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름은 '바바리아(Bavaria)' 이지만, 실제로는 네덜란드에 있는

맥주 양조장인 Bavaria 출신의 8.6 Original 이라는 맥주입니다.

 

바바리아 양조장은 라거(Lager) 맥주를 전문적으로 만드는 곳으로

그들의 맥주 범위를 나누어 본다면 세개의 범주로 나눌 수 있는데,

 

첫 째는 일반적인 필스너/페일 라거 스타일의 맥주들 (5.0% 수위),

둘 째는 무알콜 맥주나 무알콜 과일 맥주들 (0.0~0.5% 수위),

 

그리고 스트롱 라거에 속하는 범주들이 세 번째 부류에 속하는데,

이러한 강한 맥주를 담당하는 '바바리아' 내 맥주들은

8.6 이라는 표식을 포함하고 있으며, 그들 가운데서도

오늘 마시게 될 8.6 Original 은 대표라고 할 수 있겠네요. 

 

- 블로그에 소개된 바바리아(Bavaria) 출신의 맥주 -

Bavaria Premium (바바리아 프리미엄) - 5.0% - 2010.04.10

 

 

8.6 Original의 라벨에서 뚜렷하게 눈에 띄이는 숫자 8.6 은

 마치 한국에 수입되어 사람들에게 친숙해진 독일 저가맥주인

5.0 Original 을 연상케도 하지만 둘은 완전히 다른 브랜드입니다.

 

하지만 5.0 Original 이 정말로 5.0% 알코올 도수인 것 처럼,

바바리아 8.6 Original 의 도수도 실제로 8.6% 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7.9% 였으나 8.6%으로 수정된 것 같습니다.)

 

위의 이미지에서 보이는 것 처럼 '스트롱 블론드 라거' 스타일인데,

개인적으로 '스트롱 라거'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재료가 설탕입니다.

 

값 비싼 맥아를 통해서 알콜 도수를 높이기보다는

가격이 저렴한 설탕을 통해 도수를 높이는 '스트롱 라거' 들이

워낙 많기 때문인데, 8.6 Original 의 라벨이나 홈페이지 등에서는

설탕에 관한 언급이 전혀 없기에, 그 사실만으로도 흥미가 돋게 되네요.

 

도수 높은 맥주에 우리나라에서 자주 사용되는 비유인

'소맥' 같은 맥주만 아니기를 바랄 뿐입니다.

 

 

조금은 달콤한 내음에 금빛 & 밝은 녹색빛을 띄던

바바리아 8.6 Original은 시각적으로는 꽤나 매력적이었습니다.

 

8.6 이라는 도수에 비해서는 매우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는

질감과 무게감을 가졌는데, 라벨의 8.6 이라는 숫자를

마치 8.6%의 센 맥주니 각오하라는 메시지로 보고 따른 것이라면

더더욱 겁먹지 않고 편하게 즐길만한 맥주라고 판단했습니다.

 

확실히 단 맛이 맥주를 입에 담구었을때 가장 먼저 확연히 드러나기는 하나,

불쾌감이나 조화롭지 않은 단 맛 같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습니다.

 

초반의 단 맛이 특징적이기는 하지만 오히려 후반부로 갈 수록

라거맥주다운 개운함이 찾아오는 점이 나름 밸런스 면에서도 괜찮았지만..

마시면서 계속 머리속에 떠오르는 스타일의 하나는 Malt Liquor 였습니다. 

 

이전의 Mickey's 를 마시면서도 제가 적어내린 시음기와 비슷하게

홉의 존재감은 찾아 보기 힘들고, 맥아에서 비롯하는 달콤함도 적은게,

마치 알콜도수가 높은 구수하면서 단 보리주를 마시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오히려 뒷 맛에서 뭔가를 보여줄 수 있었다면, 벨기에 맥주처럼

쓰지는 않더라도 홉에서 비롯하는 아름다운 과일의 향과 같은게 있었다면..

개인적으로는 뭔가 상당히 힘에 부친듯한 인상의 맥주같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주 2012.07.16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기억에 의하면 바바리아는 대체적으로 청량감에 중점을 둔 맥주로 압니다만...
    네덜란드,덴마크 갔을때 자동동 전시장에도 맥주탱크 가져다 놓구 맘껏 먹어두 되는 모습 보고 다소충격.
    그들한테는 맥주가 물이라고 하니...

    • 살찐돼지 2012.07.16 1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제품 이외에 다른 바바리아의 라거맥주들도 우리나라에 시판되었는데,
      포주님이 말씀하신대로 다른 맥주들은 청량감에 중점을 둔 제품입니다.

      수입사쪽에서 약간의 차별화를 위해서 바바리아 8.6을 들여온거라 생각되네요~

  2. 테일리 2015.04.21 2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에 이 글에서 맥주관련 정보를 찾다가 이글을 남깁니다. 지금 댓글을 쓰면서, 바바리안 오리지날 스폐셜 블론드 비어를 마시는 중인데(위의 맥주와 동일) 평소 5% 왔다갔다하는 독일산 밀맥주나 라거식 맥주를 즐기다가 이 맥주를 마셔보니 실망 반, 흥미 반입니다. 실망이라는 점은 부실한 거품. 그리고 흥비로운 점은 난생처음으로 8.6%의 맥주를 마셨다는 점이지요. 뭐 소맥과 비슷하다는 점은 개인적인 평가지만, 소맥마실바에 바바리안 오리지말 8.6을 마시는게 좋을 듯도 합니다. 멋모르고 밀맥주인줄 알고 상온보관했다가 아쉽게 마시는 중입니다.

  3. zoncrown 2016.07.01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술 마시고 있는중에 검색해서 들렸다 갑니다.

    정말 알코올의 독함이 이상하게 강한 맥주...
    목이 타는 감각은 없이 부드럽게 넘어가는데
    이상하게 혀에닿을때 강한 맛은 20도 이상 리큐르에 지지 않는거 같아요

  4. 김문경 2016.11.04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최악이었던거 같아요, 거의 뭐 소맥수준...

  5. 교수님 2016.12.18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맛은 카라멜 냄새가 강한 달달한 맥주입니다 몰트 냄새는 거의 나지 않습니다 그저 달달한 향기가 입안에서 멤돌다가 넘기면 그제서야 강력한 알콜 냄새가 올라오기 시작하죠. 그럼 알딸딸해진 상태에서 눈을 감고 음미해보세요 쓴것이 쓴것같지 않은 오묘한 알코올 기분의 부피감이 입속에 멤돕니다 하~... 한다고 하죠 저는 이게 되게 좋은 기분이라 생각합니다 다른 맥주에선 못느끼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