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디지털 4자리 숫자가 전면 라벨에 큼지막하게 적혀져

한 번 보면 잊기 힘든 영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브루 바이 넘버(Brew By Number) 입니다.


나름 4자리 숫자에는 그들만의 원칙이 있습니다.

앞의 두 숫자는 맥주 스타일을 의미합니다.


01 은 세종(Saison)을 뜻하며, 21은 페일 에일,

08은 스타우트, 19는 고제(Gose) 이런식이죠.



뒤의 두 자리는 레시피 넘버입니다. 보통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들에서는 한 스타일에 같은 레시피를 고수하진 않는데,


예를 들어 IPA 맥주 같은 경우는 A+B+C 홉의 조합으로

01에 해당하는 레시피를 만들었다면, 02 레시피로

B+D+E 홉을 조합한 다른 특징의 IPA 도 내놓습니다.


세종(Saison)만 보더라도 홉 구성에 의해서,

혹은 과일이나 차(Tea), 향신료 첨가로 인해

번호가 01/09, 01/17 등으로 변화무쌍합니다.


오늘 시음하는 맥주는 01/01 이며,

Brew By Numbers 의 첫 레시피 자체가

시트라 홉으로 맛을 낸 세종(Saison)이었습니다.


01/01 을 기반으로 이곳은 영국 크래프트

맥주 시장에서 자리를 잡게 되었습니다.



다소 탁한 밝은 금색, 레몬색으로 보입니다.


시트라(Citra) 홉 특유의 팡팡 터지는

구아바나 패션 푸르츠, 감귤 등의

새콤한 향이 과일 칵테일 마냥 나왔고,


세종(Saison) 효모에서 나온 배나 사과 같은

과일 향도 과일 같은 면모를 배가 시켜 줍니다.

텁텁하거나 떫은 느낌 없이 간결하고 상큼하네요.


탄산기는 밝고 경쾌함에 어울리게 분포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연하고 가벼웠습니다.

여름철에, 낮맥하기에 딱 좋은 성질입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아주 약간의 시럽 맛으로 나오며,

담백하고 말끔한 바탕에 홉과 효모 맛이 펼쳐집니다.


향에서 언급했던 요소와 동일한 맛이

입 안에서 퍼져주는게 좋았습니다.

새콤하고 상큼하게 입 안을 장식합니다.


살짝 알싸(Spicy)한 맛이 효모는 아닌 것 같아

제품 설명을 살펴봤더니 향신료가 첨가되었습니다.

어떤 향신료인지는 기록이 되어있지는 않았네요.


뒷 맛은 약간의 고소함과 텁텁함이 있었으며,

쓰거나 독함과는 거리가 멀었던 맥주였습니다.


개인적으로 01/01 Citra Saison 의 컨셉은

맛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조합이라 봅니다.


새콤 상큼하고 특징적인 열대과일 맛으로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 인기가 높은 Citra 홉과


발효만 잘 되면 맛있게 나오는 Saison 효모인데

두 가지가 합쳐졌으니 맛이 맹할 이유가 없습니다.


오히려 높지 않은 도수에서 두 개성 강한 녀석들의

균형을 맞추는 일, 맛이 넘치지 않게 하는게 주효했겠죠.

더군다나 향신료까지 포함되어 뒷 맛도 놓치지 않았습니다.


Brew By Number 를 영국 크래프트 맥주 시장에서

어엿한 트렌드 리더가 되게끔 이끌어준 맥주라면

대중성과 개성을 모두 갖춘게 필요했을 텐데,


그런 필요성에 적합한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Hoppy Saison 상당히 매력적이라

저 또한 많이 만들어봤던 타입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Sour 맥주 전문 브랜드 Bruery 의 Terreux 에서는

평범한 스타일의 맥주에 Sour 를 적용시켰습니다.


벨기에식 밀맥주인 Wit 스타일이 대상이 되었는데,

여느 Witbier 답게 오렌지 껍질과 코리엔더는

그들의 Orchard Wit 에도 빠짐없이 들어갔습니다.


