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로얄 더치 포스트 혼 (Royal Dutch Post Horn)은
네덜란드의 UDB(United Dutch Brewery) 소속의 맥주입니다.

 9 곳의 네덜란드 양조장이 연합한 형태인 UDB 그룹에는
지난 8월 리뷰했던 '오렌져 붐' 도 소속되어 있습니다.

De Posthoorn 이라는 이름으로 네덜란드
남부 Tilburg 에서 1806년 양조장이 설립되었고,

1935년 양조권이 Breda 양조장으로 (지금은 같은 UDB) 권한이
넘어감에 따라 일찍부터 연합의 길을 걸었던 맥주입니다. 


'로얄 더치 포스트 혼' = '네덜란드 왕실의 마차 나팔 맥주' 인데,
오렌져 붐을 비롯한 UDB 소속의 맥주들에는
Royal 과 왕관 그림이 그려진 맥주가 유난히 많더군요.

 본래 '로얄 더치 포스트 혼' 의 오리지날 맥주는
알콜도수 5%의 일반적인 페일 라거입니다.

처음에 Extra Smooth 란 글귀만 보았을 때에는,
John Smith's Extra Smooth 처럼 위젯이 들어
크리미한 질소충전 맥주인 줄 알았으나..
위젯이 없는 4.3%의 라거맥주인 것을 알게 되었고,

연하고 부드러운 맥주를 즐기는 대세에 부합하여
 페일 라거를 개량한 제품이란 것을 마셔보니 알게되었습니다.


밝은 연두빛에 얕게 깔리는 거품층이 있고
탄산량은 과하지 않고 적당하게 느껴졌습니다.

질감은 부드럽고 순하게 다가오지만
가볍고 청량함으로 무장되어 부담은 Zero였네요.

전체적으로 고소한 맛이 중점적으로 드러났고,
그 이외에는 살짝 시큼함도 감지되었습니다.

쓴 맛이나 단 맛같은 자극적임은 별로 없던 맥주로,
컨셉이나 특징으로 비추어보아 우리나라 수입맥주들 중
가장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는 '아사히 수퍼 드라이' 와
 닮은 꼴의 맥주였지만, 수퍼 드라이보다는 맛의 특징은 강했습니다.

왜 수입사에서 오리지날 페일라거인
'로얄 더치 포스트 혼' 을 제쳐두고 엑스트라 스무스를
 우리나라에 들여왔는지 그 이유를 알겠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T 탐정 2011.10.17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마트가니 이게 있길래 살까말까 망설이다가... 안 샀는데...( 도전에 익숙치 않아서..ㅋ)
    이 포스트를 보고 잘했던 선택같은데라고 자위하고 있어요..ㅋㅋㅋ
    뭐, 반농담이고... 언제 한 번 기회되면 접해보긴 해야겠네요.. :)

    • 살찐돼지 2011.10.17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자금적으로 궁하지만 않다면, 비록 취향에 부합하지 않더라도 한 번쯤은 도전해보는 것도 괜찮을거라 싶어요. 뭐 저는 리뷰용으로 구매하고 마시기는 했지만요~

      근데 이 제품이 이마트에도 들어오나요? 전 지금까지 홈+ 에만 들어오는 줄 알았거든요 ~

  2. guard 2011.10.18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드뎌 새로운 제품의 리뷰를 올리셨네요~^^
    안그래도 집더하기서 세일하는 중에 첨보는 녀석이라 하나 사와봤는데 아직 마셔보진 못했네요~
    행사하던 중에 로얄 더치와 스테판스브로이는 살찐돼지님의 블로그에 없어서 더 궁금했었는데 잘 봤습니다~
    그나저나 에딩어와 파울라너는 갈때마다 매진이네요...ㅡ.,ㅡ;;

    • 살찐돼지 2011.10.18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스테판브로이도 세네개 구매해서 마셔봤고, 이 친구는 날씨가 좀 더 추워지는 겨울에 리뷰해 볼 생각이예요.

      근데 진짜 가드님의 경우처럼 에딩어와 파울라너는 행사때 구하기가 힘들더군요. 아예 매대에 내놓지도 않고, 주류코너를 가도 품절마크만..

      그나마 저는 직전의 파울라너 330ml 2000원 행사 마지막날에 비축해놓은게 다행이었습니다.
      확실히 이제 바이스비어가 대세가 되어가는 걸까요?

