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한 바람이 불고 나뭇잎이 붉어지는 것을 보니

올해도 어김없이 펌킨(Pumpkin)의 계절이 왔습니다.


오늘 시음할 펌킨 에일은 통상적인 제품이 아닌

창의적인 혼합 스타일 맥주라고 할 수 있습니다.


벨기에식 세종(Saison)/ 팜하우스(Farmhouse) 에일에

버지니아산 펌킨 호박을 넣고 향신료를 추가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하디우드(Hardywood) 양조장의 맥주들 -

Hardywood Gingerbread Stout (하디우드 진저브래드 스타우트) - 9.2% - 2017.07.20

Hardywood Pils (하디우드 필스) - 5.2% - 2017.10.27

Hardywood Virginia Blackberry (하디우드 버지니아 블랙베리) - 6.8% - 2017.12.25

Hardywood Singel (하디우드 싱겔) - 6.2% - 2018.02.03

Hardywood Peach Tripel (하디우드 피치 트리펠) - 8.2% - 2018.05.14



사용된 향신료는 참 다양합니다. 정향(Clove), 

넛맥(Nutmeg), 생강 뿌리, 피멘토 등입니다.


기본적으로 세종(Saison)이라는 타입의 맥주가

효모에서 나오는 알싸함(Spicy)이 주된 맛이기에


거기에 향신료를 첨가하면 Spicy + Spicy 투머치라

잘못 다루면 꽤나 강한 아린 맛만 나게 됩니다.


따라서 Pumpkin Saison 이라는 컨셉에서

가장 중간 역할을 해줘야하는게 달콤한 성질의

펌킨 호박이라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가을에 어울리게 만든 만큼 너무 개운하고

담백하게 빠져서 Spicy 만 느끼게되지 않길 바랍니다.



탁한 편에 구리색~밝은 호박색으로 보입니다.


첫 향은 향신료 모둠이라고 표현해도 좋을만큼

여러 향신료의 알싸하고 향긋함이 퍼졌습니다.

세종 효모는 여기에 적당히 묻혀가는 듯 합니다.


더불어 진득한 카라멜과 크림과 뒤엉킨 것 같은

펌킨(파이)의 달콤함을 전달받을 수가 있었으며,

홉이라고 판단되는 풀때기도 살짝 풍겼습니다.


탄산감은 나름 있는 편이라 은근 청량했고,

탄산감과 세종(Saison)이라는 스타일 특성상

질감이나 무게감은 연하고 가벼울거라 봤지만,


예상했던 것 보다는 부드러우면서 안정적인

중간(Medium)수준의 점성과 무게감을 보이네요.


맥아적인 단 맛이 눅진하게 남는 맥주는 아니나

펌킨과 브라운슈가 같은 단 맛이 맴도는 편이며,


적당히 발산되는 향신료들의 알싸하고 쌉싸름하며

화한 맛들, 그러니까 영어로는 Spicy 로 해결되는

풍미들이 단 맛과 어느정도 호각세를 이루었습니다.


마시고 나면 입 안에 남는 맛은 단 맛이 빠지면서

세종 효모와 향신료의 알싸함이 뒤에 남아줍니다.

은근히 헛간의 건초같은 면모도 느낄 수 있었네요.


스타일 가이드라인으로 정의할 수 없는 창의적 맥주라

원초적인 맛에 대한 느낌으로만 소감을 얘기하게 되는데,


맥주 자체의 퀄리티는 꽤 준수한 편이며,

펌킨 자체의 맛은 꽤 잘 살린 편이고


Spicy 일변도로 가지 않도록 단 맛에도

신경을 쓴 티가 나는게 느껴지긴 했으나,


그래도 Pumpkin Saison 은 조금 힘들다..

그냥 맥아가 강조된 브라운이나 엠버에

펌킨을 쓰는게 개인적으로는 더 좋았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