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세레스(Ceres)는 덴마크의 Royal Unibrew 소속으로

Royal Unibrew 에 관해선 지난 Faxe 에서 다룬 적이 있습니다.

 

칼스버그(Carlsberg) 다음으로 덴마크에서 큰 규모인

Royal Unibrew 의 한 브랜드가 Ceres 인 셈인데,

특이하게도 Ceres 는 이탈리아 시장을 타켓으로

주로 생산되는 맥주라 해도 과언이 아닌 맥주입니다.

 

그리하여 오늘 시음하려는 Ceres Strong Ale 의

병 목 근처에는 Imported from Denmark 란 글귀를 볼 수 있죠.

 

왠지 모르게 Royal Unibrew 는 작은 덴마크 내수시장보다는

적극적인 해외진출로 유럽시장을 공략하는 기업같습니다.

 

 

이번 리뷰의 대상인 Ceres Strong Ale 에 관한 정보를 조사하던 중

정말 재미있다 못해 기가 차는 사실을 알게되었는데,

 

이름이 Strong Ale 인지라 일말의 의심없이 에일이라 생각했지만

실제로는 Strong Lager 로서 만들어진 맥주라고 합니다.

 

이는 맥주 시음/평가 사이트들인 Ratebeer.com 이나

Beeradvocate.com 에 검색해봐도 나오는 정보죠.

 

Ratebeer.com 쪽의 정보를 보면 Ceres Strong Ale 이

덴마크에서는 Royal Selection 이라고 불린다는 정보도 알 수 있네요.

 

제가 맥주 시음기를 올릴 때, 시음될 맥주의 순번을

스타일에 따라 주로 매기는데.. 그제는 Dry Lager 를 마셨으니

오늘은 Ale 맥주를 리뷰하려고 했었습니다만...

 

전혀 예상치 못한 반전으로 오늘도 라거를 시음하게 되었네요.

 

 

코를 가져다대면 체리와 비슷한 향기가 시큼하게 피어올랐는데,

정제된 인상보다는 거칠게 신 느낌이 있어서

사람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만한 향이라 판단되었습니다.

 

색상은 약간 탁한 금빛을 띄고 있었으며

상당히 편하게 마실 수 있는 질감과 무게감으로

도수를 잊고 마신다면 가볍게 즐기기 좋은 수준이며

이탈리아의 기후적 특성도 염두해 만든 것 같았습니다.

 

맛은 우선 홉의 쓴 맛이나 맥아의 질척한 단 맛은

그다지 찾아 볼 수 없었던 깔끔한 첫 맛과 끝 맛을 가졌으며

앞서 향에서 느꼈던 싸한 맛(Spicy)와 시큼한 맛이 동반했습니다.

 

그리고 술의 기운이 느껴져서 맛에서는 도수를 가늠할 수 있었는데

알콜 맛이 주로 Strong Lager 에서 느낄 수 있는 단 맛과

흡사해서 이 맛을 싫어하신다면 피하시는게 좋겠습니다.

 

맥주 자체에서는 특별한 감흥을 느끼지는 못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2.12.07 2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일이라는 게 보편적인 음료로도 불리우니 라거를 에일이라고 부르는 것도 무리는 아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