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영국의 사무엘 스미스(Samuel Smith)는 대표적인 영국의

전통 에일 양조장으로 여기서도 여러차례 소개한 바 있습니다.

 

국내에 최근 정식수입되기 시작하면서 7년만에

다시 마셔볼 수 있게되었고, 오늘 시음하는 맥주는

오가닉 초콜렛 스타우트(Organic Chocolate Stout)입니다.

 

홈페이지에 나온 제품 설명에 따르면 흑맥아의 한 종류인

초콜릿 몰트와 함께 유기농 코코아 추출물이 들어갔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사무엘 스미스(Samuel Smith) 양조장의 맥주들 -

Samuel Smith Organic Best Ale (사무엘 스미스 올가닉 베스트 에일) - 5.0% - 2010.05.11

Samuel Smith Winter Welcome (사무엘 스미스 윈터 웰컴) - 6.0% - 2010.06.14

Samuel Smith Yorkshire Stingo (사무엘 스미스 요크셔 스팅고) - 9.0% - 2010.07.16

Samuel Smith Oatmeal Stout (사무엘 스미스 오트밀 스타우트) - 5.0% - 2010.08.14

Samuel Smith Nut Brown Ale (사무엘 스미스 넛 브라운 에일) - 5.0% - 2010.09.02

Samuel Smith Taddy Porter (사무엘 스미스 테디 포터) - 5.0% - 2010.09.21

Samuel Smith Imperial Stout (사무엘 스미스 임페리얼 스타우트) - 7.0% - 2010.11.26

Samuel Smith Old Brewery Pale Ale (사무엘 스미스 올드 브루어리 페일 에일) - 5.0% - 2013.03.21

Samuel Smith India Ale (사무엘 스미스 인디아 에일) - 5.0% - 2013.06.15

 

초콜릿 흑맥아와 초콜릿 추출물이 들어갔다는 점에서는

같은 영국 출신의 맥주인 이것과 동일한 컨셉으로 보입니다.

 

국내에 두 제품 모두 수입되어 있으니 비교시음도 나름 재미있을거지만,

다만 차이점이라면 사무엘 스미스는 유기농을 강조한다는 점이겠죠.

 

초콜릿 추출물만 유기농을 쓴게 아니라 맥주의 기본재료인

맥아와 추가된 설탕 또한 엄격하게 유기농을 쓴 다는 것으로,

 

유기농의 기준이 국가마다 다르기에 타국에 수출할 때

유기농이라는 것이 큰 허들로 작용할 수도 있음에도

유기농을 고집하는 것에서 상당한 고집이 느껴집니다.

 

초콜렛 스타우트 뿐 아니라 다른 맥주들도 유기농이 많습니다.

(특히 이번에 같이 수입된 과일 맥주들이 유기농 라인입니다)

 

 

어두운 갈색에서 검은색으로 보이는 맥주였습니다.

 

향에서는 이름에서부터 기대되는 초콜렛 향이

달콤하게 먼저 풍겨옵니다. 이후 약간의 꽃이나

바닐라와 유사한 향들을 또 접할 수 있었습니다.

 

탄산기는 많지도 적지도 않게 적당한 편이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보다는 살짝 낮은 정도

그래서 여름에 마시기에도 큰 무리 없는 성질입니다.

 

약간의 토피(Toffee)나 헤이즐넛 초콜렛과 같은

단 맛이 입 안에서 달고 고소하게 퍼져줍니다.

살짝 예전에 판매되던 아기과자 느낌도 받았습니다.

끈적하고 물리는 단 맛은 아니라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스타우트의 본분인 로스팅 커피나

약간의 그을린 곡물과 같은 구수한 탄 맛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달고 고소한 초콜렛 맛과 어울려지는 편입니다.

 

홉에서 기인하는 쓴 맛은 많지는 않은 편이지만

약간의 흙이나 나무 캐릭터 등이 여운으로 남으며,

효모 쪽은 붉은 과일 캐릭터가 맥아-초콜렛에 융화되어

뚜렷하지는 않아도 은근하게 남아주는 듯 했습니다.

 

달작지근한 초중반의 맛이 살짝 알싸하고 씁쓸한 뒷 맛으로

전개되는 상황이었고, 그 덕에 단조로운 맥주는 아니라서 좋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