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에 마셨던 '이블 트윈 임페리얼 도넛 브레이크'

기본 스타일이 도수가 높은 포터(Imperial)였다면,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에서 만든 수마트라 마운틴은

 도수가 높은 브라운 에일(Imperial)을 기반으로 합니다.


수마트라(Sumatra) 커피를 사용하였기에 이런 이름이

붙여진 맥주로 브라운 에일 + 커피라는 컨셉에서는

역시 이블 트윈의 이 맥주하고도 닮은 점이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의 맥주들 -

Founders Dry Hopped Pale Ale (파운더스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 - 5.4% - 2012.07.29

Founders Red's Rye P.A (파운더스 레즈 라이 페일에일) - 6.6% - 2012.10.12

Founders Devil Dancer (파운더스 데블 댄서) - 12.0% - 2012.12.11

Founders Breakfast Stout (파운더스 브랙퍼스트 스타우트) - 8.3% - 2014.11.01

Founders All Day IPA (파운더스 올 데이 IPA) - 4.7% - 2016.03.26

Founders Centennial IPA (파운더스 센테니얼 IPA) - 7.2% - 2016.05.23

Founders Dirty Bastard (파운더스 더티 배스터드) - 8.5% - 2016.10.10

Founders KBS (파운더스 KBS) - 11.8% - 2017.02.19

Founders Frootwood (파운더스 프룻우드) - 8.0% - 2017.04.30

Founders Curmudgeon (파운더스 커머젼) - 9.8% - 2017.08.16

Founders Lizard of Koz (파운더스 리자드 오브 코즈) - 10.5% - 2017.11.04



IPA 와 같은 상극이라 평가 받던 스타일에도 커피가 들어가니

도수가 높은 브라운 에일에 커피는 충분히 납득이 갑니다.


뮈닉(Munich) 맥아와 카라멜 맥아로 고소함과 단 맛을 내었고

아무래도 9.0% 도수의 임페리얼급 맥주라 어쩔 수 없이


단 맛에 보조를 맞추다보면 쓴 맛(IBU)도 상승하게 되는데,

병에 기록된 40 정도면 페일 에일-IPA 의 쓰기는 됩니다.


홉 품종은 German Perle 로 은은한 홉의 기운을 내고 싶을 때

주로 사용하는 홉이며, 사실상 이 맥주의 맛은 수마트라 커피와

맥아의 달고 고소함으로 먹는 맥주라 쓴 맛은 느낄 일이 적을겁니다.



잔에 따르면 깊은 갈색의 색상이 보여집니다.


(수마트라) 커피의 향이 매우 향긋하게 우선적으로 펼쳐지며,

탄 내나 거칠게 쓴 쪽으로 부각되는 향은 없었습니다.

커피 향에 적응하면 이후 빵이나 카라멜, 초컬릿도 나오네요.


탄산기는 많은 편은 아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이미 맥아가 강조된 9.0% 급 임페리얼 브라운이니

그에 걸맞게 진득하고 나름 육중한 면모를 갖춥니다.


맛을 보면 카라멜이나 초컬릿 계통의 단 맛은 포착되나

맥주 전반에 물고 늘어지는 듯한 단 맛으로 나오진 않습니다.


커피의 맛은 초반에는 맥아의 단 맛과 함께 등장했다가

단 맛이 기운을 잃어 사라지면 나무나 흙, 구운 견과 등등의

고소하면서도 살짝 씁쓸한 로스팅(Roasting) 맛이 주가 됩니다.


따라서 후반부에 되면 입에 퍼지는 잔향과 맛이 상당하고

커피 + 40 IBU 로 약간 뒷 맛이 쓴 느낌도 있습니다.


그래도 전반적으로 단 맛과의 배합이나 밸런스는 좋은 편으로

꼭 시음기가 아니더라도 두고 더 마시고픈 맥주이긴 합니다.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