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투 욀(To Øl)에서 기획한 Brett and Butter 라는 맥주로

3.6% 낮은 알코올 도수를 가진 벨기에식 Table Beer 입니다.


Table Beer 라는 말은 낮은 도수 맥주에 붙여지는 용어로

Session 등과 함께 가볍고 마시기 편한 느낌을 줍니다.


이름에서도 드러나듯 야생효모인 Brett 이 들어갔는데,

따라서 쿰쿰하고 텁텁한 Funky 한 속성을 갖추게 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투 욀(To Øl)의 맥주들 -

To Øl Sans Frontiere (투 욀 산스 프론티에르) - 7.0% - 2013.02.26

To Øl Dangerously Close To Stupid (투 욀 데인저러슬리 클로즈 투 스투피드) - 9.3% - 2014.09.22

To Øl Hop Love Pils (투 욀 홉 러브 필스) - 4.5% - 2014.10.02

To Øl Black Malts & Body Salts (투 욀 블랙 몰츠 & 바디 솔트) - 9.9% - 2014.12.31

To Øl Mine is Bigger than Yours (투 욀 마인 이즈 비거 댄 유어스) - 12.5% - 2015.02.03

To Øl Mochaccino Messiah (투 욀 모카치노 메시아) - 7.0% - 2015.07.22

To Øl Nelson Survin (투 욀 넬슨 서빈) - 9.0% - 2016.03.21

To Øl Thirsty Frontier (투 욀 써스티 프론티어) - 4.5% - 2016.05.25

To Øl Like Weisse (투 욀 라이크 바이세) - 3.8% - 2016.10.24

To Øl Sur Citra (투 욀 수르 시트라) - 5.5% - 2017.01.27

To Øl Santa Gose F&#% It All (투 욀 산타 고제 F&#% 잇 올) - 4.0% - 2017.04.02

To Øl By Udder Means (투 욀 바이 어더 민) - 7.0% - 2017.09.30

To Øl Jæmes Braun (투 욀 제임스 브라운) - 10.5% - 2017.12.17

To Øl Jule Mælk Cognac Edition (투 욀 율 멜크 꼬냑 에디션) - 15.0% - 2018.04.08

To Øl California Blizzard (투 욀 캘리포니아 블리자드) - 6.2% - 2018.07.26



따라서 이 맥주는 어떻게 보면 '이 맥주'의 

낮은 도수 버전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최신 트렌드의 크래프트 맥주를 하는

To Øl 인만큼 홉을 추가적으로 가미했는데,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홉인

Mosaic 을 Dry Hopping 하여 홉의 향을

브렛의 쿰쿰함과 함께 나오도록 조치했습니다.



병 하단의 효모를 제하고 따른다면

상당히 맑은 짙은 금색의 외관이 나옵니다.


Mosaic 홉의 결과물인 열대과일류와

약간의 풀냄새가 Brett 의 향취인

흙먼지나 가죽스러움과 동반합니다.


다만, 아주 브렛은 강렬하게 나타나진 않네요.


질감이나 무게감은 도수가 3.8% 이다보니

가볍고 청량하고 연함 위주로 흘러갔으며,

탄산기는 보통으로 따끔거림은 없습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거의 없었고

깔끔한 바탕에 이름때문인지는 몰라도

약간의 버터 맛과 브렛에서 나오는

떨떠름한 쿰쿰함이 찾아왔습니다.


다만 맛이 아주 강하지는 않았고,

후반부에는 약간의 쓴 맛은 있습니다.

건초나 짚과 유사한 맛이라고 보았네요.


신 맛과는 거리가 있었으며

확실히 Table Beer 라는 말과 같이


편하게 마시기 어려운 요소들로 구성된

맥주임에도 꽤나 쉽고 간편한 것을 보면

Table Brett Beer 라는 컨셉에는 충실합니다.

