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2.14 Victory Home Grown Lager (빅토리 홈 그로운 라거) - 4.8%
728x90


미국 빅토리 양조장은 프리마 필스(Prima Pils) 등으로

라거 맥주 시장에서도 성과를 거둔 경력이 있습니다.


그런 이력에 힘입어 2017년에 새롭게 출시한

오늘의 주인공 '홈 그로운 라거' 는 집에서 기른

홉(Hop)으로 맛을 낸 라거 맥주라는 뜻으로


맥주의 기반은 필스너 타입에 가깝다고 생각되지만,

빅토리에서는 아메리칸 라거라는 표현을 선호합니다.


홉의 향을 살리는 Dry Hopping 이 감행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빅토리(Victory) 양조장의 맥주들 -

Victory Storm King (빅토리 스톰 킹) - 9.1% - 2014.07.12

Victory Prima Pils (빅토리 프리마 필스) - 5.3% - 2016.03.03

Victory Dirt Wolf Double IPA (빅토리 더트 울프 더블 IPA) - 8.7% - 2016.05.03

Victory Summer Love (빅토리 서머 러브) - 5.2% - 2016.07.03

Victory Headwaters Pale Ale (빅토리 헤드워터스 페일 에일) - 5.2% - 2016.10.13

Victory Golden Monkey (빅토리 골든 몽키) - 9.5% - 2016.12.01

Victory Selene Saison (빅토리 셀레네 세종) - 7.5% - 2017.05.11

Victory Sour Monkey (빅토리 사워 몽키) - 9.5% - 2017.09.21

Victory Tart Ten (빅토리 타르트 텐) - 10.0% - 2017.12.11



홉은 여섯 종류의 홉들이 첨가되었습니다.

Centennial, Mosaic, Azacca, Cascade, Chinook, Citra 등이며,


'홈 그로운' , '우리 땅 우리 맥주' 컨셉에 걸맞게

미국 출신인 품종의 홉들만 사용되었습니다.


부가적으로 '홈 그로운' 이다보니 사용된 홉도

공장에서 펠릿(Pellet)화 된 길쭉한 홉이 아니라

라벨에 나온 것 처럼 꽃 형태의 홉을 사용했습니다.



아주 탁하진 않고 적당히 탁한 편이었고

색상은 레몬색~금색에 가까웠습니다.


레몬, 감귤 등의 새콤한 향도 일품이지만

풀, 솔 등에서 나온 싱그러움과

허브류의 알싸함도 꽤 좋았습니다.

홉의 향이 지나치지 않게 나와 마음에 듭니다.


탄산기는 4도 후반의 라거 맥주에 걸맞게 포진했고

가볍고 연하고 산뜻한 포지션을 잘 갖추었습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거의 없으며

홉에서 나온 맛이 위주가 되었습니다.


향과 마찬가지로 풀, 솔, 감귤류가 돋보이며,

쓴 맛은 그리 남지 않아 쉽게 마실 수 있습니다.


심플, 간결하며 기대하는 홉 맛만 딱 나오고

다른 맛들은 자제되어 군더더기가 없습니다.


특징이 뚜렷하면서 매일 마시기에도 좋은

빅토리 홈 그로운 라거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