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남부 Cork 라는 도시에 Murphy 양조장이 있습니다.


오늘 시음할 Murphy's Irish Stout 를 생산하는 곳이며,

Irish Stout 라는 스타일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기네스(Guinness)라는 제품으로 알려졌습니다.


기네스는 아일랜드 국민 맥주를 넘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검은색의 맥주로 자리매김 했는데,


Cork 의 사람들은 마치 우리나라 지역 소주가 있듯

Murphy 맥주를 더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합니다.



1983년 머피(Murphy) 양조장이 하이네켄에 인수됨에 따라

하이네켄에서는 기네스의 아성을 무너뜨리기 위해

머피 스타우트를 전략적으로 마케팅하기 시작합니다.


그 결과는 지금 보건데 그리 성공적이지는 못했고

하이네켄도 결국 다른 쪽으로 관심을 돌리기 시작했으며,


1856년부터 역사가 시작된 '머피' 입장에서는

당연히 불쾌하게 들리겠지만 아일랜드에서 질소 혼합 위젯을 쓴,

기네스 이외의 낮은 도수의 크리미한 스타우트 맥주들은


살짝 기네스의 아류작이라는 이미지가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꼬리표와는 무관하게 어떤게 더 취향에 맞을지 모르는 일이죠.



색상이 검고 질소 위젯이 있는 맥주들이 그렇듯

따르면 거품 폭포와 함께 크리미한 층이 생깁니다.


향은 다크 초컬릿, 태운 곡물 향, 로스팅 커피 등이며

은은하고 얌전하게 향들이 풍긴다고 느꼈습니다.


탄산기는 거의 없으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부드럽고 매끄럽고 진득합니다.


검은 맥아의 탄 맛과 텁텁한 맛이 가장 주효한 맛이며,

대중적인 맥주라 쓴 맛과 떫은 맛을 줄이려고 했겠지만


개인적으로 느끼기에는 로스팅 비터가 꽤 등장했으며,

스모키한 부분도 상당부분 있었다고 판단됩니다.

은근히 뒷 맛에는 홉에서 나온 쓴 맛도 발견됩니다.


따라서 평소 기네스 = 한약 맛이라고 생각하던 사람들에게

Murphy's Irish Stout 가 좋은 대안이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Irish Dry Stout 라고도 기네스나 머피가 불리는데,

마셔보면 Dry 라는 의미를 충분히 전달받을 수 있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스만 2017.07.23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거 저도 서울 올라갈 때 2마트에브리데이에 있길래 마셔봤는데 저희동네에도 들어오더라고요. 전 개인적으로기네스는 한약과 크림느낌? 외에는 다른 특색이 적어서 이게 더좋더라고요. 저도 머피 마시면서 덜쓰다? 드라이? 느낌을 받았는데 드라이하군요 근데 저는 맥주를 마시면서 세밀한 느낌 젖은 가죽. 같은 다양한 향은 잘못느끼는데 제 코가 문제인가요??ㅠ 어제 회식 때 고량주 마시면서 남들은 향이 너무 강하다 하는데 저는 집중하고 맡아야 나는 정도라...ㅠ

    • 살찐돼지 2017.07.30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각이 약한 부분을 굳이 다른 사람에게 문제냐 아니냐로 확인하지 않아도 됩니다. 표현하는 언어의 차이이거나 감각의 차이일 수 있으니까요

  2. ㅇㅇ 2017.07.26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셔보고 싶은 맥주인데 대구에선 구할데가 잘 없네요.

  3. 2020.02.12 0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머피 검색하니 만났습니다.
    음 기네스가 한약이라는 분은 맥주를 질기는 층은 아닌것같아요.
    세상 젤 크리미하고 스무스한게 기네스인데.
    자는 기네스 예전에 참 좋아하다 이제는 안마신답니다. 그 크리미히고 부드러움때문에..
    머피는 카라멜향 그리고 말끔하신대로 로스팅이 엄청 강해서 전 별로네요.
    나름 유명한거같아요. 레드에일도있네요.
    글 잘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