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개가 넘는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의 맥주를 시음했지만,

큰 병에 담긴 제품은 오늘이 처음인 것 같습니다.


일단 파운더스(Founders)도 제가 생각하는 맛의 특징이

강한 양조장들 중 대표적인 하나라고 생각하기에

10.5%의 맥주 큰 병을 혼자서 다 소화할 수 있을지..


미리 염려부터 되는건 사실이나 맥주만 맛있다면야

아무런 문제될 것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의 맥주들 -

Founders Dry Hopped Pale Ale (파운더스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 - 5.4% - 2012.07.29

Founders Red's Rye P.A (파운더스 레즈 라이 페일에일) - 6.6% - 2012.10.12

Founders Devil Dancer (파운더스 데블 댄서) - 12.0% - 2012.12.11

Founders Breakfast Stout (파운더스 브랙퍼스트 스타우트) - 8.3% - 2014.11.01

Founders All Day IPA (파운더스 올 데이 IPA) - 4.7% - 2016.03.26

Founders Centennial IPA (파운더스 센테니얼 IPA) - 7.2% - 2016.05.23

Founders Dirty Bastard (파운더스 더티 배스터드) - 8.5% - 2016.10.10

Founders KBS (파운더스 KBS) - 11.8% - 2017.02.19

Founders Frootwood (파운더스 프룻우드) - 8.0% - 2017.04.30

Founders Curmudgeon (파운더스 커머젼) - 9.8% - 2017.08.16



도마뱀과 블루베리가 Lizard of Koz 맥주 디자인의 주인공입니다.


사실 이 맥주는 Founders 에서 설정한 Backstage Series 맥주로

한정판 형식으로 특별한 컨셉을 잡고 제작한 것들이 속합니다.


오늘 제품은 파운더스의 브루마스터 Jeremy Kosmicki 가

여동생의 Liz 의 생일기념을 위해 제작한 맥주입니다.


Jeremy Kosmicki 의 장기인 임페리얼 스타우트를 만들되

그녀가 좋아하는 블루베리, 초컬릿, 바닐라 맛을 포함하면서

버번 위스키 배럴에 숙성하여 더 복잡한 맛을 부여했습니다.


맥주에 도마뱀이 그려진 이유는 여동생 이름이 Liz 이기에

Lizard 가 들어간 것 같고(여동생 이름에 의한 별명인가 봅니다.. 설마 생김새가..),

Kosmicki 가문이기에 뒤에 Koz 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 같네요.


따라서 맥주 이름은 Koz(Kosmicki) 가문의 Liz 가 되겠습니다.

자상한 오빠가 여동생을 위해 헌정하는 맥주가 컨셉입니다.



진하고 깊은 검은색의 스타우트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밀크 초컬릿, 바닐라 그리고 나무(배럴) 냄새가 가득하며,

블루베리는 위의 세 개 주요 재료에 비하면 살짝 미약합니다.


탄 내나 쓴 내, 매캐한 냄새 등은 발견되지 않으며

디저트마냥 달콤한 향 위주로 퍼진다고 느꼈습니다.


탄산기는 무시해도 좋을 만큼 약하게 포진했으며,

10.5%의 임페리얼 스타우트에 걸맞는 걸쭉하고 진득한

액체의 점성과 무게감을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향에서는 블루베리의 영향력이 미력했다고 봤지만,

맛에선 다른 요소들을 제치고 가장 먼저 자신을 뽐냅니다.


블루베리 주스를 마신 것 마냥 시큼하고 짭쪼름한 기운이

입 안에 찾아와 Sour Ale 계열과는 다른 시큼함(Tart)을 주며,

맛의 초반부터 시작해서 중후반까지도 시큼함의 여운이 남습니다.


'임페리얼 스타우트' 스러운 요소는 빠짐없이 등장해주었는데,

탄 맛은 거의 없었던 채로 밀크 초컬릿, 당밀, 바닐라 등의

달콤한 맛이었으며, 사람에 따라 금방 물릴 수 도 있을 것 같네요.

그리고 홉에서 나온 쓴 맛도 없어서 더 달게 느껴지긴 합니다.


알코올에서 나오는 뜨거움은 있지만 술 맛 자체는 적었고

후반부에는 나무(배럴)의 맛이 잔잔하게 남아 주는게 긍정적입니다.


Founders 의 브루마스터 Jeremy Kosmicki 도

여동생이 좋아할 것 같은 블루베리 초코 케이크를

목표로 삼고 디저트스러운 맥주로 설계한 듯 보이며,


임페리얼 스타우트의 주 재료인 흑맥아에서 파생되는

탄 맛이나 재(ash), 떫은 커피 원두 맛은 배제했으며,

기본적으로 임스가 가지는 홉에서 나오는 쓴 맛도 절제했는데,


그렇게 되면 맥주가 지나치게 단 쪽으로만 향하기 때문에

배럴 에이징하여 나무(Woody) 배럴 풍미를 넣은 듯 합니다.

버번이 뿜어낼 수 있는 바닐라 풍미는 달달한 풍미라 덤입니다.


달콤 - 시큼 - 나무 맛이 삼각구도를 이루는 맥주로

어느 쪽 맛에 민감하게 반응하느냐에 따라

Lizard of Koz 에 대한 인상이 사람마다 갈릴 것 같습니다.


파운더스의 어두운색 맥주는 믿고 마신다는

국내 매니아들의 이야기가 있는만큼 완성도는 좋습니다.

버번 배럴에 잘 묵혔다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10.5% 라는 알코올 도수가 높아서 부담스럽긴 하지만,

디저트스러운 맥주로 잔에 조금씩 따라서 주위에 권하면

달고 시큼한 맥주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반응이 올 것 같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