  

개인적으로 오늘은 버거운 맥주를 마시고

싶지 않았고, 그렇다고 일상적인 라거도 싫었는데

그 소망을 잘 충족시켜 준 Brett and Butter 였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작년 스톤 홈브루 대회의 우승자에게는 특전으로

스톤(Stone) 양조장에서 해당 맥주를 만들게 해줬는데,


Paul Bischeri & Patrick Martinez 라는 우승자와

스톤 양조장, Abnormal 양조장이 함께 제작한

Neapolitan Dynamite 라는 맥주를 시음합니다.


스타일은 도수 8.5%의 임페리얼 스타우트며,

부재료로 커피, 바닐라, 초컬릿, 딸기 등이 들어갔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스톤(Stone) 양조장의 맥주들 -

Stone Levitation ale (스톤 레버테이션 에일) - 4.4% - 2010.10.06

Stone Imperial Russian Stout (스톤 임페리얼 러시안 스타우트) - 10.5% - 2010.12.30

Stone Old Guardian (스톤 올드 가디언) - 11.1% - 2011.01.09

Stone Go To IPA (스톤 고 투 IPA) - 4.5% - 2015.07.20

Stone Cali-Belgique IPA (스톤 캘리-벨지크 IPA) - 6.9% - 2015.09.02

Stone Coffee Milk Stout (스톤 커피 밀크 스타우트) - 5.0% - 2015.11.21

Stone Smoked Porter (스톤 스모크드 포터) - 5.9% - 2016.04.19

Stone Pataskala Red IPA (스톤 파타스칼라 레드 IPA) - 7.3% - 2016.06.15

Stone Mocha IPA (스톤 모카 IPA) - 9.0% - 2016.08.20

Stone Arrogant Bastard Ale (스톤 애러컨트 배스터드 에일) - 7.2% - 2016.11.08

Stone Xocoveza Mocha Stout (스톤 죠코베자 모카 스타우트) - 8.1% - 2016.12.11

Stone Jindia Pale Ale (스톤 진디아 페일 에일) - 8.7% - 2017.07.01

Stone Enjoy By Unfiltered IPA (스톤 인조이 바이 언필터드 IPA) - 9.4% - 2017.09.03

Stone 02.02.02 Vertical Epic Ale (스톤 02.02.02 버티칼 에픽 에일) - 7.5% - 2017.11.30

Stone Merc Machine Double IPA (스톤 머크 머신 더블 IPA) - 9.0% - 2018.01.30

Stone Inevitable Adventure (스톤 이네디터블 어드벤쳐) - 8.9% - 2018.03.21

Stone Mikhail (스톤 미하일) - 13.5% - 2018.05.26

Stone Brewdog Super Bashah (스톤 브루독 수퍼 바샤) - 10.0% - 2018.08.13

Stone Scorpion Bowl IPA (스톤 스콜피온 볼 IPA) - 7.5% - 2018.10.15



라벨 디자인을 잘 살펴보면 삼색 아이스크림이 떠오르며,

그래서 바닐라, 딸기, 초컬릿 맛을 내려한 것 같습니다.


커피나 바닐라, 초컬릿 등은 사실 스타우트에서는

흔하게 사용되는 부재료인지라 그리 낯설지는 않지만,


딸기가 꽤나 이색적으로 스톤(Stone) 양조장은

선데 아이스크림의 맛이 날거라고 밝힙니다.


이 맥주는 병맥주와 드래프트 타입으로 나오지,

애석하게도 와플 콘에 담기지는 않을거라 합니다..


스톤 양조장의 미국식 유머를 전달해드립니다.



갈색 거품이 깔린 검은색은 스타우트 다웠고,


향은 컨셉에 충실하게 삼색 아이스크림이

상당히 강하게 나왔다는것이 긍정적입니다.


커피와 딸기 향이 우세했으며 상대적으로

바닐라와 초컬릿은 살짝 자리를 내준 느낌입니다.


