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oqualmie Falls Bunghole (스노퀄미 폴스 벙홀) - 7.7%

2016. 1. 5. 22:42국가별 맥주들/미국

728x90


스노퀄미 폴스(Snoqualmie Falls)는 미국 시애틀(Seattle)에서

동쪽으로 약간 떨어진 동명에 도시에 소재한 양조장입니다.


제작하는 맥주 스타일로는 IPA 나 스타우트(Stout)류의

미국 크래프트 양조장이 스탠다드들이 많이 보이나,


벨기에나 독일 등의 유럽식 맥주들도 시도하는 곳이며,

특이한 점은 모든 맥주들이 병 제품으로는 330ml 는 없고


22 oz. (650ml)에 이르는 큰 병으로만 출시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국내에서는 조금 접근하기 어려웠을겁니다. 



벙홀(Bunghole)은 나무 통의 마개를 막는 구멍으로

이 맥주는 딱히 나무 배럴 에이징과 관련이 없습니다.


더블 브라운 에일(Double Brown Ale)이라는 수식어의

벙홀은 기존의 브라운 에일의 체급과 풍미가 상향된 제품으로,


이미 여러 번 블로그에서 언급했듯 맥주계에서 Double 은

'두 배'의 의미는 아닙니다. 실제로는 1.3~1.5 배 됩니다.


국내에서 구할 수 있는 브라운 에일(Brown Ale)로 예를 들면

영국의 뉴캐슬 브라운은(4.7%) 대중적 제품으로 약간 맹하기에,

미국 브룩클린의 브라운 에일은(5.6%)이 기본적이라고 봅니다.


'브룩클린의 브라운' 보다 조금 더 깊은 맛을 원한다면

스노퀄미 폴스 벙홀이 Double 이라 알맞을거라 봅니다.



색상은 이름에 걸맞게 갈색이며 눈에 띄게

거품이 깊고 자욱하게 드리웠습니다.


향은 카라멜과 토피(Toffee)류의 단 향와 함께

약간의 검붉은 과일류의 단 내와 향긋함이 있고,

소량의 스모키함과 구워진 견과류의 향도 존재합니다.


탄산은 그리 많지 않으며 입에 닿는 느낌은

포근하고 따뜻한 감에 중간-풀바디에 걸칩니다.

 

아무래도 맥아중심적인 브라운 에일(Brown Ale),

그것도 더블(Double)이니 단 맛은 기본적으로 잡힙니다.


이는 향에서도 언급했던 카라멜과 당밀 느낌이 잇고

그리 많지는 않지만 어느정도의 잘 베이킹된

비스킷이나 구운 견과와 같은 고소함도 나타납니다.


이후 자두나 건포도류의 과일 맛이 살짝 감돌았고

후반부에서는 홉의 쓴 맛이 아닌 것 같은

살짝 떫고 매캐한 듯한 맛이 출현해주었습니다.


크게 임팩트있거나 엄청 맛있다는 인상은 아니나,

나름 마실만한 맥주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