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흔히들 일본을 가깝고도 먼 나라라고 표현들 하는데,
맥주에 있어서도 정말 가깝고도 먼 나라 같습니다.
일본에 체류하시면서 그 분들이 쓰시는 일본맥주에 관한 글들을
재미있게 보다보면 정말 일본맥주세계도 무궁무진하다는 것을 느낍니다.

하지만.. 호국영령들의 미움탓인지 몰라도
아사히를 제외한 수많은 일본맥주들이 한국에
 현해탄을 건너 수출되지 못하고 있으며..
그나마 간신히 수출되던 삿포로나 에비수는
 최근 3년사이에 전부 철수해 버리고 맙니다.

일본맥주에 대해서는 아직 정말 아는것이 없지만..
에비수를 마시면서 느끼는건
진짜 잘 만든 맥주라는 겁니다.


지난 8월 말 어머니와 동생이 일본 도쿄여행 때 가져온
에비수 맥주 중 마지막 장을 장식하는 The Hop 입니다.
The Hop 이라는 이름을 보아하니
왠지 느낌이 Hop의 쓰고 진한맛이 나는 맥주일 것 같네요.
그리고 다른 종류와는 달리 위 아래로 검게 그을린 캔 색생도 인상깊네요~
처음에는 보관을 잘못해서 녹이 생긴줄 알았습니다 ~

 윗 사진의 가운데 잔은 330ml 한 캔이 들어가기 좋은 사이즈의 잔이고,
양 옆을 호위하는 작은 잔들은 가족들 말로
도쿄 에비수 박물관에 견학가면 맥주 시음할 때
 건네주는 잔이라고 하더군요.
소주잔과 비슷한 크기의 잔인데..
맥주를 와인처럼 조금식 조금씩 음미하면서 먹고 싶을때는
저 잔을 이용해서 마셔봐야 겠습니다.~


The Hop 라는 이름에 걸 맞게
All Malt 버전보다는 확실히
호프의 쓴 맛을 더 맛 볼 수 있습니다.

호프의 쓴 맛이 진해서
마시고 난 뒤 입안에 잔잔히 남고,
생각보다 높은 알콜도수(5.5%)때문인지
약간은 강하게 다가오는 느낌이
없지는 않으나..
맥주의 무게감이 무겁지않고
가벼운 편에 속하기 때문에
쌉싸름하지만 깔끔하고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주관적으로 에비수 The Hop과 All Malt 를
 체코맥주에 비유해 본다면
All Malt 는 부드바르와 흡사하고,
The Hop은 필스너 우르켈과 닮아있다고 봅니다.

가족덕에 마셔 본 개성있는 에비수 삼총사
블랙비어와 올 몰트 그리고 오늘 The Hop 까지..
다음번에는 일본여행객에게 부탁하지 않고..
한국 슈퍼에서 다시 만나는 그 날이 왔으면
정말정말 좋겠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0.16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에비수 아직도 못마셔봤는데~ㅠ
    어디서 구할수 있어??
    내꺼좀 사주라.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