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6월부터 맥주에 대한 시음기를 쓰기 시작한것이,
오늘로써 200 회를 맞이하게 되었네요 ~
100회 때는 100번째였는줄도 모르고 그냥 지나가고 말았는데,
이번에는 200회인 만큼 조금 의미있고 특별한 맥주를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의 맥주는 체코의 맥주인 Gambrinus(감브리누스)입니다.
체코 스타일의 라거맥주로, Pilsner Urquell (필스너 우르켈)과
같은 기업인 Plzeňský Prazdroj 에서 만들어진 맥주입니다.
체코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맥주들 중 하나이며, 특히 수도
프라하에서 많이 소비되는 맥주라고 합니다.
 
체코의 프로축구리그의 이름 또한 감브리누스 리가인데,
어제 마셨던 칼링과 마찬가지로 체코 프로축구의 스폰서를 하고 있어,
프로축구의 리그의 이름 또한 감브리누스 맥주의 이름과 동일합니다.

아직 한국에서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맥주이지만,
체코에서는 필스너 우르켈, 부데요비츠키 부드바르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있는 인지도 높은 맥주라고 하네요 ~


Gambrinus(감브리누스)는 맥주의 왕이자
성인으로 불리는 전설 속 인물의 이름입니다.

감브리누스가 정확히 어떤 인물이었는지는
정확하지 않고 몇가지 추측만이 있는데,

첫 번째로는 이집트신화에서 맥주를 발명하고, 처음 만들기 시작한
이시스(Isis)라는 신으로 부터 맥주양조기술을 배워
유럽으로 전파한 인물이 감브리누스 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추측은 너무 신화적인 이야기 같네요.

둘째는 현재 벨기에, 네덜란드에 위치한 플랜더스지역의
존 더 피어리스 (1371~1419) 라는 인물이 홉과 맥아를 넣은
맥주를 발명한 사람이라고 믿어지고 있는데,
그가 감브리누스의 기원이라는 설 입니다.

하지만 시기상으로 보았을 때 1246년 부터 시작된
레페(Leffe)맥주도 있고, 그가 태어나기 300년 전인
1040년부터 바이헨슈테판(Weihenstephan)의 역사가 시작되었으니,
그가 홉과 맥아를 넣은 맥주를 발명했다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합니다.

세번째 설은 중세 브라방트 지역 영주였던
Jan Primus (1250~1294)이 감브리누스라는 주장입니다.
  독어로는 얀 프리무스, 체코어로는 어떤지는 모르나,
발음하는 과정에서 변형되어 감브리누스가 되었다는 것은 설득력이 있습니다.

그는 항상 맥주를 끼고 생활하는 맥주통이었으며,
사람들에게 맥주를 만드는 방법을 가르쳤다고 합니다.
또한 그는 막중한 세금에 허덕이는 맥주양조자들이 교회를 상대로
일으킨 전쟁에서 맥주양조자 편에 서서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는데,

승리의 축제를 즐기는 도중에, 나무로 된 맥주통을 발로 디디고
잔을 높이 들고 승리를 선언하는 그의 모습이
감브리누스의 상징이 되었다고 합니다.

감브리누스가 누구인지, 어느시대에 살았는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다고는 하지만,
많은 유럽의 맥주양조자들은 감브리누스를 맥주의 왕, 성인등으로
찬양하며 수호신으로 추앙하고 있습니다. 

- 정보 출처 : 스파이스비 펍문화팀장님의 글-
http://efn.edaily.co.kr/Brandnews/NewsTotalRead.asp?sub_cd=DJ&newsid=02154966583323752


맥주의 왕의 이름을 따온 감부리누
스라서 그런지
너무 많은 기대를 했던 까닭인지는 몰라도 마시고 난 뒤엔,
역시 인기가 많을 법한 맥주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색깔은 붉은색이 도는 황금빛을 띄고 있으며,
가볍고, 깔끔함과 동시에, 톡 쏘는 맛보다는
부드럽게 넘어간다는 느낌을 받게 해주는 맥주입니다.

맛은 쓴맛은 거의 느껴지지 않고,
살짝 고소함과 신맛도 느껴지나 매우 미미한 수준이어서,
상당히 깨끗한 맛으로 다가온 맥주입니다.
어찌보면 심심한 맛이라고 표현 가능하겠네요.

체코에서 필스너우르켈이 고가맥주에 속하기때문에,
상대적으로 저가맥주인 감브리누스가 인기가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마셔보니 확실히 깊은 맛은 느껴지지 않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작년 6월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포스팅한 맥주의 가짓수는 200개,
그리고 따로 시음하기위해 마셨던 맥주 + 단순히 즐기기위한 맥주들까지 포함하면,
정말 제가 많이 마시기는 했다는것을 깨닫게 되는군요..~

머나먼 땅의 동양인이 맥주를 즐길 수 있게 해준
감브리누스님께 감사드리며, 이렇게 다양한 맥주를 맛 볼수 있게
도와주신 부모님께도 감사드리고 싶네요 ~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