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옛 부터 독일 시골농가에서 농부들이 만들던 맥주를 기원으로 한
Landbier(란트비어)는 상당히 토속적이고 구수한 맛을 지닌 맥주입니다.
오늘은 자연과 함께 어울리는 란트비어의 이미지를 포스팅하기 위해,
처음으로 야외촬영을 통한 리뷰를 쓰게 되네요 ㅋ
 

독일내에 열 손가락 안에드는 맥주회사들의 홈페이지를
한 번씩 방문하여, 맥주의 종류들을 살펴보았지만
대부분 헬레스,필스너,바이스비어 종류를 만들지
란트비어를 생산하는 기업은 없더군요.

제가 본 란트비어들로는 Aktien(악치엔), Mönchshof(묀히스 호프), Leikeim(라이카임)
그리고 프랑켄지역과 작센주 일대에 속한 크지않은 기업에서 만든
란트비어들이 전부였습니다.

바이에른주 북부 프랑켄(프랑코니아)지역이
전통방식의 맥주를 고집한다는 말을 현지인들과 인터넷을 통해
수없이 보고 들었는데, 전통방식의 란트비어나 켈러(Keller)비어를
프랑켄지역에서 독자적으로 생산해 내는 것을 보면
그 말이 거짓이 아니었음을 깨닫게 되네요.


맨 처음 소개했던 맥주인 Aktien Landbier(악치엔 란트비어)와는 달리
색깔이 검지않고, 일반 황금빛 맥주색에서 약간 붉으스름한 빛깔을 띄고 있습니다.
원래는 란트비어가 거품이 많지 않은 맥주인데.. 제가 밖으로 가지고 나갈 때 흔들렸는지
개봉하자마자 거품이 폭발하더군요ㅠㅠ

지금까지 나름 마셔본 란트비어들 중에서는 Leikeim Landbier(라이카임 란트비어)가
가장 맛을 잘 살렸다고 자부합니다.
본디 저번에 포스팅한 라이카임 프리미엄 필스너의 끝맛이
쓰면서 구수해서 마음에 든다고 했는데,
란트비어는 프리미엄버전보다 쓰지는 않지만
더 고소해진 호프와 곡물의 맛으로
정말 시골의 느낌을 받게 해 주는
정겨운 맥주의 맛을 향유하게 해주네요 ㅋ

Aktien Landbier(악치엔 란트비어)에서 느꼈던
깔끔해서 부족하게 느껴졌던 끝 맛을 완벽히
보완해 준 맥주라고 나름 판단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09.07.11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재밌네요~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