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rlacher Hof Dunkelweissbier (듀라커 호프 둔켈바이스비어) - 5.3%

2012. 10. 8. 15:52국가별 맥주들/독일

728x90
반응형

 

지난 7월 리뷰했던 '듀라커 호프 바이스비어' 와 동반해서

한국에 수입된 듀라커 호프 둔켈바이스비어입니다.

 

이 맥주는 왠지모르게 존재자체가 바람직하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데, 그 이유는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바이스비어 가운데서 몇 없는 둔켈바이젠에 속하기 때문입니다.

 

듀라커 둔켈바이젠 이전의 국내에서 판매되는 둔켈바이젠 제품은

에딩거, 바이헨슈테판, 그리고 와바 둔켈 등 세 종류 뿐이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다른 듀라커 호프(Durlacher Hof) 맥주 -

Durlacher Hof Weissbier (듀라커 호프 바이스비어) - 5.3% - 2012.07.26

 

 

에딩거,외팅어,바이헨슈테판,마이젤,파울라너,발렌틴스,크롬바허,

아르코,슈나이더,5.0 ,툭허,호프브로이 등등 국내에는 꽤 다양한

독일 출신의 바이스비어들이 진출하여 있는 상태이지만,

 

저 제품들 중에 둔켈바이젠도 함께 한국에 수입된 제품은

에딩거와 바이헨슈테판만이 현재 있습니다.

 

한 때 아르코나 호프브로이 등도 둔켈바이젠이 있었으나..

마트납품은 안 되었던 것으로 알고있고, 바/펍에만 풀리는 제품으로

슈무커(Schmucker)가 둔켈바이젠을 취급합니다.

 

본래 헤페바이젠이 바이스비어의 오리지널 격이라는 점이

헤페바이젠/둔켈바이젠 간의 격차를 불러온 것도 사실이나,

'검은색 맥주는 한국에서 안 통해!' 라는 인식도 한 몫하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검은색 맥주를 무조건 거부하시는 분들도 여러 보았는데,

이러한 취향의 분들 가운데서 다수의 의견으로는

"검은 맥주는 쓰고 떫고 한약 같은 맛이 있어서.." 가 많더군요.

 

검은색의 맥주들이 위의 의견과 같은 성향이 많은게 사실이나..

적어도 '둔켈 바이젠(Dunkel Weizen)' 스타일의 맥주들은

우려하는 맛과는 거리가 멀다고 얘기할 수 있습니다.

 

바이젠 특유의 바나나 같은 달콤한 맛과 함께

초컬릿,커피스러운 검은 맥아의 맛이 어울러져서

마치 달작지근한 한 잔의 바나나 모카커피를 연상케합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맥주 스타일의 하나가 둔켈바이젠인데,

국내에는 헤페바이젠만큼 다양하게 즐길 수 없는게 늘 아쉽더군요.

 

독일어로 둔켈(Dunkel)은 어둡다일 뿐, 검다는 의미는 아니기에

듀라커 둔켈바이젠의 색을 들여다보면 완연한 검은색보다는

짙은 갈색에 더 가까운 색상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향에서는 바이젠 특유의 바나나,정향스러운 내음이

약간의 검은 맥아의 향과 함께 풍기는 듯 했으며,

바이젠답게 풍부한 거품으로 무장했습니다.

 

그리 과하지 않게 다가오던 탄산의 터짐과 더불어

무게감은 색상과는 큰 연관없이 가볍게 다가왔으며

전반적인 입에 닿는 느낌고 연하게 일관되었습니다.

 

맛에서는 약간의 초컬릿 + 바이젠 특유의 달콤함이 있지만

아주 임팩트있게 다가오는 수준이 아니었으며,

그저 은은하게 입안을 어루만지고 퇴장하는 듯 했네요.

 

후반부에 남는 맛에서는 특별함 없이 깔끔한 피니쉬로

마무리되기에 전체적인 인상이 힘이 없는 바이젠 같았습니다.

 

둔켈적 성향이나 바이젠의 특징 가운데 뭐라도 하나가

화려함을 보여줬다면 좋았을텐데.. 아쉬움이 남네요.

 

728x90
반응형
  • 프로필사진
    바보새2012.10.10 12:08

    음? 쾨니히 루드비히도 바이스 둥켈이 들어오고 있지 않나요? 지난 주던가 지지난 주던가 마트에서 구입했었는데요. 혹시 그건 분류가 다른 건가요... ㅠㅠ;;;

    그리고 호프브로이나 아르코브로이 바이스 둥켈은 비교적 최근에도 바에서 본 기억이 있네요. 유통기한(?)을 확인하지 않아서 예전 들어온 애들이 남아있는 건지 여부는 잘 모르겠지만요. ^^;

    • 프로필사진
      살찐돼지2012.10.11 09:38 신고

      쾨니히 루드비히 검은색 라벨은 둔켈이예요.
      둔켈바이젠은 아직 안들어 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