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국내의 양조장이 호가든(Hoeggarden)을 라이센스 생산했고,

일본의 삿포로는 벨지안 화이트를 자체생산하였습니다.


오늘 시음하는 White Belg 라는 벨기에식 밀맥주는

삿포로 브랜드에서는 메인 맥주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젊은 소비층이 크래프트를 위시한 독특한 맥주에

눈길을 돌리고 소비함에 따라 삿포로도 

그런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자 출시한 듯 보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삿포로(Sapporo) 양조장의 맥주들 -

Sapporo Draft One (삿포로 드래프트 원) - 5.0% - 2009.08.31

Sapporo Premium (삿포로 프리미엄) - 5.0% - 2011.02.09

Sapporo Migaki Kölsch (삿포로 미가키 쾰쉬) - 5.0% - 2015.09.04

Sapporo Fuyumonogatari (삿포로 겨울이야기) - 6.0% - 2015.12.09

Sapporo Mugi to Hoppu (삿포로 무기 투 홉) - 5.0% - 2018.11.06



확실히 젊은 층을 공략하려했다는 점이 포착되는게

쿠보타 마사타카라는 일본의 젊은 배우가 모델이며,


홈페이지에서 자동재생되는 영상들을 보면

CF 모델과 젊은 친구들이 밴드 음악에 맞춰

신나게 뛰고 놀고 맥주를 마시는 장면이 나옵니다.


 'No Bitter Life' 라는 메시지도 마치 즐기라는 듯한

문구로 해석되면서도, 맥주의 쓴 맛 수치(IBU)가

극히 낮은 벨지안 화이트의 특성도 드러내줍니다.


재료나 스펙으로 'White Belg' 맥주를 살펴본 결과

오렌지 껍질과 코리엔더 씨앗이 여느 제품들처럼 들어갔고

스타일을 비틀거나 꼬지 않고 정석적으로 만든 것 같습니다.



벨지안 화이트치고는 매우 맑은 자태에

색상은 밝은 금색을 보여주었습니다.


향긋한 코리엔더와 적당히 상큼한 오렌지,

출신이 효모라 보는 요거트 같은 단 내,

전반적으로 예쁘고 아름다움만 갖추었습니다.


탄산기는 어느정도의 청량함이 느껴졌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볍고 산뜻한데,

약간의 매끄럽고 찰진 감촉도 전달됩니다.

술술 넘어가는 맥주가 되도록 잘 설계했네요.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거의 없었습니다.

상당히 말끔하고 개운한(Dry) 바탕을 갖췄네요.


코리엔더의 향긋함이 가장 주된 맛이었으며,

약간의 상큼한 오렌지류와 화사한 꽃 계열,

미력하게 시큼하고 단 느낌의 유제품 맛이 나옵니다.


쓴 맛은 대놓고 No Bitter 라고 했으니 없었고

아름답고 화사하고 예쁘장하게 잘 뽑혀져 나온

벨지안 화이트타입 맥주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런 쪽 성향이 너무 짙게 나와서

대비되는 맛이 그리워지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거친 임페리얼 스타우트가 마시고 싶어졌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감동ㅎㅎ 2019.01.13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년에 북미쪽에 잠깐놀러?나왔다가 맥주의새로운맛에빠져서
    브루워가 댄 맥린이입니다 ㅎㅎ
    맥주뭐가있나좀보려고 찾다가 살찐돼지님블로그를 발견했어요 ㅎㅎ
    와.....2009년 부터 이렇게나 많이드시고 그걸 포스팅하고계신분이계시다니 ㅎㅎ
    대단하신거같아요 존경함니다!! ㅎㅎ

    제가갈길은 아직 멀고먼것같아요!! 자주놀러오겟슴니다 ㅎㅎ

728x90


미국 메사추세츠 주에 위치한 트라피스트 수도원은

2013년부터 맥주를 생산하는 미국 유일의 트라피스트입니다.


