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미국 모던 타임즈(Modern Times) 양조장에서 만든

Virtual Future 라는 맥주는 꽤 큰 캔에 담겨져 있습니다.

 

보통의 맥주는 500ml 용량으로 4캔 만원에 판매되거나

아메리칸 파인트 용량(473ml) 캔에 담기는 경우가 많지만

 

Virtual Future 는 잉글리쉬 파인트(568ml)가 적용되어

다른 캔 맥주들에 비해 확실히 키가 크고 길쭉합니다.

 

국내에서 잉글리쉬 파인트 용량으로 판매되는

수입 맥주들이 몇몇 더 있는데 아일랜드의 머피,

리투아니아의 볼파스 엔젤맨 등이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모던 타임즈(Modern Times)의 맥주들 -

Modern Times Black House (모던 타임스 블랙 하우스) - 5.8% - 2015.09.26

Modern Times Lomaland Saison (모던 타임즈 로마랜드 세종) - 5.5% - 2016.03.13

Modern Times Fortunate Islands (모던 타임즈 포츄넛 아일랜즈) - 5.0% - 2016.04.28

Modern Times Oneida (모던 타임즈 오네이다) - 5.8% - 2017.01.30

Modern Times Booming Rollers (모던 타임즈 부밍 롤러스) - 6.8% - 2019.06.24

Modern Times Critical Band (모던 타임즈 크리티컬 밴드) - 6.7% - 2019.11.16

Modern Times Octagon City (모던 타임즈 옥타곤 시티) - 6.5% - 2020.04.15

 

Virtual Future 는 West Coast IPA 타입 맥주입니다.

 

홈페이지에 공개된 사용된 홉 품종들은 뉴질랜드의

Nelson, 미국의 Idaho 7, Simcoe, Crystal 등입니다.

 

모던 타임즈 양조장 맥주들 중에 이전에 시음기를 올린

'부밍 롤러스' 나 '크리티컬 밴드' 도 비슷한 체급의

미국식 IPA 이지만, 크리티컬 밴드는 Hazy IPA 과이며,

 

'부밍 롤러스' 와 유사한 부분이 많지만

사용된 홉 품종이 다르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여기 블로그에서 여러 번 언급했지만

홉(Hop)이라는게 품종이 무지하게 많아서

 

특히 IPA 와 같은 홉이 강조된 맥주들은

어떤 품종들을 어떻게 조합하느냐에 따라

IPA 의 향과 맛이 천차만별로 나올 수 있습니다.

 

따라서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에서 IPA 맥주들을

10개 이상 취급하는 곳이 많은 것도 그 이유입니다.  

 

 

캔 색상과 비슷한 탁한 주황빛 금색을 띕니다.

 

잘 익은 오렌지, 살구 등에 시럽같은 단 내

더불어 약간의 풀(Grass)내음도 느낄 수 있습니다.

 

탄산기는 보통으로 West Coast IPA 의 평균이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묽고 힘 없는 느낌이 아닌

적당히 가볍고 산뜻하게 즐기기 좋은 정도였습니다.

 

아주 소량의 밝은 과일 시럽과 같은 단 맛이 나며,

이후로는 홉(Hop)에서 나오는 새콤상큼한

과일 맛이 씁쓸함과 함께 찾아옵니다.

 

맥주 쓴 맛 수치인 IBU 수치는 캔에 적힌바로는

80이라 왠만한 Double IPA 수준이지만

부담감과는 거리가 멀도록 잘 감춰졌습니다.

 

홉 맛에 적응을 마치고나면 감춰져있던

고소한 비스킷류 맛이 살짝 나와줍니다.

 

저에게 있어 상당히 익숙하게 다가오는

느낌의 IPA 로 잘 만든 West Coast IPA 입니다.

나무랄데가 없는 좋은 제품이라 생각합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요근래 중국 크래프트 양조장 Master Gao 의

맥주들이 정식으로 수입되기 시작했습니다.

 

중국 난징에 소재한 곳으로 2008년에 설립되었고,

미국 크래프트 맥주에 영향을 받아 Pale Ale 이나

IPA 와 같은 맥주들을 중국시장에 선보였습니다.

