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의 오트라 베즈(Otra Vez)는

독일의 지역 맥주인 고제(Gose)를 본 떠 만든 제품입니다.


따라서 기본적으로 Sour Beer 속성을 지녔음에도

양조장에서는 연중생산 맥주 라인업에 속해있습니다.


미국의 크래프트 스탠다드 스타일들이라 할 수 있는

Pale Ale, IPA, Stout, Porter, Wheat Beer 등으로는

명성이 높은 Sierra Nevada 이지만 Sour-Wild 쪽으로

두각을 드러내는 편이 아니었던건 사실인데,


그 이미지 때문에 Otra Vez 도 한정판일거라 짐작했지만

홈페이지 방문 결과 연중생산 맥주라 의외였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 양조장의 맥주들 -

Sierra Nevada Pale Ale (시에라 네바다 페일 에일) - 5.6% - 2010.11.01

Sierra Nevada 30th Anniversary Barleywine (시에라 네바다 30주년 발리와인) - 10.2% - 2010.11.27

Sierra Nevada Ruthless Rye IPA (시에라 네바다 루스리스 라이 IPA) - 6.6% - 2012.08.13

Sierra Nevada Torpedo Extra IPA (시에라 네바다 토피도 엑스트라 IPA) - 7.2% - 2013.08.27

Sierra Nevada Stout (시에라 네바다 스타우트) - 5.8% - 2013.10.13

Sierra Nevada Summerfest (시에라 네바다 섬머페스트) - 5.0% - 2014..11.21

Sierra Nevada Porter (시에라 네바다 포터) - 5.6% - 2015.04.01

Sierra Nevada Celebration Ale (시에라 네바다 셀러브레이션 에일) - 6.8% - 2015.05.15

Sierra Nevada Hop Hunter IPA (시에라 네바다 홉 헌터 IPA) - 6.2% - 2016.04.03

Sierra Nevada Oktoberfest 2016 (시에라 네바다 옥토버페스트 2016) - 6.0% - 2016.10.28

Sierra Nevada Nooner Pilsner (시에라 네바다 누너 필스너) - 5.2% - 2017.04.01

Sierra Nevada Kellerweis (시에라 네바다 켈러바이스) - 4.8% - 2017.10.01



오트라 베즈(Otra Vez)의 맛을 내는 특이한 첨가물이 있는데,

코리엔더, 자몽 이외에 선인장 열매가(Pear cactus)들어갑니다.


홈페이지 표기 상 맥아 구성은 페일 맥아와 밀 맥아로 단순한 편이며

효모도 그냥 Ale Yeast 로 밀맥주인지 아메리칸인지 알 수 없습니다.


Gose 타입의 맥주가 홉이 중요한 스타일은 아닌터라

품종도 Experimental Hop, 시판 전 시험용 품종을 쓴다는군요.


블로그 시음기 작성 목적이 아닌 일반 시음으로 Otra Vez 를

마셔본 느낌은 독일의 고슬라나 라이프치히 쪽 느낌보다는

현재 크래프트 쪽에서 재해석하는 Contemporary Gose 쪽 같습니다.



맑은 편은 아니지만 심하게 탁한 편도 아니었습니다.

색상은 레몬색, 상아색으로 보이는군요.


자몽, 레몬 등의 새콤하고 시큼한 향이 있으며

레몬, 구연산 쪽은 홉 보다는 Sour 속성으로 봅니다.


알로에나 코리엔더와 같은 향긋함도 나타나며

대체로 상쾌하고 알싸한 쪽의 향이 우선시 됩니다.


탄산감은 스타일 컨셉에 적합하게 분포한 편이며

질감과 무게감은 알코올 도수 4.5%의 연중생산 맥주에

걸맞는 가벼움과 산뜻함, 청량함 등으로 구성되었네요.


 Contemporary Gose 라고 느낀 까닭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독일 Gose 쪽에서 느껴지는 바이젠스러운 맛이 없고,

중성적 에일 효모로 발효한 마냥 깔끔한 전개도 한 몫 합니다.

Brett 효모에서 나오는 쿰쿰한 맛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페일 맥아와 밀 맥아라는 단촐한 맥아 구성에서는

진득하거나 달달한 카라멜,시럽스러운 맛을 기대하기 어렵고


깔끔하고 개운한 바탕에 코리엔더, 레몬 등의 향긋하고

새콤한 부분이 신 맛과 겹쳐서 올라오고 있습니다.


맛의 후반부에서는 코리엔더의 잔잔한 풍미가

고소한 곡물류의 맛과 동반해서 찾아오며,


맥주에서 신 맛은 극단으로 향하지 않았기에

마시면서 미간을 찡그릴 일은 없을거라 봅니다.


적당한 가격의 믿을만한 양조장에서 나온

현대적인 스타일의 Gose 라고 생각되며

Sour Beer 입문용으로 타인에게 추천하기 알맞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