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0.15 Põhjala Õhtu (뽀햘라 오투) - 5.5%

 

포터(Porter) 만들기 참 좋아하는 에스토니아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뽀햘라(Põhjala)의

또 다른 포터 맥주로 이름은 Õhtu 라 합니다.

 

Õhtu 라는 이름 뜻을 구글에서 번역기를 돌려보니

저녁을 뜻하는데, 포터라서 밤은 아니고 저녁인가 봅니다.

 

그간 발틱 포터(Baltic Porter)라는 도수 높은 포터가 많았던

뽀햘라(Põhjala)였지만, 오늘 제품은 평범한 도수를 지닌

포터 맥주라 오히려 저에게는 눈에 띄는 요소였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뽀햘라(Põhjala) 양조장의 맥주들 -

Põhjala Meri (뽀햘라 메리) - 4.4% - 2018.07.02

Põhjala Öö (뽀햘라 웨애) - 10.5% - 2018.09.17

Põhjala Kalana (뽀햘라 칼라나) - 8.0% - 2019.04.15

Põhjala Prenzlauer Berg (뽀햘라 프란츠라우어 베르크) - 4.5% - 2019.11.14

Põhjala Must Kuld (뽀햘라 무스트 쿨드) - 7.8% - 2020.02.17

Põhjala Torm (뽀햘라 토름) - 8.0% - 2020.04.09

Põhjala Baltic Pride (뽀햘라 발틱 프라이드) - 12.5% - 2020.08.18

 

 

5% 대의 평범한 도수와 더불어 눈에 띄는 부분은

약간 멀티그레인(Multi Grain) 포터라는 부분으로,

부가 곡물로 귀리(Oat)와 호밀(Rye)가 들어갔습니다.

 

맛에 있어서 귀리는 고소함을 호밀은 알싸함을 선사하나,

공통적으로 무게감과 질감을 상승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유당(Lactose)이 첨가된 사실도 확인되는데,

 유당 또한 단 맛과는 별개로 Body 를 상승시키는 재료입니다.

 

오늘 시음하는 오투(Õhtu) 포터는 제반사항을 통해 판단하면

편안함 속에서 부드러움과 꽉찬 맛을 추구하는 포터로 보입니다.

 

 

포터(Porter)이나 색상은 스타우트의 검은색에 가깝습니다.

 

향에서는 바닐라와 순한 커피, 초컬릿 등이 올라오며,

거칠고 탄 듯한 검은 맥아의 향은 자제되어 포터스럽고,

흙이나 꽃과 같은 향을 어렴풋하게 맡을 수 있었습니다.

 

탄산감은 포터에서는 무난한 정도로 포진했고,

질감적인 측면에서 매끄럽고 부드럽기 때문에

순하고 아늑한 느낌을 맥주로부터 얻게 해줍니다.

무게감도 무겁지 않아서 가을에 마시기 좋습니다.

 

향에서 언급한 바닐라, 커피, 초컬릿, 붉은 과일 등등의

단 맛의 경향은 있지만 물리게 남는 단 맛이 아니고

발산되듯 퍼지다가 이내 말끔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약간의 씁쓸한 풀 맛이 있으며 호밀에서 나오는

특유의 알싸함을 은근하게 감지할 수 있었으며,

고소함보다는 향긋,알싸함이 맥아 맛 이면에 보입니다.

 

이것 저것 많이 들어갔는데 정직하고 곧은 맛을 내며,

온순하지만 심심하거나 맥 빠진 풍미는 아니었기에

영국 포터의 대명사와 비교했을 때 고소함은 떨어지나

다른 요소들로 맛을 대체한 특별히 흠 잡을 것 없는 포터였네요.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