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9.01 La Sagra Bohío (라 사그라 보히오) - 10.4%


오늘 시음할 '라 사그라 보히오' 는 탄생 배경이

같은 스페인의 '에스트레야 이네딧' 과 유사합니다.


맥주 양조사와 유명 레스토랑의 셰프가

음식에 알맞을 맥주를 공동으로 고안한 것입니다.


다만 이네딧은 가볍고 산뜻한 벨지안 화이트 스타일이고,

오늘의 '라 사그라 보히오' 는 발리 와인 타입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라 사그라(La Sagra)의 맥주 -

La Sagra Blanca de Trigo (라 사그라 블랑카 데 트리고) - 5.2% - 2017.04.09


라 사그라의 브루마스터와 톨레도에 소재한

미슐랭에 등재된 Restaurant El Bohio 가


디저트에 동반할 맥주로 제작한 것이

레스토랑의 이름과 동일한 Bohio 입니다.


단 속성이 많을 것이라 판단되는 디저트류라

맥주도 단 속성을 지니게 되는데 맥아(Malt)가

강조된 스타일인 발리 와인으로 낙점된 것 같습니다.


요리 중에서는 훈연된 고기류와도 어울리지 않을까 봅니다.



검은색까지는 아니고 어두운 갈색을 띕니다.


사과나 자두, 졸인 카라멜과 같은 향이 있었고

약간의 삼과 같은 식물의 향도 나와주었습니다.


탄산감은 무딘게 어울리는 맥주였으며,

기본적인 도수가 있고 스타일이 스타일이다보니

질감이나 무게감은 육중(Full)에 가깝습니다.


초컬릿이 발라진 사과를 먹는 듯한 기분이 우선 들며,

알코올에서 오는 싸함 + 향신료스런 싸함도 있습니다.


소량에 검은 맥아를 사용했는지 몰라도

군데군데 커피와 같은 맛도 접할 수 있었으며,


막판에는 약간의 삼이나 흙 등의 맛이 등장했고,

홉에서 나오는 쓴 맛은 적었다고 느꼈습니다.


디저트와 어울리는 발리 와인 Bohio 라지만

개인적으로는 맥주 자체도 약간 디저트 같은 느낌이 있어

페어링 없이 단독으로 마신다 해도 충분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