바르슈타이너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주에 위치한
바르슈타인이라는 도시에서 만들어진 맥주입니다.
독일맥주이름은 흔히 출생한 도시나 지역의 이름을 따는경우가 많죠
바르슈타이너를 비롯해 에어딩어,쿨름바허,크롬바허 등등
그 지역의 이름을 따서 명명한 맥주들이죠.
사실 도시는 작고 별 볼일 없어도 맥주가 유명해지면
그 도시도 덩달아 유명해 지기도 한다는 군요.
바르슈타인은 어쩌면 맥주덕을 본 도시라고 생각 할 수 있겠군요 ㅋ 


바르슈타이너는 독일에서 취급하는 필스너중에 판매 1위를 기록하는 맥주라고 합니다.
바르슈타이너는 이름이 조금 어려워서 그렇지
한국에서도 유명한 맥주로 알고 있습니다.
바르슈타이너는 라벨에 맥주의 여왕(Koenigin)이라는 문구를 새겨놓았습니다.
독일사람들이 별명을 붙여준건지, 기업 스스로 붙인건지는 모르지만
판매 1위의 필스너 답게
여왕이란 단어에서 맥주 품질에 대한 자신감이 엿보이는군요.


제가 바르슈타이너를 시음한 바로는
필스맥주 본연의 맛을 잘 살린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첫맛에서는 필스의 강한맛을 느낄수 있습니다.
바르슈타이너를 입안에 담그고 있으면 약간의 강한 탄산을 느낄수 있고
목으로 넘기면 깔끔한 맛은 나지는 않지만
입안에 남는 씁쓸함이 정말 제대로 된 필스맥주를 마신 것 같다는 기분이군요.
탄산이 있어 뒷맛의 씁쓸함이 지나가면 주는 상쾌함도 나름 괜찮은거 같습니다.

쓴맥주를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추천하고 싶지는 않지만
괜찮은 필스맥주를 느끼고 싶은 분들께 권하고 싶습니다.
필스맥주를 생각했을 때 오는 그 느낌을 제대로 살린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독일에서 1등하는 필스너인 이유를 마셔보니 알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