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벨기에라는 나라는 남쪽의 왈롱(Wallon)이라는 지역과

북쪽의 플랜더스(Flanders)라는 지역으로 나뉘어져있습니다.

 

오늘 시음하는 Alliance 라는 맥주는 콜라보레이션 제품으로,

왈롱에 위치한 Dubuisson 양조장과 플랜더스에 소재한

De Brabandere 양조장이 각각의 250, 125 주년을

서로 기념하기 위해 뭉친 프로젝트 맥주입니다.

 

두 양조장의 맥주 모두 국내에 들어와있는데

Dubuisson 의 맥주들로는 이것요것 등이 있고

De Brabandere 는 이것요것 등이 들어왔습니다.

 

벨기에 맥주를 좋아하고 벨기에 맥주 전문 펍들을

자주 다니던 분들에게는 그리 낯설진 않을겁니다.

 

 

Alliance 의 컨셉은 이렇습니다. 각자 맥주 하나를 골라

본래 양조장에서 만든 뒤 상대 양조장으로 보냅니다.

 

상대 양조장의 대표 Barrel Aged 맥주를 보관했던

배럴에다가 보낸 맥주를 숙성시켜 완성합니다.

 

Alliance 맥주는 두 종류로 병의 전면을 보면

위의 로고는 에이징 될 맥주를 만들어 보낸 양조장

아래 로고는 맥주를 받아 에이징한 양조장으로

쌍둥이 맥주 두 개가 서로 라벨 위치가 다릅니다.

 

오늘 시음하는 맥주는 De Brabandere 에서 만들어

Dubuisson 에서 숙성시킨 것으로 상세한 설명에는

Petrus Quadrupel 이 보내져 Dubuisson 양조장의

Bush De Nuits 가 묵은 버건디 와인 배럴에 숙성된다네요.

 

 

색상은 벨기에식 쿼드루펠이 베이스가 됨에도

거의 스타우트에 필적할 정도로 검었습니다.

얼마 전 마신 De Brabandere 의 쿼드가 생각나네요.

 

살짝 오크나무 향에 붉은 와인 같은 향도 감돌지만

그래도 기본적으로 카라멜이나 붉은 과일 초컬릿 등의

케이크스러운 단 내와 약간의 향신료 향도 나왔습니다.

 

시큼한(Sour) 향은 일단 향에서 맡기는 어려웠습니다.

약한 수준의 탄 내 또한 감지할 수 있었습니다,

 

탄산감은 많지 않았는데 그것이 알맞았다고 보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알코올 도수가 11%는 찍어주니

중간 이상의 점성과 질감을 가지기는 했지만

생각보다는 마시기 어려운 성질을 갖진 않습니다.

살짝 바디감이 있는 레드 와인 같은 정도였네요.

 

페트루스(Petrus) 쿼드루펠 때도 그렇듯 오늘 맥주에도

쿼드루펠인데 약간의 탄 맛과 다크 초컬릿이 있고,

카라멜이나 붉은 과일류의 단 맛은 초반에만 살짝 나오고

이내 꽤나 깔끔하고 멀끔해지는 편이라 마시기 쉽습니다.

 

스타우트와 쿼드루펠이 기본적으로 합쳐진 양상인데,

약간의 버건디색 와인의 맛과 오크 배럴 향미가

다소 맴도는 조합으로 나아가는 맥주였으며,

쓴 맛은 거의 없고 알콜 느낌도 강하진 않습니다.

 

마시기 전에 완병하려면 어렵겠구나 긴장했다가

생각보다는 부담이 적어서 완병은 가능했네요.

 

개인적으로는 쿼드루펠 + 버건디 와인 배럴 느낌보다는

살짝 카라멜 맥아 맛이 도는 임페리얼 스타우트 + 와인 배럴로,

 

쿼드 + 임페리얼 스타우트 + 와인 배럴이라는 조합이 있어

심심하지는 않았고 다소 이색적인 맛이 나온게 나쁘진 않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도펠복(Doppelbock)이라는 스타일은 라거 맥주 타입으로

높은 알코올 도수와 진한 무게감, 뚜렷한 당도 덕분에

 

금식기간에 수도하던 수도승들이 고체 빵 대신 마셔

액체 빵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맥주 스타일입니다.

 

오늘 시음하는 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인

에픽(Epic) 양조장의 더블 스컬(Double Skull)은

독일식 도펠복(Doppelbock) 스타일의 라거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에픽(Epic) 양조장의 맥주들 -

Epic Smoked Porter (에픽 스모크트 포터) - 6.2% - 2016.11.12

Epic Escape To Colorado IPA (에픽 이스케이프 투 콜로라도 IPA) - 6.2% - 2017.01.18

Epic Galloway Porter (에픽 갤러웨이 포터) - 5.4% - 2017.05.02

Epic Los Locos (에픽 로스 로코스) - 5.5% - 2017.06.28

Epic 825 State Stout (에픽 825 스테이트 스타우트) - 6.0% - 2017.09.11

Epic Big Bad Baptist (에픽 빅 배드 뱁티스트) - 12.0% - 2018.01.10

Epic Son of a Baptist (에픽 선 오브 어 뱁티스트) - 8.0% - 2018.04.18

Epic Big Bad Baptista (에픽 빅 배드 뱁티스타) - 11.0% - 2018.11.04

Epic Brainless Passion (에픽 브레인리스 패션) - 9.1% - 2019.04.26

Epic Drama Juice IPA (에픽 드라마 쥬스 IPA) - 7.0% - 2019.07.12

 

 

개인적으로 도펠복(Doppelbock)이라는 스타일의

맥주를 좋아하기에 즐기고는 싶지만 국내에서는

아주 인기있는 타입은 아니라 제품이 몇 없어 아쉽습니다.