뷔페에서 냉동고 상단에 슬라이드 도어가 달려있어

스쿱으로 떠 먹는 네모난 큰 박스 아이스크림,

그 앞에서 나는 향이 맥주에서 나와서 신기했습니다.


탄산감은 무딘 편으로 많으면 안 어울릴 것 같았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아주 묵직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가볍진 않은 8.5 % 도수의 스타우트에서는

무난하게 부드러운 점성을 가졌다고 보았습니다.


단 느낌이 어느정도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초컬릿, 딸기 시럽과 같은 단 맛이 출현했고,


커피, 바닐라, 베리 등의 맛이 퍼지면서

약간의 시큼한 산미도 나타나 주네요.


로스팅 맥아 탄 맛이나 홉의 쓴 맛과는

일부러 거리를 둔 것 같은 맥주였으며,


삼색 아이스크림 맛에 충실하려했는지

조금 달다는 인상이 드는건 어쩔 수 없습니다.


시중에 파는 과자류 케잌인 후레쉬 베리와

같이 먹으면 꽤나 좋은 조화를 보일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벨기에의 람빅 양조장 Oud Beersel 에서는

근래 재미있어보이는 일을 하나 기획했습니다.


보통 람빅 맥주에 첨가되는 부재료들을 보면

라즈베리, 체리, 사과 등등의 과일이 많았고

파로(Faro) 정도가 그래도 빙설탕으로 튀는 편인데,


과일이 아닌 견과류라고 볼 수 있는 호두(Walnut)를

람빅에 넣었고 그들의 Oude Kriek 람빅을

제조할 때와 같은 방식으로 제조했다고 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Oud Beersel 의 맥주들 -

Oud Beersel Oude Geuze (오우트 비어젤 오우테 귀즈) - 6.0% - 2010.10.30

Oud Beersel Oude Kriek (우트 비어셀 우테 크릭) - 6.5% - 2013.07.25

Oud Beersel Framboise (오드 비어셀 프람브와즈) - 5.0% - 2015.05.08



Green Walnut 이라 완전히 익은 호두가 아닌

덜 여문 호두를 넣었다고 홈페이지에 설명됩니다.


이에 따라 약간의 쓴 맛이 람빅에 추출되었다 하며,

호두는 직접 관리하는 과수원에서 따다가 넣었습니다.


블랜딩은 1년된 미숙한 람빅과 2년된 묵은 람빅으로 했고,

첫 번째 배치는 2015년 여름에 진행되어 1,300 병이 나왔습니다.


람빅에 월넛을 넣은 상품은 이 제품이 처음이라 하며,

나름 크래프트(Craft)적인 람빅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적당히 탁한 구리색, 밝은 호박색을 띕니다.


시큼하고 살짝 짭쪼름하다고 느껴지기도하는

향이 약간의 가죽이나 먼지, 나무 등과 겹쳐지며


양상은 영락없는 괴즈와 같았고 월넛은 모르겠네요.

일단 향이 코를 찌르거나 하진 않아서 좋았습니다.


탄산기가 잘 분포되어 적당한 청량함을 주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볍고 산뜻합니다.

김빠지고 눅눅한 람빅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마시는 사람을 상쾌하게 만들어주어 마음에 듭니다.


맥아에서 나올 수 있는 단 맛은 소멸된 상태며,

묵은 홉에서 나오는 치즈나 톱밥 맛도 없었습니다.


브렛에서 나오는 쿰쿰한 맛이 먼지, 가죽 같았고

배럴에서 묵은 흔적이 엿보이는 나무맛도 있네요.


와인 배럴에 묵혔다고 Oud Beersel 에서 밝히던데,

그런 정보를 인지한 상태에서 시음을 했기 때문인지


소위 Funky 하다고 표현하는 퀴퀴한 맛은 적고

포도나 레몬 등에서 오는 시큼함의 비중이 커보입니다.


