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ler Icehouse (밀러 아이스하우스) - 5.5%

2009. 11. 19. 23:00국가별 맥주들/미국

728x90
SMALL

이름에서부터 냉기가 감지되는 맥주
Icehouse(아이스하우스)는
90년대 미국,캐나다에서 아이스비어 돌풍에
한 몫했던 맥주입니다.

아이스비어는 맥주의 한 종류로
양조과정에서 차이를 두기보다는
저장과정에서 차별을 둔 맥주입니다.

일반 라거맥주는 0~5도 사이의 저장고에서
숙성시키는 것이 일반적이나
아이스비어는 0~30도를 오가는 극한의 추위속에
보관하는데, 그 이유인 즉슨
맥주안에 포함된 물이 알코올보다 먼저 
얼게 된다는 점을 이용한 것입니다.

맥주의 물이 먼저 얼게되면 맥주상층에
얼음입자가 둥둥뜨게 됩니다.
맥주위에 떠 있는 얼음을
바깥으로 겉어 내 제거하는
행동을 반복하게 되면
당연히 맥주속에는 물의 비율이
 줄어들게 됩니다.

맥주에서 물의 비율이 감소하게 되면
반대로 알코올의 농도는 증가하게 되지요.


때문에 아이스비어들은 기본 알콜도수 5%
이상이 되는 맥주로 탄생하게 됩니다.
본래 이 기법의 시초는
제가 독일서 머물던 바이에른주 북부
프랑켄(프랑코니아)지역에 속한
바이로이트(Bayreuth)시에서
불과 20km 떨어진
쿨름바흐(Kulmbach)라는 도시에서
19세기 말 우연히 발견된 기법입니다.

당시에는 냉동기술이 현재처럼 발달하지 않은터라
아이스비어를 양조하기 위해서는
겨울을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본래는 계절맥주 였으나,
냉동기술이 발달한 1990년대
 자유자재로 온도를 조절함으로서
사시사철 즐길 수 있는 맥주가 되었죠.


확실히 도수를 높인 맥주라 그런지
마시기 전 코를 통해
냄새를 맡아보면
알코올의 향을 느낄 수 있으나,
5.5%면 바이스비어 수준의
알콜함량이기 때문에
부담가지지 않고 무난히 마실 수 있지요.

맛 또한 도수와는 무관하게
상당히 마일드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연한 맛이 아이스비어의 특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맛을 미처 보기도 전에 입안에서
빠르게 소멸해버리는 극단의 깔끔함은
밀러출신의 맥주라는 점을 보면
어느정도 이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밀러 라이트나, MGD 보다 무게감에 있어
월등하다고 볼 수 없지만..
어느정도는 무게감과 부드러움도 포착 가능합니다.

맛이 부담스러운 맥주는 싫고,
그렇다고 입안에서 톡톡터지는 자극적 탄산의
느낌도 사양하고 싶은 날에는
적당히 부드러우며 맛도 깔끔한
밀러 아이스하우스가 정답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728x90
LIST
  • 프로필사진
    맥타쿠2010.01.21 21:26

    상당히 관심이 가는 블로그내요~ ^^
    제가 좋아하는맥주.. 아이스하우스.. 바에서 벅어봤었는대..
    혹시 이거 판매하는 곳 혹시 아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