 

국내에 현재 존재하는 생각나는 제품이라면 벨텐부르거의 제품,

바이헤슈테판, 아잉거 그리고 오늘의 에픽 제품 정도네요.

 

막상 파는 곳을 알게되면 도수나 용량에 비해 독일 맥주들이라

아주 비싸진 않기에, 시음이 가능한 보틀샵에 지인들과 가면

보이면 일단 집어서 마시는 스타일 중에 하나입니다.

 

요즘 트렌드인 Sour 맥주나 NE IPA 의 새콤상큼한 자극과는

완전 정 반대에 있는 맥주이기에 Sour/IPA 들을 마시다가

잠깐 다른 쪽의 맛을 보고 싶을 땐 도펠복을 추천합니다.

 

 

외관으로는 탁한 갈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당밀, 구운 빵, 졸인 카라멜 등등

단 내와 고소함이 있지만, 다른 도펠복들과 다르게

맥아 향만 나오진 않고 은근 홉(Hop) 향이 있습니다.

소량의 박하 & 풀과 같은 느낌으로 향이 왔습니다.

 

탄산기는 많지 않으며 그것이 어울렸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그래도 Doppelbock 타입이라

기본적으로 중간 무게감(Medium Body)이상 갑니다.

 

아주 심연의 깊은 느낌 같은 중압감을 주지는 않고

적당히 추운 겨울에 어울리는 안정감을 선사합니다.

 

맥아 단 맛이 없을래야 없을 수는 없는 타입이지만

그래도 끈덕지고 물리게 남는 단 맛은 지양하는 모습으로,

 

단 맛은 향과 마찬가지로 졸인 카라멜과 약간의 초컬릿에

고소한 구운 곡물빵, 견과 등을 엿 볼수가 있었습니다.

 

홉의 맛은 풀이나 흙, 꽃 등등의 화사함보다는

축축한 숲에서 나오는 맛과 조금 더 비슷한 식물 맛이며

단 맛 위주로 향할 수 있는 맛의 균형을 살짝 옮겨줍니다.

알코올 맛은 딱히 느끼진 못했으나 살짝 속이 뜨거워지긴 하네요.

 

익숙한 독일의 유명 도펠복(Doppelbock) 브랜드들과

비교하면 미국스럽게 조금 더 체급이 높은 편에,

홉의 맛이 약하게나마 포착된다 보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벨기에의 자연발효 맥주라 불리고 시큼함이 인상적인

람빅(Lambic) 맥주를 만드는 곳들은 제작 난이도 때문인지,

 

IPA 나 스타우트 등을 만드는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들에 비해

소위 신참이라고 부를 만한 곳들이 적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오늘 소개하는 람빅 패브릭(Lambiek Fabriek)은

불과 3년 전인 2016년부터 시작된 신인 람빅 제작소입니다.

 

 

람빅(Lambic)이라는 맥주가 다른 에일이나 라거와는 달리

블랜딩을 거쳐서 완성되고, 그 기술을 상당히 높게 인정합니다.

 

따라서 몇몇 람빅 제작소는 양조는 하지않고 다른 람빅 양조장의

람빅을 받아다가 블랜딩만해서 판매하는 곳들도 있을 정도죠.

 

오늘의 주인공 '람빅 패브릭'도 본래는 블랜딩으로 시작했으나

물량 수급의 안정성으로 인해, 벨기에의 Belgoo 양조장과 함께

 

람빅 양조소를 짓고 그곳에서 양조와 블랜딩을 겸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국내에 Belgoo 양조장의 벨기에 에일들도 함께 수입되었습니다.

 

크래프트 맥주 시장에서 시큼한 Wild Ale 류의 인기는 지속적이기에

그 모티브가 주로 되는 벨기에의 람빅 맥주들에게도 주목이 대단한데,

이런 가운데 '람빅 패브릭'의 등장은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게 되었습니다. 

 

 

탁한 외관에 살짝 짙은 금색을 띄고 있습니다.

람빅치고는 거품의 유지력이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향은 괴즈(Geuze) 람빅이라는 것을 딱 알 수 있게하는

레몬, 식초 류의 신 맛과 브렛(Brett)의 퀴퀴한 건초나

먼지, 말 안장 등으로 표현되는 괴즈 향이 나와줍니다.

나무, 오크와 같은 텁텁한 향도 인상적이었습니다.

 

탄산기는 적당한 청량감을 줄 정도로 분포합니다.

괴즈 람빅치고는 탄산감이 있는 편 같았습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5.5% 도수에 맞는 중간으로

너무 연하지도 무겁지도 않게 무난했습니다.

 

맥아의 단 맛 계열은 거의 없어 시음포인트에서 제외했고,

담백하고 개운한 바탕에 특유의 산미와 시큼함이 삽니다. 

 

향에서 언급했던 레몬, 라임, 식초와 같은 신 맛이나

마시고 나서 시기만 한 람빅이었다는 생각이 안 들도록

과하지 않고 날카롭지는 않은 신 맛이 나와 좋았습니다.

 

오크 배럴의 풍미와 브렛의 퀴퀴함도 조화가 좋았고

산미와 잘 어울러지는 편이라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다 마시고 난 후, 그러니까 신 맛과 퀴퀴함이 가시고 나면

입에 남는 곡물이나 캐슈넛류의 고소함이 입에 남는게 좋네요.

 

제가 마신 제품은 발포성도 좋고 그것이 거품을 꾸준히 생성해서

통상적인 람빅의 외관보다는 샴페인스러운 경향이 덧붙여졌고,

 

맛에서도 밸런스가 잘 잡혔으며 외적인 라벨디자인도 심플했기에

크래프트 맥주 초보자들에게 선물로주기 알맞을 것 같더군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