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체코의 맥주 코젤(Kozel)을 다룬다면
가장 먼저 리뷰해야 했던 제품인 다크였지만..
우연 반, 고의 반으로 인해 맨 나중에야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엔, 한국에서 가장 입소문이 많이 난
맥주들 중 하나로 코젤. 그 중에서도 다크를 뽑고싶은데..

유럽의 인기여행지인 프라하에서 많은 한국인 관광객분들이
이름은 기억하지 못하더라도 맛 나게 마셨다던
염소가 그려진 흑맥주가 매우 인상적이었다는 여행록을
생각보다 더 많이 발견했고, 또 보았습니다.

여행객분들의 추억을 되살려주려는 목적인지는 몰라도,
아마 작년부터 코젤의 두 종(프리미엄, 다크)가
한국에도 수입되기 시작했다고 하며,

염소가 앞 발로 받치고 있는 전용 머그잔
증정패키지 행사도 했다는 이야길 들었습니다 ~

- 코젤(Kozel)의 다른 맥주들 -
Kozel Svetly (코젤 페일라거) - 4.0% - 2010 .04 .25
Kozel Premium (코젤 프리미엄) - 4.8% - 2011. 03. 11
 


'흑맥주' 하면 어떤 느낌이 먼저 떠오르시나요 ?
탄 맛나고 쓰디 쓸 것 같으며, 무게감이 넘쳐
부담스럽다고 보통 생각되어지는게 흑맥주인데..

코젤 다크를 비롯한 여러 체코의 대중적인 흑맥주들은
이 같은 흑맥주의 이미지와 반대하는 제품들이죠.

3.8% 라는 낮은 알콜 도수, 쓰지 않고 부드러운 느낌,
마치 커피나 초컬릿 같음도 살짝 있는 친숙한 맛등이

맥주에 그리 조예가 깊지 않은 사람이
다가가기 꺼려지는 검은색 맥주조차
사랑하게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여성들에게 인기가 많은 코젤다크는
레이디's 비어(Lady's beer)라고
설명되어지기도 한다는군요.

그렇다면 반대로, 남성들에게 인기가 많은
남자의 맥주는 쓴 맛이 일품인
'필스너 우르켈' 이 되려나요?


코젤 다크(Kozel Dark)는 한 마디로
매우 순한 흑맥주로 표현 할 수 있는데,

3.8%의 도수는 알코올 맛을 거의 드러내지 않고,
살짝 커피콩의 향이 풍기는 듯 하며,
실한 거품과 적당한 탄산의 함유가 있었습니다.

그래도 검은색의 맥주이다 보니 살짝 탄 맛과
부드러운 풍미가 있는 맥주였으며,
가볍게 한 잔하기 좋은 부담없이 순한 맥주였네요.

개인적으로는 'Hite 의 스타우트' 보다도 순하다고 생각했으며,
흑맥주 초입자나 기네스(Guinness)가 쓰고 부담스러운 사람들이
대용으로 즐기기 딱 알맞은 맥주라고 생각되는군요.

하지만 평소 센 맥주를 선호하시는 분들에겐
추천드리고 싶지 않은 맥주가 '코젤 다크' 입니다.

※ 이번에 필스너 우르켈(SAB Miller) 소속의 새로운 맥주
감부리누스가 들어왔다고 하는군요.
그래서 말인데, Master 시리즈도 어떻게 안 될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