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맥주 역사에 있어서 길이 기억될 흔적을 남기고 간 대가의

마지막 역작 그로텐비어(Grottenbier)를 소개하려합니다.

 

여기에 해당하는 대가(Master)는 故피에르 셀리스(Pierre Celis) 옹으로

그 유명한 '호가든' 으로 대표되는 벨지안 화이트 스타일 맥주가

역사책에서나 존재하게 될 뻔했던 위기의 순간에 셀리스 옹께서

유일하게 계승하여, 현재에는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도록 만들었습니다.

 

벨기에-미국- 다시 벨기에를 오가는 눈물없이 들을 수 없는

피에르 셀리스 일대기의 종지부는 그로텐비어(Grottenbier)로 마무리되며

이 맥주를 생산하는 곳은 신트 버나두스(Sint Bernardus)로

 

평소 맥주를 다양하게 즐기신 분이라면 이젠 그 이름이 낯설지는 않을겁니다.

 

- 신트 버나두스(St. Bernardus) 양조장의 맥주들 -

St. Bernardus Abt 12 (세인트 버나두스 Abt 12) - 10.5% - 2010.12.01

St. Bernardus Wit (세인트 버나두스 위트) - 5.5% - 2012.10.28

 

 

그로텐비어(Grottenbier)는 '동굴 맥주' 로 해석될 수 있는 이름으로

피에르 셀리스가 직접 동굴에서 상면발효시킨 레시피로 만든 것입니다.

 

그의 목표는 샴페인과 비슷한 다크에일로, 1차 발효가 끝난 후

병 입시에 걸러내지 않은 효모에 설탕을 추가하여

병 속 발효를 유도하는 방법으로 제작하였다고 합니다.

많은 벨기에의 맥주들에서는 상당히 보편화된 과정이죠.

 

이와 같은 과정을 공정 중에 포함한 벨기에 맥주들은

시간을 두고 숙성시켜서 마시면 색다른 풍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게다가 온전하게 맥주를 제작한 것이 아니라 남쪽 지역의

열대 향신료들을 맥주에 첨가하여 특이한 맛을 부여했다합니다.

 

벨지안 화이트에서도 향신료(코리엔더 씨)는 필수처럼 여겨지는데,

역시 벨지안 화이트의 대가답게 '그로텐비어' 에도 향신료가 들어갔군요.

 

 

잔 속에서 헤엄치는 효모가 확인되며, 색상은 탁한 갈색입니다.

거품 생성력은 좋은 편이며 유지력도 준수합니다.

 

향은 두벨(Dubbel)이나 벨기에식 다크 에일들과는 사뭇 다른

향기를 맡을 수가 있었는데, 일단은 거친 향은 아니고

꽃과 정향, 카라멜 & 체리스러운 향기도 감지되었습니다.

더불어 약간의 오크(Oak) 통의 특유의 향도 있는 것 같네요.

 

샴페인과 유사성이 있다지만 탄산감은 무지막지한

청량감을 선사하지는 않았고 그냥 좀 있는 편입니다.

 

탄산 덕분에 무게감과 질감은 가볍고 연한쪽으로 향하기는하나

벨지안 다크 에일 계열답게 맥아의 부드럽고 진한 느낌은 전달됩니다.

비슷한 도수인 레페 브라운(Leffe Brown)과 견줄만 합니다.

 

맛이 매우 오묘하게 다가오던 그로텐비어(Grottenbier)로

전체적으로 맛은 깔끔하고 담백한 편이어서 단 맛은 많이 없지만

벨기에 에일 효모가 만들어낸 약간의 단 과일-정향스러운 맛과

 

크리스마스 에일류에서 자주 접할 수 있는 향신료의 풍미가

톡 쏘거나 입을 얼얼하게 만든다기보다는 감초스러운 묵은 맛이 점잖게

미량의 카라멜과 건포도,푸룬 등의 검은 과일과 더해져있습니다.

 

미국의 몇몇 크래프트 양조장들에서 만든 벨지안 다크 에일이나

크리스마스 에일류의 도수나 강도면에서 약화버전 같았으며,

이국적이고 낯선 맛일지라도 맥주 맛 자체는 매력적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ihyuni80 2013.03.12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분의 작품이군요.
    웬지 경건한 마음가짐으로 맛을 봐야할 것 같네요.

  2. era-n 2013.03.13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분의 마지막 유작이 세인트 버나두스 위트만 있는 줄 알았는데 역시나....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