 

홈페이지를 살펴보면 중국내에 편의점이나

마트, 백화점 등등 판매되고 있는

업체 목록들이 공개되어 있으며,

난징의 유서깊은 거리에서 탭룸도 운영중이라 합니다. 

 

 

오늘 시음할 맥주는 Master Gao 양조장에서

라거(Lager)타입에서는 그들을 대표하는 맥주인

Baby Jasmine Tea Lager 입니다.

 

스타일은 살짝 맥아적인 성향이 얹어져있는

아메리칸 라거가 기반인 것으로 파악되며,

 

이름처럼 자스민 차가 양조시 투입되어

향긋함과 씁쓸함을 함께 접할 수 있다는군요.

 

라벨도 그렇고 컨셉도 그렇고 Master Gao 에서

중국스러운 풍미를 알리기 위해 기획한 듯 싶습니다.

 

 

맑은 편은 아니고 짙은 금색에 가깝습니다.

 

가벼운 밝은 라거가 기반이다보니 홉이나 맥아 등이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는 가운데, 자스민의 향이

다른 무엇보다 뚜렷하게 나타납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과도한 맥주는 아닙니다.

 

탄산기는 많아서 가볍고 청량하게 마시기 좋습니다.

마냥 연하지는 않고 적당히 안정감있는 라거 같습니다.

 

밝은 라거 맥주에서 오는 약간의 단 맛이 있으며,

낮은 정도의 황과 같은 맛도 나지만 거슬리진 않습니다.

 

살짝 쓴 맛도 있지만 쓴 맛보다는 차(Tea)와 같은

맛이라고 표현하고 싶은데, 맥주 쪽에서 접하지 못했던

독특한 형태의 떨떠름한 맛이 자스민과 함께 찾아옵니다.

 

하지만 향에서도 언급했듯 자스민 폭격과 같은

과도하게 부재료로 점철된 맥주는 아니었으며,

 

베이스가 되는 맥주가 가벼운 라거이다보니

자스민이 조금 더 또렷해보이는 효과 정도였습니다.

 

외관과 이미지만 보아서는 엄청 특이해보이지만

실제로는 편하게 마실 수 있는 독특한 라거입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시즌제로 방영되는 드라마나 영화들은 이전 시즌의

줄거리를 모른다면 그 내용이 이해가 가지 않을 수 있습니다.

 

몇몇 크래프트 맥주들은 어떠한 맥주가 여러 단계의

변신을 거치기 때문에, 변신 전의 상태를 알아야

그 맥주가 왜 이렇게 변화했는지 파악이 가능해집니다.

 

미국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빅토리(Victory)가 만든

Berry Tart Monkey 가 그런 셈으로 변신과정을 알아봅시다.

 

- 블로그에 리뷰된 빅토리(Victory) 양조장의 맥주들 -

Victory Storm King (빅토리 스톰 킹) - 9.1% - 2014.07.12

Victory Prima Pils (빅토리 프리마 필스) - 5.3% - 2016.03.03

Victory Dirt Wolf Double IPA (빅토리 더트 울프 더블 IPA) - 8.7% - 2016.05.03

Victory Summer Love (빅토리 서머 러브) - 5.2% - 2016.07.03

Victory Headwaters Pale Ale (빅토리 헤드워터스 페일 에일) - 5.2% - 2016.10.13

Victory Golden Monkey (빅토리 골든 몽키) - 9.5% - 2016.12.01

Victory Selene Saison (빅토리 셀레네 세종) - 7.5% - 2017.05.11

Victory Sour Monkey (빅토리 사워 몽키) - 9.5% - 2017.09.21

Victory Tart Ten (빅토리 타르트 텐) - 10.0% - 2017.12.11

Victory Home Grown Lager (빅토리 홈 그로운 라거) - 4.8% - 2019.02.14

Victory No Brainer IPA (빅토리 노 브레이너 IPA) - 6.8% - 2019.10.25

 

맨 먼저 Victory 양조장에는 'Golden Monkey' 라는 

도수 9.5%의 벨기에식 트리펠(Tripel)스타일 맥주가 있고,

이것을 시큼하게 Sour 화 시킨 제품이 'Sour Monkey' 입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Sour Monkey 맥주를 약 6개월간

샤도네이 와인 오크 배럴에 숙성시킴과 동시에

리얼 딸기를 배럴에 넣어 맛을 입히는 과정을 추가했고,

 

신맛과 새콤함이 공존하는 Very Tart 한 맛의 성향을

Berry Tart 라는 언어유희적 이름을 맥주에 지어줬습니다.

