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에서는 올해 초부터

Bottle Shop 이라 불리는 시리즈를 신설하였습니다.

 

미국에서 크래프트 맥주가 아직 어설펐던 시기부터

지금까지 응원해준 열성적인 맥주 팬들이 좋아 할만한,

 

즉 평범하지 않은 맥주들을 만드는 것이 컨셉으로

Bottle Shop 시리즈의 첫 삽은 오늘의 네메시스로 떴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의 맥주들 -

Founders Dry Hopped Pale Ale (파운더스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 - 5.4% - 2012.07.29

Founders Red's Rye P.A (파운더스 레즈 라이 페일에일) - 6.6% - 2012.10.12

Founders Devil Dancer (파운더스 데블 댄서) - 12.0% - 2012.12.11

Founders Breakfast Stout (파운더스 브랙퍼스트 스타우트) - 8.3% - 2014.11.01

Founders All Day IPA (파운더스 올 데이 IPA) - 4.7% - 2016.03.26

Founders Centennial IPA (파운더스 센테니얼 IPA) - 7.2% - 2016.05.23

Founders Dirty Bastard (파운더스 더티 배스터드) - 8.5% - 2016.10.10

Founders KBS (파운더스 KBS) - 11.8% - 2017.02.19

Founders Frootwood (파운더스 프룻우드) - 8.0% - 2017.04.30

Founders Curmudgeon (파운더스 커머젼) - 9.8% - 2017.08.16

Founders Lizard of Koz (파운더스 리자드 오브 코즈) - 10.5% - 2017.11.04

Founders Sumatra Mountain Brown (파운더스 수마트라 마운틴 브라운) - 9.0% - 2018.02.10

Founders CBS (파운더스 CBS) - 11.7% - 2018.07.07

Founders Solid Gold (파운더스 솔리드 골드) - 4.4% - 2018.11.20

Founders Mosaic Promise (파운더스 모자익 프라미스) - 5.5% - 2019.02.22

Founders Rübæus (파운더스 르베이어스) - 5.7% - 2019.05.03

Founders Green Zebra (파운더스 그린 지브라) - 4.6% - 2019.08.18

Founders Better Half (파운더스 배럴 하프) - 12.7% - 2019.11.08

Founders Más Agave (파운더스 마스 아가베) - 10.0% - 2020.03.26

Founders Imperial Stout (파운더스 임페리얼 스타우트) - 10.5% - 2020.05.29

Founders Frangelic Mountain (파운더스 프란젤릭 마운틴) -9.0% - 2020.08.12

Founders Oktoberfest (파운더스 옥토버페스트) - 6.0% - 2020.11.27

Founders All Day Vacay (파운더스 올 데이 버케이) - 4.6% - 2021.07.08

 

사실 네메시스(Nemesis)는 새로 개발된 맥주는 아니고

이미 2010년에 일시적으로 출시된 경력이 있는 제품입니다.

 

2010년 당시에는 메이플시럽+배럴 에이징 +위트 와인이었지만,

올해 재출시된 Nemesis 는 발리 와인(Barley Wine)이라 합니다.

부재료에 메이플시럽은 빠져있으며 배럴 에이징에 관한 언급은 없네요.

 

파운더스 양조장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본래 동색에 가까운

발리 와인(Barley Wine)이지만, 검은 로스팅 맥아를 사용하여

임페리얼 스타우트와 발리 와인의 경계선에 있는게 컨셉이라는군요.

 

따라서 10년 전에 판매되었던 네메시스와는 이름만 공유되며

스타일이나 컨셉이 확 달라졌기에, 사실상 다른 맥주인 셈입니다.

 

 

적갈색에서 갈색에 가까운 색상을 띄었습니다.

 

연한 수준의 검은 맥아에서 나오는 로스팅 향과

발리와인에서 기대할 수 있는 졸여진 카라멜이나

당밀, 감초 등등의 향 등을 접할 수가 있었습니다.

 

탄산기는 거의 없으며 그게 어울리다 봅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라앉아있고 끈적하고

찰지게 왔기에 벌컥벌컥 마실 맥주는 아닙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앞에서 언급했듯이

졸여진 카라멜이나 흑설탕, 당밀 등으로 나왔고,

 

군데군데 검은 맥아에서 오는 연한 로스팅,

초콜릿과 유사한 맛도 조연으로 등장합니다.

 

더불어 향에서는 별 다른 영향력이 없었던

홉(Hop)이 쓴 맛으로 존재감을 과시했습니다.

생각보다 쓴 맛이 강해서 마시고나면 여운이 있네요.

 

알코올 느낌이 개인적으로는 많이 느껴지지 않았고

끝 맛에 쓴 맛이 있어서 상대적으로 묻히는 듯 합니다.

 

살짝 검은 맥아 맛이 나는 아메리칸 발리 와인이었고

맛의 구성은 심플하지만 나쁘지 않은 조합의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