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 아일랜드의 빈티지 시리즈 그룹의 맥주들은

어떠한 벨기에 맥주들에 영감을 받았다고 알려집니다.


예를 들어 줄리엣(Juliet)은 벨기에의 유명 람빅 양조장

칸티용(Cantillon) 람빅의 컨셉을 따른거라 설명됩니다.


마찬가지로 구스 아일랜드의 홈페이지를 방문하여

오늘 시음 맥주인 마틸다(Matilda)의 설명을 읽어보면,

어렵기 않게 이 맥주의 모태가 된 맥주를 알 수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구스 아일랜드(Goose Island)의 맥주들 -

Goose Island India Pale Ale (구스 아일랜드 인디아 페일 에일) - 5.9% - 2010.11.16

Bourbon County Brand Stout (버본 카운티 브랜드 스타우트) - 13.0% - 2010.12.14

Goose Island Christmas Ale (구스 아일랜드 크리스마스 에일) - 5.7% - 2010.12.25

Bourbon County Brand Coffee Stout (버본 카운티 브랜드 커피 스타우트) - 13.0% - 2011.01.03

Goose Island Honkers Ale (구스 아일랜드 혼커스 에일) - 4.3% - 2016.05.20

Goose Island Sofie (구스 아일랜드 소피) - 6.5% - 2016.08.02

Goose Island Oktoberfest (구스 아일랜드 옥토버페스트) - 6.4% - 2016.10.23

Goose Island Juliet (구스 아일랜드 줄리엣) - 7.1% - 2016.12.22

Goose Island 312 Urban Wheat Ale (구스 아일랜드 312 어반 윗 에일) - 4.2% - 2017.02.25

Goose Island Halia (구스 아일랜드 할리아) - 7.5% - 2017.05.04

Goose Island Summer Time (구스 아일랜드 써머 타임) - 5.1% - 2017.07.24

Goose Island Lolita (구스 아일랜드 로리타) - 8.7% - 2017.10.19

Goose Island Gillian (구스 아일랜드 질리안) - 9.5% - 2017.12.23



벨지안 페일 에일 스타일의 트라피스트 에일이며,

브렛(Brett)효모로 발효된 맥주라는 힌트가 나왔습니다.


트라피스트라는 단서가 범위를 매우 좁혀주는데

그 중에서도 브렛(Brett)이라고 더 상세하게 알려주니,


맥주 스타일이나 브랜드에 관심 많은 분들이라면

'이 맥주' 가 마틸다에 영감을 준 것을 감지하게 됩니다.


새콤-상큼하고 분위기가 밝은 소피(Sofie)와는

매우 다른 캐릭터를 가졌을 마틸다(Matilda)이기에

비슷한 디자인에 글씨만 다르다고 맛도 같을거라면

초보일 수록 꽤 당황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탁한 황토색, 구리색에 가까웠다고 보았습니다.


향은 브렛(Brett)효모 고유의 꿉꿉함이 있었지만

가죽이나 건초 등이 아주 지배적으로 나오진 않고

약간의 정향이나 살구 같은 향도 의외로 풍깁니다.


탄산감은 약간 있는 수준으로 따끔한 정도까진 아니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벼움과 중간사이에 걸치는

라이트-미디움으로 마시는게 걸리적거리는건 없었습니다.


첫 맛은 단연 브렛으로 젖은 가죽이나 먼지 등등의

살짝 떫으면서 꿉꿉한 종류의 맛이 등장했으나,


향과 마찬가지로 향신료(후추,정향)등의 알싸함과

풀,허브,꽃과 같은 홉의 느낌과 미약한 쓴 맛,

그리고 배, 살구와 같은 새콤한 과일 향 약간 더해집니다.


확실히 트라피스트 오르발(Orval)에 비해서는

직선적인 브렛의 특징으로만 향해가지 않았고

조금 더 대중화된 오르발이 마틸다(Matilda)라 보입니다.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