이후 마치 미국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에서

Farmhouse Ale 을 다루듯이 Foeder 라 불리는

오크나무 통에서 몇 개월간 숙성을 거쳤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브루어리 테리(Bruery Terreux)의 맥주 -

Bruery Terreux Tart of Darkness (브루어리 테레 타르트 오브 다크니스) - 7.2% - 2018.09.11


숙성기간동안 시큼하게 만들어주는 균들과 만나면서

표현상 Souring 이라는 과정을 거치게 됩니다.


House Culture Souring 이라고 하는데 연구소 등에서

개량된 젖산균이나 초산균을 투입하는게 아닌,


발효 공간이나 오크나무 통(Foeder) 등에 서식하는

자연적인 박테리아와 만나기에 '우리집 환경'이라하여

House Culture 라며 Sour 맥주 전문 양조장들에서 부릅니다.


벨기에의 람빅(Lambic) 맥주를 만드는 방식과 같으며,

사실상 람빅 맥주 문화에 영향을 받은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들이 자기 지역의 환경에서 발효한 것입니다.



병 하단에 깔린 효모를 감안하고 조심히 따랐기에

맑은 외관을 지닌 금색의 맥주를 볼 수 있었습니다.


벨기에식 밀맥주임을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코리엔더(고수) 씨앗에서 나온 향이 었고,


오렌지의 새콤함이나 유제품의 시큼함은

맥주 자체의 신 향과 얼버무려졌습니다.

시큼한 향이 코를 찌르는 수준까진 아닙니다.


탄산기는 다소 있는 편이라 은근 청량하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볍고 산뜻하기에

마시는데 아무런 걸림돌이 없었습니다.


레몬, 오렌지 등의 새콤하고 상큼함이

약간의 식초와 같은 신 맛도 동반합니다.


중간중간 코리엔더의 향긋함이 나왔고

맥아 단 맛이나 홉의 쓴 맛은 없습니다.


향과 마찬가지로 신 맛(Sour)이나

시큼한 맛(Tart) 등은 크게 튀지 않고


후반부에서 기억에 남는 맛은 밀에서 나온

구수한 곡물과 같은 맛이었습니다.


Bruery Terreux 가 희한한 Sour 맥주들을

많이 만든다고 기대 잔뜩하고 마시면,


의외의 무난함에 실망할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낮에 가볍게 마시기 좋았던


가격이나 구하기 용이함 등을 논외로 생각하면,

밀맥주류 대용품이 될 만한 Sour 맥주라 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7년만에 블로그에서 다시 다루게된 Coedo 의 맥주로

그 사이 신제품이 나왔으니 오늘의 Marihana 입니다.


마약의 이름과 비슷하여 약간의 시선을 후킹하는 

Marihana 라는 명칭은 일본어로 홉을 뜻합니다.


스타일은 기존 코에도(Coedo) 양조장에서는

취급하지 않았던 IPA 타입으로 제작되었습니다.


IPA 스타일이 홉(Hop)이 많이 들어가는 타입이라

맥주 이름인 Marihana 와 연관성도 있는 것 같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코에도(Coedo) 양조장의 맥주들 -

Coedo Beniaka (코에도 베니아카) - 7.0% - 2012.05.18

Coedo Ruri (코에도 루리) - 5.0% - 2012.06.22

Coedo Shiro (코에도 시로) - 5.5% - 2012.08.21

Coedo Kyara (코에도 캬라) - 5.5% - 2012.10.15

Coedo Shikkoku (코에도 시코쿠) - 5.0% - 2012.12.18



일본 대중 맥주 시장의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기 위함인지

코에도는 도수가 6~7% 가 되는 일반 IPA 를 만들기보다는,

4도 초중반의 Session IPA 인 Marihana 를 내놓습니다.


사용되어진 홉(Hop)의 품종 같은 정보는 알 수 없었으나

컨셉 설명은 홈페이지에서 확실하게 해놓고 있었는데,


일반적인 IPA 에 비해 쓰고 떫은 맛이 없으며

밝고 가벼운 톤을 유지하는 음용성 좋은 IPA 입니다.