그간 트라피스트 수도원 맥주는 벨기에와 네덜란드 등의

유럽 수도원에서 만들어지는 맥주의 이미지가 강했지만

미국에서 트라피스트가 나온다는 소식은 나름 신선했으며,


존재 뿐만아니라 다른 부분에서도 스펜서(Spencer)는

유럽의 트라피스트와는 차별화를 보이고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스펜서(Spencer) 트라피스트 맥주 -

Spencer Trappist Ale (스펜서 트라피스트 에일) - 6.5% - 2017.10.03



미국 크래프트 맥주의 영향을 받아 트라피스트 수도원에서

인디아 페일 에일(India Pale Ale)을 만든 것이 눈에 띕니다.


사실 트라피스트 맥주가 벨지안 두벨이나 트리펠류를

만들어야한다는 원칙은 없었도 네덜란드의 라 트라페는

벨지안 화이트복(Bok) 맥주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고풍스럽고 숭고한 이미지마저 있는 트라피스트 수도원에서

새콤하며 통통튀고 짜릿한 느낌의 IPA 를 내놓았다는 사실이

어울리진 않지만, 이곳은 Imperial Stout 마저도 취급합니다.


두 번째 특이한 사항은 병입 발효(Bottle Fermentation)는

트라피스트 맥주 = 숙성이라는 통념을 가지게 해주었기에

트라피스트 맥주가 캔으로 나온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크래프트 캔 맥주가 전 세계적으로 많아지고 있고

병입 발효와 크게 상관이 없는 IPA 스타일이기 때문인지

트라피스트 맥주를 캔에 출시한것도 매우 이례적입니다.



탁한 편이지만 뿌옇게까지 오지는 않았습니다.

색상은 연두색~밝은 금색으로 보여집니다.


아늑한 풀과 솔, 허브 등과 적당히 새콤상큼한

감귤, 오렌지, 레몬 등의 향이 나와줍니다.

캔 전면 표기대로 Juicy 라는 느낌이 들긴 하나

미국 최신 트렌드 Hazy IPA 에 비하면 얌전합니다.


탄산기는 살짝 있어서 종종 따끔거리긴하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정도로 무겁지도

아주 가볍지도 않고 시음시 걸림이 없는 정도입니다.


희미한 시럽이나 단 과일 맛이 자리잡았으며

입 안에 퍼지듯 발산되는 맛은 풀(Grass),

솔, 민트와 같은 쌉싸름하며 화한 맛이 있고,

감귤, 라임, 오렌지 등등의 과일도 연상됩니다.


후반부에 남는 쓴 맛은 맥 풀린 느낌 없이

나름의 씁쓸한 여운을 주는게 나쁘지 않았고,


전반적으로 파워풀하고 화려한 맥주는 아니나

갖추어야 할 개성은 다 갖춘 맥주 같았습니다.


수도사분들이 인디아 페일 에일 잘 만드시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독일 양조장들의 상호명이 붙여지는 원리는

그리 복잡한 편은 아닙니다. 많은 양조장들에서

출신 도시명의 끝에 -er 을 붙이고 있습니다.


유명한 Bitburger 라는 맥주는 Bitburg 출신이며,

Krombacher 맥주도 Krombach 지역에서 나왔습니다.


오늘의 Nittenauer 는 Nittenau 에 소재한 양조장으로

독일 바이에른주 레겐스부르크(Regensburg)에서 

체코 국경방향으로 약간 떨어진 곳에 위치했습니다.



이제 독일에서도 크래프트 맥주가 보편화가 되었는지,

이곳 양조장 또한 바이젠, 헬레스 같은 전통 독일 맥주와


Pale Ale 이나 IPA 와 같은 크래프트 맥주의

라인업을 분리하여 홈페이지에 소개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인 Amanda Zwickl Pils 라는 맥주는

Zwickl 라는 단어를 통해 바이에른 지역의 내추럴 라거인

켈러비어(Kellerbier)의 전통을 따름을 알 수 있었고,

그 베이스가 되는 맥주를 필스너(Pils)로 삼았습니다.


이렇게 보면 굉장히 전통적인 독일 맥주 같아 보이나

Mit Mosaic, 즉 미국 크래프트 양조계에서 가장 각광받는

모자익 홉과 함께(Mit) 양조된 필스너임을 인지하면,


전통과 크래프트가 섞여 있는 맥주임을 알 수 있습니다.



