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맥주정보' 란에서 소개했던 맥주들은
우리나라에 들어와있는 수입맥주들에서 접하는게 가능했지만..

이번회의 주인공인 '인디아 페일 에일 (India Pale Ale : IPA)' 은
아쉽게도 대한민국에서는 찾을 수 없는 스타일의 맥주입니다.

마셔 볼 수도, 본 적도 없는 맥주를, 단지 글로만 이해한다는게
어렵다는 것을 알기에.. 실속있는 정보만을 적어내려 보겠습니다.


'인디아 페일 에일' 의 이름의 의미는 매우 단순합니다.
인도의 페일 에일(Pale ale = 영국식 상면발효 맥주) 이죠.

생산되기 시작한 시기와 장소는 19세기 초반 영국으로,
그 당시의 영국은 해가지지 않는 나라로 불리며
세계 각지에 식민지를 구축했던 초일류 강대국이었습니다.

수많은 식민지들중에서 가장 중요한지역은 광활한 영토, 인구, 향신료가
풍부한 인도였는데, 동인도회사를 중심으로한 식민지경영으로
많은 영국인들이 본토에서 인도로 건너가게 되었습니다.


한국인들이 해외생활을 하면 소주를 그리워 하는 것처럼
인도에 진출한 영국인들은 본국에서 마시던 맥주인
페일에일(Pale Ale)에 관한 갈망이 생기게 되었고,

영국의 양조장들은 페일 에일을 생산하여
배편으로 인도로 수송했지만, 도착했을때는 이미 상하고 난 뒤였죠.

19세기 초는 '수에즈 운하' 가 개통되기 전이라
인도를 가려면 아프리카 대륙을 돌아가야 했는데,
 적도를 두 번이나 지나치는 뜨거운 아프리카의 기후때문에
서늘한 기후에 보관해야하며, 빠른소비가 관건인 맥주가
인도까지 도달하는데는 장애적인 요소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Hodgson 이란 양조가는 홉(Hop)을 다량으로 첨가한 페일에일이
방부효과가 생긴다는 사실을 알아내어, 맥주를 인도까지
상하지 않은 채로 도달시키는데 성공하였습니다.

인도로 보내진 맥주여서 '인디아 페일 에일' 이라 불린 Hodgson 의 맥주는
  다른 영국의 양조가들에게도 Hodgson 의 맥주를 모방하여 IPA 를 생산하였으며,

Hodgson 이 파산후에도, 수에즈운하가 개통되었어도,
인도가 독립하여 영국에서 떨어져 나갔어도, IPA 는 현재까지도 양조되고 있습니다. 


 IPA 가 본래의 역사적 기반을 상실하였음에도, 현재까지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홉(Hop)에서 발생한 그 독특한 향과 맛 때문입니다.

맥주의 기본재료이자, 주로 쓴 맛과 향을 내기위해 첨가되는게 홉(Hop)이며,
IPA 는 그런 홉의 특징을 완전히 부각시킨 맥주로,
제대로 된 IPA를 처음 마신다면 쓴 맛과 향 밖에는 접하게 될지도 모르나,
차츰 익숙해지면 과일같은 신 맛 & 향과 상큼함이 동반한 쌉싸름한 맛 & 향이,
입과 코에 싸하게 후반부에 길게남는 매력에 감탄하게 됩니다.

사람들에게 쓰다고 알려진 맥주로 체코식 필스너(Pilsner)가 있는데,
필스너 역시 홉의 특징을 살려 씁쓸함이 인상적인 맥주이나, 필스너가
고소하게 쓴 맥주라면, IPA 는 과일같이 상큼하며 시원하게 쓰다는게 다릅니다.

   홉에 살고 홉에 죽는 맥주가 IPA 이기에, 바로 위 IPA 의 병 주변에
홉(Hop)열매가 놓여져있는 이미지가 설정되었죠.

- <2>부에서 계속합니다 -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2.25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IPA에 대한 정보를 얻으면서 부정적인 생각도 들더군요.
    영국이 인도 정벌하는 차원에서 생겨난 맥주로요.
    여기에서 소개된 풀러스 벵갈랜서가 다시금 떠오르게 되는군요....ㄷㄷㄷ
    뭔가 역사를 왜곡한 듯한 부분 때문에....ㄷㄷㄷ

  2. bstj 2012.10.03 2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PA 한국에서도 만들어요
    한국 중소 맥주기업 세븐브로이.
    하우스맥주로 시작했는데 사장님이 횡성에 공장세우고 캔맥으로 마트에풀린다네요
    강원도암반수와 독일홉 맥아 사용해서 만듬. 맛이 정말..특이하고 라거랑은 다르더군염.
    포스팅잘봣습니다.

  3. 지나가던사람 2020.04.11 0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항상 살찐돼지님 글 보며 맥주도 찾아먹고 하는 사람입니다~

    최근에 맥주를 먹던 도중 재미있는 얘기를 들어서요~ 'IPA의 제국주의 시절 이야기는 그냥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 지어낸거다. 사실은 그 이전부터 IPA스타일 맥주가 있었다.' 라는 말이 있더라구요.

    그래서 검색을 해보니 재밌는 글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Myth 3: “British brewers discovered that if they put lots of hops and alcohol in the beers they were sending out, the strong beer wouldn’t go sour on the four-month voyage around Africa.”

    Fact: Beer did not need to be strong to survive the journey to India, and IPAs were not particularly strong for the time: they were only about 6 per cent to 6.5 per cent abv. Certainly by the 1760s brewers were being told that it was “absolutely necessary” to add extra hops to beer if it was being sent to somewhere warm. But this was not limited to India. And there is absolutely no evidence that George Hodgson of Bow introduced the idea of hopping export beers more strongly than beers for home consumption.

    http://zythophile.co.uk/2011/08/04/four-ipa-myths-that-need-to-be-stamped-out-for-ipaday/

    사실 이렇게 홉을 많이 넣은것은 인도에 국한된 것이 아니며, 수출용 맥주에 가정용보다 홉을 많이 넣었다는 증거도 없다고 적혀있더라구요~

    이러한 부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 살찐돼지 2020.04.11 0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포린엑스트라 스타우트 같은 경우도 그런경우에 해당하겠죠.

      9년전에 저도 초보시절에 쓴 글이니 감안해서 읽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