바로 윗 문장 같은 면모를 추구하는 맥주들에

붙는 용어가 'Session' 으로 평소 다양하게 맥주를

즐긴 분들에게는 더 이상 낯선 용어가 아닐겁니다.



맑진 않지만 심각하게 탁하지도 않은 금색입니다.


레몬, 오렌지 껍질, 민트, 풀과 같은 향이 있고

새콤 상큼쪽이 강하며 단 내는 적었습니다.


탄산기는 나름 센 편으로 청량하게 마시기 좋고

질감적 측면에서도 높은 탄산감 때문에

가볍고 연해진 측면이 더 두드러졌습니다.


맥아에서 나올법한 단 맛은 많이 억제되었고,

레몬, 오렌지, 풀, 솔 등등의 퍼지는 맛들이

가장 주요했던 Marihana 의 맛이었습니다.


고소함이나 떫음 등등의 기타 맛들도 없고

홉에서 기인하는 쓴 맛도 그리 세진 않네요.


마시고 나면 약간의 석회물과 같은 맛이 있지만

효모관련이라고 보며 거슬리진 않았습니다.


괜찮게 만들어진 Session IPA 로 

순식간에 마시고 글도 작성한 맥주였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에일 스미스(Ale Smith) 양조장의 넛 브라운은

영국식 브라운 에일에 맞게 제작된 맥주입니다.


국내에  영국식 브라운 에일이 수입되는건

'뉴캐슬 브라운' 이 유일하며 다른 브라운 에일은


딱히 없는 상황이라 묽은 브라운 에일이라는 평가를 받는

뉴캐슬 브라운이 오늘 시음 맥주의 비교대상이 될 겁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에일 스미스(Ale Smith) 양조장의 맥주 -

Ale Smith Speedway Stout (에일 스미스 스피드웨이 스타우트) - 12.0% - 2018.10.19



국내에도 무언가가 들어가지 않은 정석적인 브라운 에일은

미국 노스코스트 사의 다운타운 브라운 정도입니다.

(로그 헤이즐넛 넥타는 첨가물이 들어간 맥주입니다)


브라운 에일이 어렵거나 마시기 부담스러운 타입이 아니고

초보자 입장에서 견디기 힘든 쓴 맛이나 탄 맛도 없기에


개인적으로는 적당히 달고 고소한 제품이 잘 소개되면,

시장에서 충분히 가능성이 있을거라 생각하지만


워낙에 시장이 IPA 나 스타우트 등의 관심을 주는 맥주에 

소비자들의 구매심리도 따라가는 경향이 있어서,


브라운 에일이 국내 수제맥주 업체에서 만들어도

신통치 않은 것도 어느정도 증명은 되었습니다.


임팩트 문제라고 생각해 볼 수도 있는데 밀맥주나

IPA 처럼 아주 충격을 주는 맛을 가진 맥주는 아니고

포근하고 은은한 타입이라 뇌리에 안 남는 면도 있기에,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의 서브 맥주 정도의 포지션이 주로 되더군요.



탁한 편이고 색상은 갈색을 띕니다.


견과, 토스트, 카라멜, 순한 초컬릿 향에

약간의 향긋하고 아늑한 흙 느낌도 납니다.


탄산기는 없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적은 편에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 수준보다는 조금 낮습니다.


맛은 향과 상당부분에서 일치하고 있었습니다.

끈덕지거나 물리게 남는 단 맛과는 거리가 있는

단 느낌만 있으면서 의외로 개운하게 떨어졌으며,


입에 남는 맛든 견과, 토스트, 초컬릿 등으로

차분하고 안정적인 고소함과 단 맛을 보입니다.


누텔라를 먹는 것 처럼 단 맛이 강하지 않고

은근 담백하기에 시음성이 나쁘지 않은 편이며,

쓴 맛이나 탄 맛 등은 나오지 않아 대중적입니다.


국내에 적당한 가격에 이런 브라운 에일이 있으면

개인적으로는 자주 마시게 될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