Zwickl 이라는 표현이 들어가 있으니

예상한대로 탁한 외관에 짙은 레몬색을 띕니다.


모자익 홉이라고 생각되는 열대 과일 향이 있으나,

오롯히 나오진 않고 약간의 광물이 섞인 물이나

미끄덩한 효모의 향이 동반하여 나타났습니다.


탄산은 살짝 적지만 은근한 청량함은 있으며,

가볍고 연한 편이나 살짝 매끄러운 성질입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거의 없었다 보았고,

홉의 맛이 살짝 나는데 노골적인 열대과일보다는

조금 더 허브나 풀과 같은 느낌으로 다가왔으며,


고소한 곡류, 식빵 테두리와 같은 맛이 있고,

석회질이 포함된 독일 물을 마시는 것 같은 맛에

뒤에 홉의 쓴 맛은 없이 모자익 홉이 은근 퍼집니다.


기본이 Zwickl 이라 상쾌하거나 산뜻함과는 거리가 있지만

구수한 바탕에 모자익이 들어간건 나름 신선한 조합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인디드(Indeed) 양조장에서 제작한 럼 킹(Rum King)

기본 스타일은 임페리얼 스타우트(Imperial Stout)입니다.


요즘 국내 크래프트 맥주 시장에 수입되는

Imperial Stout 타입을 보면 정석적인 제품보다는

커피나 초컬릿 등의 부재료가 첨가되거나 

배럴 에이징 된 제품들이 더 많습니다.


오히려 국내에서 기본적인 임페리얼 스타우트를 찾는게

더 난이도가 높아 졌을정도로, 크래프트 맥주 시장에서

임페리얼 스타우트에 어떠한 변화로 포인트를 주는게

더 이상 우리에게 낯설게 다가오지는 않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인디드(Indeed) 양조장의 맥주들 -

Indeed Lucy Session Sour (인디드 루시 세션 사워) - 4.2% - 2018.01.28

Indeed Stir Crazy Porter (인디드 스터 크레이지 포터) - 6.5% - 2018.04.04


이름부터가 '럼 킹(Rum King)' 인 오늘의 맥주는

임페리얼 스타우트를 럼 배럴에 숙성시켰습니다.


인디드 양조장에서 취급하는 배럴 에이징 맥주 중 하나로

'네이비 스트랭스 진' 과 유사할 것이라 설명됩니다.


참고로 나머지 다른 하나의 배럴 에이징 맥주는

위스키 배럴에 숙성한 맥주로 '위스키 퀸' 입니다.



엄청 진한 검은색을 띄고 있습니다.


임페리얼 스타우트의 로스팅 커피, 초컬릿이 있으나

조금 더 시큼하고 오크, 체리, 럼, 알콜 향이 강합니다.

단 내도 있는데 당밀이나 바닐라처럼 다가왔습니다.


탄산감은 적어서 매끄럽게 넘어갑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차분하고 진득한 편이며

심각하게 무겁지는 않아서 마시기 어렵진 않군요.


아주 달진 않아서 물리지 않아 좋았습니다.

단 맛은 바닐라, 당밀, 토피 등으로 나옵니다.


럼 배럴의 흔적이 강했고 숯이나 재,

로스팅 커피의 맛도 동반하여 나타납니다.


알코올 맛은 있지만 들어갈 때 뜨겁진 않고

나름 스무스하게 속에 퍼진다는 느낌이었고,


쓴 맛 수치인 IBU 가 70 이라서 왠만한

IPA 맥주의 쓴 맛을 상회하는 정도임에도


단 맛과 배럴(럼) 맛에 정복된 것인지

쓴 맛이 끝에 도드라지는 느낌은 없습니다.


거친 면모가 아예 없었다고 볼 순 없지만

느낌상으로 가능한 한 많이 순하게 만드려고

노력한 럼 배럴 에이징 임페리얼 스타우트 같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요즘 우리나라의 편의점에 가면 국내 지명이 붙은

이름의 국내 크래프트 맥주가 많아진게 느껴집니다.