Green Walnut 의 존재감을 살려주기 위해서

Brett 이나 젖/초산의 맛을 조절한 것 같은 느낌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으로는 Green Walnut 을

만약 모르고 마셨다면 있는지 파악하기 어려웠을겁니다.


중반부터 신 맛을 컷트해버린 후 출현하는

떫은 맛이 있긴한데 '이게 월넛인가?' 정도였네요.


종합적인 개인의 의견으로는, 시음기를 작성하면서

마음을 단단히 먹고 임한다는 제품이 람빅 계통으로

그것도 750ml 에 취향과는 거리가 있어 그렇습니다.


하지만 우려보다는 쉽게 마실 수 있었고

말 그대로 뚝딱 한 병을 해치운 것을 감안하면

제품 자체는 수월하게 마실 수 있게 잘 뽑힌 것 같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그림(Grimm)이라는 크래프트 맥주 업체는

2013년 Joe & Lauren Grimm 이 만들었고,


노마딕 브루잉이라 스스로 칭하고 있는데,

회사 소유의 양조장은 없지만 다른 양조장에

위탁양조를 통해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제가 예전에 운영했던 맥주 펍도 위탁했었고,

요즘에도 유명한 펍들은 관계가 가까운

양조장에 위탁을 통해 새로운 맥주를 냅니다.


크래프트 맥주를 깊게 즐겼던 분이라면

이런 개념이 아주 낯설게 다가오진 않을겁니다.



그림(Grimm)의 첫 맥주로 제가 고른것은

크리스탈 싱크(Crystal Sync)라는 맥주입니다.


스타일은 벨기에식 세종(Saison)을 기반으로 하되,

부재료로 Earl Grey Tea 가 들어간 것이 눈에 띄며,


유행에 민감한 미국 크래프트 맥주 업체라면

Saison/Farmhouse 계통 맥주에 이제 안 하면 허전해진,

홉의 향을 살리는 Dry-Hopping 과정도 진행하였습니다.


홈페이지에 Crystal Sync 에 관한 설명이 빠져서

어떤 품종의 홉을 Dry-Hopping 했는지 알 수 없었지만

대강 마셔보면 어느 계열인지는 파악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탁한 레몬색, 노란색 계통의 색상이 보입니다.


벨기에 세종 효모에서 발견되는 사과, 배, 오렌지 등

과일 향이 Dry-Hopping 된 홉의 향과 겹쳐집니다.

풀, 흙과 같은 면모도 있지만 열대과일-오렌지가

사실상 가장 강했던 향이며, 얼 그레이는 모르겠네요.


탄산기는 다소 있는 편이나 쾌활한 청량감은 아니고,

살짝 진득하고 부드러운 점성을 갖추었다 보지만

그래도 기본적으로 가볍고 연한 특징에 가깝습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 성질은 많이 없었습니다.

깔끔하고 담백(Dry)한 바탕을 갖춘 상태였네요.


입 안에서 발산되는 맛들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새콤-상큼한 감귤, 오렌지, 살구 등이 존재하나


주스 같은 느낌으로 향하지 않도록 잡아주는

건초, 허브, 민트와 같은 부분이 등장해주었습니다.


초중반까지는 무난한 세종에서 벗어나진 않지만

뒷 맛에서 조금은 맥주에서는 이질적인 맛이 나는데

찻잎 같은 맛이 얼 그레이라는 것을 알겠습니다.


쓴 맛은 없어서 얼 그레이 이외에는 요소가 없어

살짝 허전하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반대로 보면

가뿐하게 마실 수 있었다라고도 설명됩니다.


Dry-Hopping 이라는 기법이 홉의 향을 살리지

홉의 맛과는 연관성이 적은 기법이긴 합니다.


따라서 향은 홉(Hop)에 맛은 얼 그레이에

맡긴 것 같은 컨셉의 세종(Saison)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