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우리나라도 이제 영미권에서 해외생활을 했던 사람들의 영향인지,
서양의 축제일인 '할로윈데이' 를 챙기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근래 방문하는 펍이나 바, 하우스맥주집등에서는
할로윈파티를 공고하는 게시문이 심심찮게 발견되더군요.

10월 31일,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할로윈데이의 상징은
 아래와 같은 '잭-오-랜턴(Jack O'Lantern)' 이라 불리는
얼굴모양으로 파여진 서양호박입니다.


서양에서는 할로윈데이에 마법사,마녀등의 분장을하고 모여서
할로윈파티를 즐기는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파티가 벌어지면 자연스럽게 동반하는 것이 바로 술인데,
서양의 양조장들, 특히 재료에 구애받지않고 맥주를 만드는
미국의 크래프트(工) 양조장들에선 할로윈의 상징
호박(펌킨:Pumpkin)을 이용해 맥주를 만들었습니다.

할로윈데이 시즌 특수를 노린 그들의 아이디어 제품이죠.


Beer Advocate.com 에서 pumpkin 으로 검색하면
 429 종류의 맥주들이 검색결과로 나오며,

대부분이 미국출신의 양조장이라는 사실에서
저는 미국에선 펌킨에일이 낯선 맥주가
아니라는 것을 알 수가 있었습니다.

원래 영미권에서는 할로윈데이에 
주로 펌킨파이를 즐긴다고 합니다.

호박이 추수시즌의 상징과도 같기에
 펌킨파이를 주로 먹는다고 하는데,

생강, 넛맥, 계피, 정향등의 맛을 내는
펌킨파이는 미국의 마이크로 브루어리들에서
양조하는 에일들의 맛에서 유사점이 많았기에,

시도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으며,
또 낯설지 않아 급속도로 퍼진 시즌맥주입니다.


양조장의 성격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일반적인 펌킨에일은 계피, 생강과 같은 향신료의 풍미와
검붉은색을 띄는게 보편적이라고합니다.

호박 추출물을 쓰기도, 실제 호박을 갈아서 양조에 사용하기도 하는데,
마셔보면 펌킨 파이와 매우 흡사한 맛을 낸다는군요.

펌킨 에일도 마셔보고 싶지만, 우선 펌킨 파이도 먹어봐야겠네요.

저는 이전부터 할로윈데이에 별로 관심이 없었지만
펌킨 에일에 관한 조사를 하다보니 할로윈데이에 관한
정보조사를 통해 많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조사를 통해 얻은 기타정보는 미국과 영국의 할로윈 문화였는데,
비슷한 예로 우리나라에서도 펌킨 에일과 같은 시도가 가능하다면
부수적으로 외국인들에게 우리나라 문화를 알릴 수 있지 않을까요?

예를들어 '동지 스타우트' 를 선보인다고 가정하면,
동지는 일년중 밤이 가장 긴 계절으로 한국에서는
검은색의 팥으로 12월 22일 팥죽을 지어 먹는데,

깊은 어둠의 동지와 스타우트의 연관성,
팥을 사용한 달콤하고 진한 스타우트를 펌킨에일과
비슷한 맥락으로 내놓는다면 괜찮텐데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flationist 2011.10.26 0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벌써 다음주 월요일이 할로윈이군요.
    시월 넘어가면 벌써 기괴한 장식(주로 해골, 거미줄, 호박)으로 치장하는 집들이 나타나죠.
    아이들은 Trick or Treat을 외치며 초컬릿이며 사탕을 받으러 다니고 어른들도 밤에 할로윈파티 많이 하죠.
    경기가 좋으면 치장한 집이 많고 파티도 더 흥하는데 요사인 경기가 않좋아서인지 조금 시들한 것 같습니다. 미국인들이 워낙 호박을 사랑하는지라..^^ 펌킨파이도 후식으로 아주 좋아하죠.
    달지도 않고 먹을만 한 것 같습니다.
    펜실바니아 주에 위 사진의 Weyerbacher를 비롯한 좋은 브루어리가 꽤 있죠.
    그 동네가 밀, 귀리, 옥수수 등등의 농산물이 많아서인지 맥주도 좋은 것 같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Victory 의 맥주들이 인상적이었습니다. HopDevil, Golden Monkey 등등..^^

    • 살찐돼지 2011.10.26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의 모던펍이나 하우스맥주집에서 할로윈데이를 기념하기는 하지만, 그에 걸맞는 맥주가 나오려면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뭐 남의 명절인 것도 있고요 ㅋ

      weyerbacher 양조장의 사진은 그냥 구글링하다가 가장 할로윈을 잘 표현한 것 같아서 올린건데, Deflationist님께서 맛도 좋다하니 마셔볼 리스트가 더 늘어났군요. Victory의 맥주들도 마찬가지고요 ㅋ

  2. midikey 2011.10.26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펌킨 에일은 무슨 맛일지, 맛이 잘 상상이 안가는 맥주 중 하나입니다. 꼭 마셔보고 싶네요.

  3. 블랑카 2012.09.15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에 사는지라 여러종류의 펌킨에일들을 마셔봤는데 개인적으로는 dogfish head의 펌킨에일이 가장 괜찮더군요. 호박이 생각날듯 안날듯 정도의 맛이랄까요?

    • 살찐돼지 2012.09.17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ogfish head 가 주인공인 brewmasters 라는 다큐를 보면, 펌킨 에일을 만드는 스토리가 있는데..
      그래서 마셔보고 싶으나 아직은 못 구한 제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