편의점이라는 대중 시장에서 대기업의 (페일)라거에

소규모 양조장의 에일 맥주가 비슷한 가격대로 붙는 격인데,


이는 일본의 편의점 맥주 시장에서도 보이는 일입니다.

대부분의 제품이 일본 4대 대기업의 맥주-발포주-츄하이이나,

몇몇 일본 크래프트 캔 맥주들도 발견할 수는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산토리(Suntory) 양조장의 맥주들 -

Suntory 金麦 (산토리 Kinmugi :금색보리) - 5.0% - 2009.11.28

Suntory Premium Malt's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 - 5.5% - 2010.01.07

Suntory Malt's (산토리 몰츠) - 5.0% - 2010.02.12

Suntory The Royal Bitter (산토리 더 로얄 비터) - 6.0% - 2012.10.26

Suntory Full Body Beer (산토리 풀 바디 비어) - 7.0% - 2014.02.02

Suntory 琥珀のキレ (산토리 코하쿠노키레) - 7.0% - 2018.09.25



나름 맥주 정돈을 잘 해놓은 일본 편의점을 가면

크래프트 성향의 것들을 한 곳에 모아서 진열했는데,


그곳에서 일본의 대기업인 Suntory 양조장의

Tokyo Craft 시리즈들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뭐, 브랜드네임에서 Craft 가 들어가는 시리즈로

한정/지역 판매 형식으로 총 4 개 스타일의 맥주를 냅니다.


Tokyo Craft 라는 이름으로 시작되는 4개 맥주는

페일 에일, 세종(Saison), IPA, 발리 와인까지인데,


작년 겨울시즌을 맞아 11월 중순에 출시된 9도의 발리와인은

높은 알콜도수를 가진 겨울을 따뜻하게 해주는 맥주로,


PA, Saison, IPA 는 크래프트 맥주 스탠다드라 할 수 있기에

대기업에서 충분히 시도해볼만한 제품이라 생각했지만

발리 와인은 "진짜?" 라는 반응이 먼저 나오는군요.

발리 와인은 일본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들도 잘 안하는 것이라..


아무튼 오늘 시음하는 IPA 에 관련된 이야기를 좀 더 하면

미국 North American Citrus 라 설명되는 것을 볼 때,

American IPA 스타일을 만드려 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상당히 맑으며 색상은 금색~주황색 사이입니다.


산전수전 겪은 크래프트 맥주 매니아이자

IPA 를 섭렵했다면 아무래도 이 제품에서 나는

홉의 향기는 다소 맹하게 다가올 수 있습니다.


감귤, 솔, 파인애플 같은 향기가 나오지만

폭발적임과는 거리가 있지만 Suntory 의

기존의 다른 라거들과 비교했을 때는

홉의 향기가 있는 편이라 튀긴 할겁니다.


약간의 카라멜 단 내와 비스킷도 있네요.


탄산기는 조금 있어서 은근히 청량하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매끄럽고 차분한 느낌으로

마냥 연하고 묽게 다가오지는 않았습니다.

(West Coast 타입의 IPA 는 아닌걸로)


약간의 카라멜-시럽 단 맛과 고소한 비스킷 등이

어느정도는 자리 잡아서 홉 맛만 있진 않습니다.


홉의 맛은 향과 마찬가지로 솔, 감귤 등으로

옛 IPA 에서 나오는 정겨움이 있었습니다.


제 기준에서는 홉의 맛은 센 편은 아니라서

짧게 나왔다가 사라지는 느낌을 주었고

종이 같은 쓴 맛의 여운이 되려 남았던 편입니다.


아주 무난합니다. 시음 전 머릿속에 그렸던 

맛이 그냥 그대로 나와서 흠칫했던 맥주로,


(일본) 대중들에서 IPA 라는 것을 알린다는

목적이라면 스타터 IPA 로서는 괜찮겠지만

특별함을 찾는다면 뭔가 아쉬운 제품입니다.