 

벨기에식 트리펠에 딸기를 넣은 것도 충분히 이색적인데,

딸기 트리펠 + Sour + 샤도네이 배럴 에이징이 가미되었으니

참 많이 복잡해집니다. 그래서 히스토리를 알아야 이해합니다. 

 

 

다소 탁하며 붉은 빛이 도는 금색을 띄고 있습니다.

 

첫 향은 딸기가 가득하지만 코를 찌르지 않는

연한 사과 식초같은 향에 배럴 나무내음도 납니다.

샤도네이로 인해 곡주보다 과실주 느낌으로 갑니다.

 

탄산기는 적당히 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9.3%라는 알콜 도수에 비해 상당히 가벼운데,

탄산기만 적다면 적당한 화이트 와인을 마실 때의

성질이라고 개인적으로 판단되었습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없고 딸기의 새콤함이

먼저 찾아오지만 단 맛과 맞물리지는 않기 때문에

 

은은하게 신 맛이 맴돌지만 얼굴 찡그릴 일이 없는

깔끔하고 가볍게 마시기는 좋은 맥주입니다.

 

배럴에서 오는 나무 맛도 약한 수준으로 나오고

Brett 의 쿰쿰함함과 살짝 떫은 느낌의

과육+효모의 느낌이 끝 맛에 전달되는 편이라

 

맥주 자체는 가볍게 마시기 좋지만 끝 맛이

정갈하다고 보기는 어려웠습니다.

 

따라서 깔끔하게 마시고 싶다면 병 밑에 효모가

가라 앉은 부분은 제하고 마시는게 좋겠다고 봅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독일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Sudden Death 가 만든

필스 브로스넌(Pils Brosnan)이라는 맥주를 시음하며,

맥주 이름과 라벨 디자인에 패러디가 가미된 제품입니다.

 

첩보영화의 대명사인 007 시리즈는 제임스 본드가 주인공으로

현재는 다니엘 크레이그가 007 역할을 맡고 있지만

 

이전 007은 피어스 브로스넌으로 손에 권총을 쥐고

검은 턱시도를 입은 채, 그 유명한 총열 시퀀스가

뒷 배경으로 깔린 것으로 패러디를 장식했습니다.

 

 

'피어스 브로스넌' 이라는 이름을 '필스 브로스넌' 이라 했으니

당연히 맥주 스타일은 필스너(Pils) 라거에 해당합니다.

 

독일 출신 양조장이지만 크래프트 맥주를 지향하기에

클래식한 독일식 필스너를 만들지는 않았습니다.

 

사용된 홉(Hop) 품종부터가 매그넘이라는 쓴 맛 용도 홉에

시트라(Citra), 이쿼노트(Ekuanot)라는 미국 홉들인데,

 

미국의 페일 에일/IPA 에 쓰이는 홉들이라 정통 독일과는

어울리지 않기에 크래프트 성향 필스너라 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IPA 마냥 홉의 향을 더 강화시키는 기법인

드라이 홉핑(Dry Hopping)이 이행된 것도 눈에 띕니다.

 

 

맑지는 않고 적당히 탁한 금색을 띄고 있습니다.

 

미국 홉이 주로 쓰였지만 IPA 마냥 쥬스같이

상큼한 과일 향이 터지는 느낌은 아니었고,

 

적당히 새콤한 과일에 알싸한 풀 향도 나며,

약간의 곡물 내음과 단 내도 감지가 되었습니다.

 

탄산기는 필스너 라거에 적합한 수준으로 있으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역시 필스너라는 스타일에 어울리는,

가볍게 편하게 즐기기 좋도록 형성되어 있었습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없지만 잘 발효된 라거에서

특징적으로 나오는 단 맛이 어렴풋하게 있는 편이며,

 

쓴 맛은 무지막지하게 강하진 않아도 기성품화 된

독일 대형회사의 필스너들에 비해서는 쓴 맛이

단 맛이 지나간 자리에 남아주는 편이었습니다.

