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지난 7월 리뷰했던 '듀라커 호프 바이스비어' 와 동반해서

한국에 수입된 듀라커 호프 둔켈바이스비어입니다.

 

이 맥주는 왠지모르게 존재자체가 바람직하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데, 그 이유는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바이스비어 가운데서 몇 없는 둔켈바이젠에 속하기 때문입니다.

 

듀라커 둔켈바이젠 이전의 국내에서 판매되는 둔켈바이젠 제품은

에딩거, 바이헨슈테판, 그리고 와바 둔켈 등 세 종류 뿐이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다른 듀라커 호프(Durlacher Hof) 맥주 -

Durlacher Hof Weissbier (듀라커 호프 바이스비어) - 5.3% - 2012.07.26

 

 

에딩거,외팅어,바이헨슈테판,마이젤,파울라너,발렌틴스,크롬바허,

아르코,슈나이더,5.0 ,툭허,호프브로이 등등 국내에는 꽤 다양한

독일 출신의 바이스비어들이 진출하여 있는 상태이지만,

 

저 제품들 중에 둔켈바이젠도 함께 한국에 수입된 제품은

에딩거와 바이헨슈테판만이 현재 있습니다.

 

한 때 아르코나 호프브로이 등도 둔켈바이젠이 있었으나..

마트납품은 안 되었던 것으로 알고있고, 바/펍에만 풀리는 제품으로

슈무커(Schmucker)가 둔켈바이젠을 취급합니다.

 

본래 헤페바이젠이 바이스비어의 오리지널 격이라는 점이

헤페바이젠/둔켈바이젠 간의 격차를 불러온 것도 사실이나,

'검은색 맥주는 한국에서 안 통해!' 라는 인식도 한 몫하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검은색 맥주를 무조건 거부하시는 분들도 여러 보았는데,

이러한 취향의 분들 가운데서 다수의 의견으로는

"검은 맥주는 쓰고 떫고 한약 같은 맛이 있어서.." 가 많더군요.

 

검은색의 맥주들이 위의 의견과 같은 성향이 많은게 사실이나..

적어도 '둔켈 바이젠(Dunkel Weizen)' 스타일의 맥주들은

우려하는 맛과는 거리가 멀다고 얘기할 수 있습니다.

 

바이젠 특유의 바나나 같은 달콤한 맛과 함께

초컬릿,커피스러운 검은 맥아의 맛이 어울러져서

마치 달작지근한 한 잔의 바나나 모카커피를 연상케합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맥주 스타일의 하나가 둔켈바이젠인데,

국내에는 헤페바이젠만큼 다양하게 즐길 수 없는게 늘 아쉽더군요.

 

독일어로 둔켈(Dunkel)은 어둡다일 뿐, 검다는 의미는 아니기에

듀라커 둔켈바이젠의 색을 들여다보면 완연한 검은색보다는

짙은 갈색에 더 가까운 색상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향에서는 바이젠 특유의 바나나,정향스러운 내음이

약간의 검은 맥아의 향과 함께 풍기는 듯 했으며,

바이젠답게 풍부한 거품으로 무장했습니다.

 

그리 과하지 않게 다가오던 탄산의 터짐과 더불어

무게감은 색상과는 큰 연관없이 가볍게 다가왔으며

전반적인 입에 닿는 느낌고 연하게 일관되었습니다.

 

맛에서는 약간의 초컬릿 + 바이젠 특유의 달콤함이 있지만

아주 임팩트있게 다가오는 수준이 아니었으며,

그저 은은하게 입안을 어루만지고 퇴장하는 듯 했네요.

 

후반부에 남는 맛에서는 특별함 없이 깔끔한 피니쉬로

마무리되기에 전체적인 인상이 힘이 없는 바이젠 같았습니다.

 

둔켈적 성향이나 바이젠의 특징 가운데 뭐라도 하나가

화려함을 보여줬다면 좋았을텐데.. 아쉬움이 남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바보새 2012.10.10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쾨니히 루드비히도 바이스 둥켈이 들어오고 있지 않나요? 지난 주던가 지지난 주던가 마트에서 구입했었는데요. 혹시 그건 분류가 다른 건가요... ㅠㅠ;;;

    그리고 호프브로이나 아르코브로이 바이스 둥켈은 비교적 최근에도 바에서 본 기억이 있네요. 유통기한(?)을 확인하지 않아서 예전 들어온 애들이 남아있는 건지 여부는 잘 모르겠지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