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Epic) 양조장의 뱁티스트(Baptist)시리즈는

배럴 에이징 & 커피 임페리얼 스타우트들로


오늘 시음하는 Big Bad Baptista 는

올해 1월에 시음기를 올린 제품명에서

뒤에 a 하나 추가한 비슷한 이름의 맥주라


상당히 혼동될 여지가 많은 것이 사실이나

Mexican Coffee = Baptista 라는걸 알게되면

혼선을 겪을 일이 적어질거라 생각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에픽(Epic) 양조장의 맥주들 -

Epic Smoked Porter (에픽 스모크트 포터) - 6.2% - 2016.11.12

Epic Escape To Colorado IPA (에픽 이스케이프 투 콜로라도 IPA) - 6.2% - 2017.01.18

Epic Galloway Porter (에픽 갤러웨이 포터) - 5.4% - 2017.05.02

Epic Los Locos (에픽 로스 로코스) - 5.5% - 2017.06.28

Epic 825 State Stout (에픽 825 스테이트 스타우트) - 6.0% - 2017.09.11

Epic Big Bad Baptist (에픽 빅 배드 뱁티스트) - 12.0% - 2018.01.10

Epic Son of a Baptist (에픽 선 오브 어 뱁티스트) - 8.0% - 2018.04.18



멕시코에 Cafe de Olla 라는 타입의 커피가 있는데,

비정제 설탕과 시나몬이 첨가하는게 특징입니다.


Big Bad Baptista 는 멕시코 커피와 같은 맛을 위해

임페리얼 스타우트 맥주 기반에 시나몬을 넣었고,

추가로 카카오 닙스와 바닐라도 투입하였습니다.


로스터리에서 로스팅한 멕시코 커피 원두를 넣은 후

위스키 배럴에서 숙성시켰다고 홈페이지에 설명됩니다.


바닐라와 카카오닙스는 어찌 보면 배럴 에이징

임페리얼 스타우트에 굳이 넣지 않더라도

유사한 형태의 맛이 나는 부재료라고 보지만,


상대적으로 이색적이면서 튀는 맛이라면

 시나몬이지 않을까 예상해봅니다.



갈색 거품, 검은 외관 스타우트 다웠습니다.


강렬한 시나몬 + 커피가 인상깊게 치고올라오며

배럴 에이징의 흔적인 단 내가 바닐라와 겹쳤고

카카오 닙스일거라 예상되는 고소한 향도 있고,

초컬릿이나 약간의 탄 곡물 내도 풍겨졌습니다.


진짜 커피나 다름 없을 정도로 탄산기는 적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의외로 도수에 비해서는

순하고 안정적이며 그리 무겁지 않게 다가옵니다.

무난한 6~7% 대의 스타우트를 마시는 기분이네요.


먼저 찾아왔던 맛은 향에서와 마찬가지로

시나몬과 커피의 조합이었는데, 향긋하면서

싸한 느낌이 메인이 된 맛처럼 느껴졌습니다.


예상했던 것 이상으로 단 맛이 질펀하진 않고

은근히 담백한 바탕에 나무와 바닐라의 성질,


후반부에는 카카오 닙스 + 검은 맥아의 맛이

고소하면서 은은한 탄 맛을 선사해주었습니다.


후반부에는 완전히 숨기지는 못한 알코올이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임페리얼 스타우트라는 느낌보다는

마시면서 특이한 커피를 마신다는 기분이 더 들었습니다.


특히 가장 중심된 맛인 시나몬과 커피의 맛에서

요즘같이 추워지고 있는 계절에 마시면 좋은

향신료가 들어간 따뜻한 음료/주류를 떠올리게합니다.


거칠지 않고 물리는 단 맛도 없으며

알코올도 실제 도수에 비해서 적게 나타나는

이색적인 향신료 커피를 연상시키게하는 맥주로,


검은 맥주를 잘 만든다는 평가가 있는 

에픽(Epic)이 제대로 실력발휘를 했네요.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