 

홉의 맛은 향과 마찬가지로 연한 핵과일류 맛과

약간의 풀 맛, 허브 맛 정도가 나오는 정도로

향에 비하면 맛에서의 홉 캐릭터는 연한 편입니다.

 

적당한 쓴 맛 마저도 지나간 자리에는

상당히 깔끔하게 마무리되고 있습니다.

 

떫거나, 느끼하거나, 황의 느낌이 있는 등등

이런 요소들이 나오지 않고 꽤나 정갈합니다.

 

우선 파괴적이지 않은 특징을 지녔지만

독일 기성 필스너에비해서는 자기주장이 있는

크래프트 필스너로 마음에 드는 제품입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미국 워싱턴 주에는 St.Helens 라는 화산이 있고,

로그 양조장이 위치한 오레건 주에서도 멀지 않습니다.

1980년에 화산 폭발 재해로도 유명한 산이기도 합니다.

 

폭발 이후로부터 사람들에게 목격된 괴수가 있었으니

거대한 몸체에 박쥐처럼 날개가 달려있는 녀석으로,

이 괴물을 Batsquatch 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미국의 예티나 설인처럼 목격자의 증언이 바탕이 된

그림으로만 형체가 남았고 실제 사진이 없는 것을 볼 때

실존 여부를 알 수 없는 믿거나 말거나 설화 같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로그(Rogue) 양조장의 맥주들 -

Rogue XS Imperial Stout (로그 XS 임페리얼 스타우트) - 11.0% - 2010.10.10

Morimoto Black Obi Soba Ale (모리모토 블랙 오비 소바 에일) - 5.0% - 2010.12.03

Rogue Dead Guy ale (로그 데드 가이 에일) - 6.6% - 2011.07.14

Rogue Hazelnut Brown Nector (로그 헤즐넛 브라운 넥타) - 5.5% - 2011.08.04

Rogue American Amber Ale (로그 아메리칸 앰버 에일) - 5.3% - 2011.09.07

Rogue Mocha Porter (로그 모카 포터) - 6.0% - 2011.12.01

Rogue Chocolate Stout (로그 초컬릿 스타우트) - 6.0% - 2011.12.31

Rogue Yellow Snow IPA (로그 옐로우 스노우 IPA) - 6.2% - 2012.07.20

Rogue Brutal IPA (로그 브루탈 IPA) - 6.0% - 2015.03.03

Rogue Juniper Pale Ale (로그 주니퍼 페일 에일) - 5.2% - 2015.05.11

Rogue Dad’s Little Helper (로그 데드스 리틀 헬퍼) - 6.1% - 2015.08.29

Rogue Voodoo Doughnut Bacon Maple Ale (로그 부두 도넛 베이컨 메이플 에일) -6.5% - 2015.11.01

Rogue Santa's Private Reserve (로그 산타스 프라이빗 리저브) - 5.3% - 2015.12.24

Rogue Shakespeare Oatmeal Stout (로그 셰익스피어 오트밀 스타우트) - 6.0% - 2016.04.07

Rogue Cold Brew IPA (로그 콜드 브루 IPA) - 7.5% - 2016.08.10

Rogue 6 Hop IPA (로그 6 홉 IPA) - 6.6% - 2018.03.10

Rogue Hazelutely Choctabulous (로그 헤이즐러틀리 초코타블러스) - 5.7% - 2018.07.24

Rogue Outta Line IPA (로그 아우타 라인 IPA) - 6.9% - 2019.04.29

 

몇 년에 한 번 목격된다는 실제 Batsquatch 와 달리

로그(Rogue) 양조장에서 만드는 Batsquatch 맥주는

 

2018년 쯤에 첫 공개되었으며, 2019년부터 정식으로

상시 생산 제품이 되었고, Hazy IPA 스타일을 따릅니다.

 

홈페이지에 공개된 Batsquatch 맥주의 스펙은

쓴 맛 수치(IBU)는 54 라 Hazy IPA 치고 살짝 스며,

색상(SRM)도 12 정도로 밝은 편은 아닙니다.