특별한 IPA 를 찾는다면 일본에서 편의점을

가진 않겠지만, 일정 소화후 편의점에 가서

더 마실 맥주를 찾는데 라거 밖에 없을 때 

만나면 반가운 녀석의 포지션이라고 생각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3년 6개월 전에, 미국 노스 코스트 양조장의

퍽(Puck)이라는 작은 요정이 그려진

'쁘띠(Petit) 세종' 을 시음한 적이 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은 스타일 명칭이 고유명사가 아닌

컨셉을 길게 풀어낸 것이 맥주의 이름이 되었는데,


Belgo-Style Dry-Hopped Pale Ale 으로

드라이 홉핑이 된 벨기에식 페일 에일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노스 코스트(North Coast) 양조장의 맥주들 -

Old No. 38 Stout (올드 No. 38 스타우트) - 5.4% - 2013.10.21

Brother Thelonious (브라더 셀로니어스) - 9.4% - 2014.05.27

Pranqster (프란큐스터) - 7.6% - 2014.08.23

Old Rasputin Imperial Stout (올드 라스푸틴 임페리얼 스타우트) - 9.0% - 2014.09.06

North Coast Old Stock Ale 2014 (올드 스탁 에일 2014) - 11.8% - 2014.10.06

North Coast Le Merle (노스 코스트 르 멀) - 7.9% - 2014.12.13

North Coast Puck Saison (노스 코스트 퍽 세종) - 4.0% - 2015.06.06

North Coast Grand Cru (노스 코스트 그랑 크뤼) - 12.9% - 2015.11.09

North Coast Red Seal (노스 코스트 레드 씰) - 5.4% -2016.03.01

North Coast Scrimshaw Pilsner (노스 코스트 스크림쇼 필스너) - 4.7% - 2016.05.18



오늘의 제품은 노스 코스트 양조장에서 설명하기를

퍽(Puck) 세종에서 홉의 향기를 더 강화시킨

드라이 홉핑(Dry Hopping) 버전이라 합니다.


사실 퍽(Puck) 세종도 '르 멀(Le Merle)' 세종의

가벼워진 세션(Session) 컨셉임을 감안한다면,

르 멀 → 퍽 → 벨고 드라이 페일 에일은

할아버지 - 아버지 - 손자와 같은 관계겠네요.


드라이 홉핑에 사용된 홉은 현 크래프트 맥주계의

절대 강자라 할 수 있는 Citra 와 Mosaic 입니다.


양조장에서는 페일 에일이라고 했지만

세종(Saison) 쪽에 많이 유사한 제품이며,


세종 with 드라이홉핑은 국내에서 다른 크래프트 맥주로

여럿 들어왔기에 그 컨셉이 아주 낯설지는 않습니다. 



살짝 탁한 금색이 확인되었습니다.


시트라 + 모자익 홉의 결과물이라 보는

홉의 복숭아, 패션 푸르츠 등의 과일 향에

희미한 풀 내음이 가장 먼저 찾아왔습니다.


홉의 향은 강렬한 편이기보다는 잔잔한 편입니다.

효모쪽 향은 홉에 겹쳐지거나 묻혔다 봅니다.


탄산기는 적지 않은 편이나 입자가 부드럽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연하고 가볍고 편합니다.

제품 자체가 여름에 쉽게 마실 수 있는 컨셉이라

4,1% 도수의 여름 맥주에서 기대할 만한 정도입니다.


시럽, 카라멜 등의 맥아 단 맛은 많이 상쇄된 편이며,

깔끔하고 담백하며 개운한 바탕이 깔려줍니다.


드라이 홉핑이 향에 많이 치중한 기법이라

맛에서는 향만큼의 홉 맛이 나진 않지만

분위기나 기운으로 입 안에서 퍼져줍니다.


다소 숨겨졌던 벨기에 효모 맛이 나와주었는데

미묘하고 은은하게 배, 오렌지 느낌이 있었고,

향신료는 강하지 않지만 마시고 난 후 남는 맛은

밝은 맥아에서 나오는 고소한 곡물 느낌이 좋았네요.


여름용 맥주를 한 겨울에 마시게 되었지만

겨울이라고 항상 진하고 두꺼운 것만 마시진 않고

가볍게 편하게 한 잔 하고 싶을 때가 있었는데

딱 오늘이 그런 날이었습니다.


그런 소망을 잘 충족시켜준 적당히 개성있는

벨기에식 드라이홉핑 페일 에일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