    • guard 2011.10.18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번 초여름 집더하기 맥주4캔에 만원 행사 처음 하던 오월에 에딩어와 파울라너 뿐 아니라 이것저것 하나씩 사왔을때 저 녀석들의 맛이 괘안터라구요.. 그래서 그 이후로 다시 사러 가봤더니 행사 끝날때까지 매진 뜨고.. 이번에도 목록에 있었지만 이번엔 행사 시작부터 매진 딱지만 보고 있네요...ㅠ.ㅠ

      확실히 맛나고 일반적으로 접하기 쉽지 않은 맥주라 빨리 나가나보더라구요~~ 이번 행사 안에 좀 업어오고 싶은디... ㅋ

      그나마 다행인게 파울ㄹ라너의 경우는 바로전 집더하기서 병으로 세일할때 대량으로 구매해놓은게 있었고 에딩어의 경우 세일 안할때 한 두개씩 사다놓고 못마신게 두세게 남았다는 걸 위안으로 삼고 있다는 겁니다.. ㅎ

      뭐 전 맥주 전문가가 아니라 바이스비어가 대세인지까지는 모르겠지만 입소문, 새로운 맛, 판매소진량, 세일당시 원가격대비 할인률 등등이 이런 흐름에 영향을 주지 않았을까요??

    • 살찐돼지 2011.10.19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냥 제가 대세라고 생각한 이유는, 라거류를 제외한 올해들어온 수입맥주의 장르를 보면 바이스비어가 많아져서 그런거예요.

      더해서 행사하면 빠르게 매진되는 파울라너와 에어딩어때문에도 그렇고요. 확실히 세일폭이 큰 것도 있지만, 맛이 없다면 그렇게되지 못했겠죠.

      날씨가 추워지면 맥주행사도 점점 줄어들테니 이번기회에 마치 김장담그듯이 저도 장만 좀 해야겠습니다 ~

  3. 바보새 2011.10.18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잉. 네덜란드 맥주네요. (...아니 들여오라는 벨기에 맥주들은 안 들여오고...! ㅠㅠㅠㅠㅠㅠ) ...뭐 다양해지는 건 좋은 거지요. 아아 암튼 마셔볼 맥주가 몇 주 새 왕창 쌓여서 너무 기쁩니다. (웃음)

  4. 바보새 2011.10.18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벨기에에서도 먹고 기겁했던 저렴한 캔맥주... 무서워서 안 먹었어요... -_-; 그 때 아무리 맥주 나라라고 해도 이런 무시무시한 맥주들도 존재하는구나... 했었거든요. -_-;;;; 혹시. 이 네덜란드 맥주도 그런 무서운 맛인 거라면 체험을 보류해야할듯... =ㅅ=;;

    암튼! 독일 맥주는 많이 팔리는 양조장 맥주들 다 들여왔는데! 벨기에라 하면 하다못해 westmalle라도 들여와야 하지 않을까요! ㅠㅠ; ...아니 물론 하다못해라고 부르기에는 무척 맛있는 맥주지만. 벨기에 가니까 마트에 널렸던데... 흑... ㅠㅠ;;;;;

    • 살찐돼지 2011.10.19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로얄더치는 저렴하다는 느낌의 맥주는 아니었으니 한 번 직접 드셔보시고 판단하는게 괜찮겠죠.

      벨기에의 마트에선 우리나라에서 MAX 팔듯이 트라피스트를 팔고 있었지만.. 정말 그건 벨기에니까 가능한 일이죠 ㅋ

      Chimay 가 한국에 들어올거란 소문은 벌써 3년째 무성하죠 ~

  5. 찌학 2011.10.19 0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테판 브로이 리뷰좀 얼른 올려주셈,,,
    슈바르츠비어 라는데 갠찮은건지 아님 로얄더취 같은 물론 스타일은 다르지만
    로얄더치 처럼 밍밍한 맥주인지 리뷰좀 올려주셈
    아님 주인장님이 리뷰하신 다른 슈바르츠비어 수준이 되면 가서 사올려구여 ㅋ

    • 살찐돼지 2011.10.19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 점점 쌀쌀해지니 스테판브로이도 올려봐야겠습니다. 독일 출신의 리뷰할 맥주가 좀 많다보니 나름 국가간 조율을 하면서 시음하는 중입니다.

      뭐 요즘 행사중이어서 2,500 원이니 마시고 별로여도 크게 부담될 건 없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