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u Czech Lager (브로우 체코 라거) - 4.5 %

2011. 8. 1. 19:03국가별 맥주들/체코

728x90


지난 5월에 '브로우 체코 다크' 로 소개한 적 있는
체코의 Nova Paka 양조장인데,

오늘은 Nova Paka 의 가장 기본적인 맥주인
'브로우 체코 라거' 를 포스팅 할 계획입니다.

Nova Paka 양조장에는 맥주를 만드는 시설과 함께
맥아를 제조하는 공장도 한 울타리내에 있는데,

이는 브로우체코와 같은 체코의 민영양조장들 가운데선
5곳만이 양조장과 맥아제조소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는군요.
 
- Nova Paka 양조장의 다른 맥주 -
Brou Czech Dark (브로우 체코 다크) - 5.0% - 2011.05.01


이 맥주의 홈페이지 설명에 따르면
브로우 체코 라거는 저장소에서 60일간 라거링되었으며,
추천되는 맥주의 적합온도는 12~14 도라고 합니다.  

12~14 도면 에일이 음용되는 온도보다도 약간 높은데,
정말로 추천되는건지.. 오타가 난건지 알 수가 없습니다.

'브로우 체코 라거' 뿐만아니라 다크, 복, 필스너등도
10 도가 넘는 온도가 가장 좋다고 나와있는데,

그래서 저는 이것이 사실인지 직접 미지근한 온도에서
'브로우 체코 라거' 를 마셔보도록 하겠습니다.


어제 시음했던 쿤스트만 Torobayo Ale 과 비슷했던
붉은빛이 돌던 브로우 체코 라거였는데,
비엔나라거, 메르첸 스타일과 색이 흡사했습니다.

거품이 대량으로 형성되지는 않으나,
얇지만 지속력이 길고 끈끈하게 헤드가 분포되며,

홉과 맥아의 과일같은 향이 조금씩
번갈아가며 코에 전해지는것을 느낄 수 있었고,

탄산은 라거치고는 적은편이었고
풍미는 라거치고는 묵직하고 부드러운 편이었습니다.

맛에서도 단조로울거란 저의 예상을 와르르 무너뜨렸던
카라멜 같은 맛도 슬며시 드러나면서 과일같은
향긋함도 엿보이던 맛이었고, 씁슬함은 별로 없었습니다.

대체로 한 양조장에서 만들어지는 라거맥주는
대중적인 특성이 강하면서, 특색이 약한지라
'브로우 체코 라거' 에도 별로 기대하지 않았는데,

기대이상으로 다양한 맛과 진했던 풍미가 인상적이었습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