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는 KBS 라는 맥주가 크래프트 수입맥주 시장에 보이더니

얼마전까지는 CBS 라는 맥주가 절찬리에 판매되었습니다.


믿고 마시는 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인

파운더스(Founders)에서 만든 CBS 는

Canadian Breakfast Stout 의 약자입니다.

참고로 Kentucky Breakfast Stout 는 KBS 입니다.


이 제품 또한 KBS 와 유사한 컨셉의 맥주로

배럴 에이징(Barrel Aging)된 임페리얼 스타우트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의 맥주들 -

Founders Dry Hopped Pale Ale (파운더스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 - 5.4% - 2012.07.29

Founders Red's Rye P.A (파운더스 레즈 라이 페일에일) - 6.6% - 2012.10.12

Founders Devil Dancer (파운더스 데블 댄서) - 12.0% - 2012.12.11

Founders Breakfast Stout (파운더스 브랙퍼스트 스타우트) - 8.3% - 2014.11.01

Founders All Day IPA (파운더스 올 데이 IPA) - 4.7% - 2016.03.26

Founders Centennial IPA (파운더스 센테니얼 IPA) - 7.2% - 2016.05.23

Founders Dirty Bastard (파운더스 더티 배스터드) - 8.5% - 2016.10.10

Founders KBS (파운더스 KBS) - 11.8% - 2017.02.19

Founders Frootwood (파운더스 프룻우드) - 8.0% - 2017.04.30

Founders Curmudgeon (파운더스 커머젼) - 9.8% - 2017.08.16

Founders Lizard of Koz (파운더스 리자드 오브 코즈) - 10.5% - 2017.11.04

Founders Sumatra Mountain Brown (파운더스 수마트라 마운틴 브라운) - 9.0% - 2018.02.10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이 홈페이지에서 말하길

CBS 는 우연히 발견된 맥주로 버번위스키 

배럴 숙성에 메이플 시럽이 첨가된 제품입니다.


 커피와 초컬릿이 들어가는 것 까지 KBS 와 유사해서

KBS-CBS 를 파운더스의 배럴 에이징 스타우트

쌍두마차로 인식하는 크래프트 맥주 매니아들이 많고,


국내건 해와건 어딜가나 그런 사람이 있듯 

인터넷 공간에서 'KBS vs CBS 뭐가 더 좋아?' 와

같은 비교 질문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KBS 와 비견되는 맥주이기에 가격 또한 높은 편이며,

국내에서 몇 병 남은게 없다는 소식이 들려오니

관심있다면 기민하게 수색해보는게 좋을겁니다.



갈색 거품이 자욱하게 드리워진 검은색의 스타우트며,


향은 기대했던 것 만큼의 강한 버번 위스키, 바닐라,

초컬릿, 커피, 나무, 메이플 시럽 등등이 나왔습니다.

알코올 기운은 그리 느껴지지 않았던게 좋았고,

조금은 단 술 같이 느껴져서 자꾸 맡으면 물립니다.


탄산감은 무디게 다가오고 그것이 어울렸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진득하고 벨벳같은 느낌에

안정감있고 가라앉아 있지만 육중하고 무겁다는

기분까지 들진 않고 부드럽다가 더 알맞았습니다.


첫 맛은 달작지근한 메이플 시럽, 초컬릿, 바닐라

약간의 당밀 같은 느낌도 있었지만 의외로

단 맛이 초반에 집중되고 후반부로 갈 수록

단 맛이 남진 않아 깔끔하게 떨어져줍니다.


맛의 진행 중간에 나무 배럴의 떨떠름함과

로스팅 커피, 감초의 씁쓸함이 나왔지만

바닐라/메이플 등과 좋은 하모니를 보여줍니다.


11.7% 나 됨에도 알코올 뜨거움이나 맛 등은

마실 때는 매우 잘 감추어져 있다고 판단했으며,

마시고 나서야 살짝 위스키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CBS 의 맛을 표현하는 요소들이 단 맛에 치중된터라

꽤나 진득하고 물리는 단 맛이 나올것 같았지만

뒷 맛은 적당한 여운만 있을 뿐, 의외로 담백한 편입니다.


11.7% 의 Barrel-aged Choco-Coffee-Maple Imperial Stout 에게

어울리지 않을 말일 수도 있겠지만 나름 시음성이 좋은 편이네요.


쉽게 설명하여, 가격을 떠난다면 두 잔은 마실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