 

홉(Hop)은 미국의 Mosaic, Belma, El Dorado 로

열대과일 + 약간의 베리 + 풀 느낌이 있을 것 같네요.

 

 

금색보다는 다소 어두운 밝은 황토색에 뿌옇습니다.

 

파인애플, 망고 등의 열대과일 향도 나왔지만

솔이나 풀과 같은 향 또한 상당부분 자리잡았습니다.

쥬스와 같은 단 내가 있지만 풀과 같은 상쾌함도 납니다.

 

탄산감은 적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 수준으로

특별히 연하거나 무겁거나 할 것 없이 Hazy IPA 에서는

무난하게 즐길만한 성질을 갖추었다고 봅니다.

 

효모에서 나온 단 맛은 사과류를 연상시킨 단 맛에

홉에서 나오는 파인애플 등의 과일 맛이 있습니다.

 

50이 넘는 IBU 에 비해서는 쓴 맛이 도드라지진 않고

새콤하거나 상큼함보다는 눅진한 단 맛이 강한편이며,

 

그렇기 때문에 깔끔하게 떨어지는 Hazy IPA 쪽은 아닌터라

각자의 취향에 따라서 살짝 물릴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단 맛이 있다는 것 이외에는 결격사항은 없었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벨기에 수도원식 맥주들을 시음하다보면

Brune 이나 Bruin 이라는 단어를 볼 수 있습니다.

 

마트나 편의점에서도 판매되는 접근성 높은

벨기에 맥주인 레페(Leffe)와 같은 경우에도

Bruin 이라고 적혀있지만, 국내에서 사람들이

부르는 이름은 레페 브라운이라고들 합니다.

 

오늘의 시음하는 세인트 마틴(St Martin) 맥주의

Brune, Bruin 같은 경우도 수입사 공식 명칭은

브륀/브루인이 아닌 브라운이라 적혀있습니다.

 

 

브라운(Brown)이라고 칭하다보면 영국이나 미국의

브라운 에일(Brown Ale)과 혼동이 될 수도 있습니다.

 

벨기에의 브라운(Brune/Bruin)과 미국 영국의 브라운의

큰 차이점이라면 벨기에는 영국/미국의 맥주들처럼

 

견과나 구운 빵과 같은 브라운 맥아/토스트 맥아

계통의 맛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 경향이 있지만,

 

반대로 미국 영국 브라운 에일에서는 발견하기 힘든

벨기에 에일 효모의 과일 혹은 향신료 등의 발효 맛이

주된 맛으로 나온다는 것으로, 벨기에 에일 효모 맛이 있습니다.

 

따라서 단순히 갈색(Brown)이라는 색상으로 묶기에는

미국/영국과 벨기에의 브라운은 많이 다르기 때문에

취향에 따른 선택 or 추천시 서로 교차가 안 된다고 봅니다.

 

 

살짝 붉은 빛이 있는 탁한 갈색을 보여줍니다.

 

붉은 건과실의 향과 토피, 졸인 흑설탕, 감초 향 등에

어렴풋한 바나나와 후추,정향 등의 알싸함도 납니다.

 

탄산기는 무난한 정도로 스타일에 잘 어울리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특별히 무겁거나 진득하진 않고

중간 수준이라 마실 때 어려움,부담감은 없었습니다.

 

토피, 카라멜, 초콜릿 등의 단 맛이 뉘앙스는 나오나

초반에만 잠깐있고, 이후로는 깔끔해지는 경향입니다.

농익은 붉은 과일 맛도 단 맛과 겹쳐져셔 나오는 편입니다.

 

벨기에 에일 효모 발효 맛이 존재감이 있는 편으로

바나나와 정향 등이 어느 하나 튀는 것 없이

충분히 느낄 수 있을 만큼의 맛이 나와주었습니다.

 

쓴 맛은 없으며 맥아 단 맛과 효모 발효 맛 등이

마신 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옅어져가면

끝에 남는 맛은 약간 헤이즐넛 같은 고소함과

조금 남아있는 알싸한 정향 같은 맛이었습니다. 

 

나올 수 있는 여러 맛들이 오밀조밀하게 잘 모여서

조화를 이루는 맛있는 벨기에식 Bruin 맥주였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