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칠홉스(Chillhops)는 충청남도 서산에 위치한

수제맥주 양조장으로 2017년 설립되었습니다.

 

호주인과 뉴질랜드인이 국내에서 의기투합해서

양조장을 차렸으며, 한국인 아내를 두었기에

거주지인 서산에서 양조장을 세울 수 있었다고 합니다.

 

서산에 있는 양조장은 가정집을 개조한 외관이며, 

갓 만든 칠홉스의 맥주를 마실 수 있는 탭룸도 있습니다.

 

 

오늘 시음할 맥주의 이름은 DDH IPA 입니다.

 

트렌디한 IPA 들을 마셨다면 한 번쯤은 봤을

단어인 DDH 는 Double Dry Hopping 의 약자로

 

홉의 맛과 향을 더욱 증폭시키는 Dry Hopping 을

두 차례에 걸쳐 진행하였다는 의미입니다.

 

DDH 의 기반이 된 스타일은 East Coast IPA 로

지금 기준에서는 꽤 옛 스타일의 IPA 입니다.

 

맥아(Malt)에서 오는 당분 느낌과 바디감이

홉의 풍미와 조화를 이루는 타입이 East Coast IPA 며,

 

고전적인 East Coast IPA 에 어울리는 홉들이 있지만

칠홉스에서는 예전홉보다는 현재 수제맥주 양조장에서

많이 사용하는 오세아니아와 미국의 홉들을 사용했습니다.

 

트랜디한 가운데 옛 것의 장점을 어느정도 취한 IPA 인 셈이죠. 

 

 

탁하지는 않지만 맑은 편도 아닌 짙은 금색을 띕니다.

 

홉에서 오는 풀, 흙, 패션 푸르츠, 복숭아 등등의 향에

맥아에서 오는 시럽, 밝은 카라멜 같은 단 내도 납니다.

 

탄산기는 많지 않아서 청량감과는 무관하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안정적이고 매끄러운 편이지만

육중하진 않아서 마시는데 부담을 주진 않았습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시럽, 잼, 카라멜과 같은 형태지만

홉에서 오는 과일 맛과 결합하면 밝은색 과일 잼 같고,

 

홉의 맛은 향에서 언급했던 과일류의 맛과 풀, 흙 등이

함께 나타나는 형국에 쓴 맛은 살짝 뒤에 남는 편입니다.

 

살짝 느끼한 단 맛이 마시고나면 남는 편이었지만,

그것을 제외하면 대체로 깔끔하게 떨어지는 맥주였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벨기에의 De Leite 양조장은 예전에 시음했던 꾸베 맘젤레,

꾸베 젠느 옴므 등등의 Sour Ale 로 국내에 알려졌으나,

두벨이나 트리펠, 세종 등등을 만드는 전천후 양조장이고,

 

오드 비어셀은 벨기에에서 손 꼽히는 자연발효 맥주

람빅(Lambic)을 전문으로 다루는 곳으로,

괴즈크릭 등의 시음기를 올린 바 있습니다.

 

하나의 맥주에 두 양조장의 이름이 공동으로 나온다는건

이 제품이 둘 사이의 콜라보 형식으로 진행되었다는 것으로,

 

아래 사진에서 확인 가능하듯, 각 양조장

오너들의 얼굴이 전면 라벨에 그려졌습니다.

 

 

두 오너는 친구사이이자 각자의 맥주 분야를 존중하기에

뀌베 코페인(Cuvée Copains)이라는 콜라보를 진행했습니다.

 

De Leite 양조장에서 만든 약간의 스모키함이 있는

세종(Saison)을 Oud Beersel 의 람빅과 블랜딩한 후

약 6개월 동안 오크 배럴에서 숙성하였습니다.

 

미국을 위시한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 많이 발견되는

Wild Farmhouse Ale 을 벨기에의 원조들이 시도한 격으로,

상당히 트렌디한 타입의 맥주라 볼 수 있습니다.

 

6개월 동안의 오크 배럴 숙성을 De Leite 양조장에서

거치는 관계로 맥주의 소속은 De Leite 로 속하는 듯 합니다.

Our Beersel 홈페이지에는 해당 맥주에 관한 정보가 없습니다.

 

 

아주 탁한 편은 아닌 적당히 맑은 금색을 띕니다.

 

람빅에서오는 시큼한 향과 꾸리꾸리한 향이 있고

어렴풋한 세종의 과일류의 새콤한 향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대체로 연한 괴즈 람빅의 향에 더 가깝군요.

 

탄산기는 적지만 스타일 특성상 결함이진 않고,

가벼운 무게감과 연한 질감으로 마시기 편합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기대도 거의 없습니다.

상당히 깔끔하고 개운한 바탕에 연한 산미가 있고,

 

산미보다는 브렛(Brett)류에서 오는 건초나 가죽같은

나무에서 묵은 꾸리꾸리한 풍미가 더 있는 편입니다.

 

사과나, 배, 바나나 같은 효모 과일 맛은 없었지만

약간의 페놀이라 불리는 알싸한 향신료 맛이 있고

 

끝으로 갈수록 쓴 맛이나 떫은 맛은 적게나오면서

밀과 같은 고소함과 스모키함이 입안에 남아줍니다.

확실히 뒤로 가면 갈수록 스모키함이 드러나는군요.

 

기획 의도만 보면 엄청 신박할 것 같은 맥주이지만

대체로 차분하고 잔잔하게 맛이 나오는 편이었으며,

예상보다는 쉽고 가뿐하게 마실 수 있었던 맥주였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지난 2월에 작성한 겨울산행이라는 맥주를 통해

우리나라의 수제맥주 양조장인 맥파이(Magpie)에서

매 계절마다 어울릴만한 시즌 맥주를 출시한다 했습니다.

 

봄 꽃이 활짝 핀 봄에 어울릴만한 맥주인

봄 마실(Bring Spring)으로 맥주 스타일은

가볍게 만들어진 세션 세종(Session Saison)입니다.

 

맥파이 양조장과 펍을 비롯해서 보틀샵 혹은

와인앤모어 등에서 현재 구매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맥파이(Magpie) 양조장의 맥주들 -

맥파이 겨울산행 - 5.0% - 2021.02.14

 

 

벨기에의 농주인 세종(Saison)의 곡물 레시피는

보통 보리 맥아가 대부분이고 밀 맥아가 포함되기도하며,

제품에 따라 귀리나 호밀, 스펠트 밀도 들어가기도 합니다.

 

즉, 발효할 당을 주는 곡물에 있어서 유연한 타입이 Saison 맥주로

맥파이에서는 가파도 산 청보리와 제주산 메밀을 첨가했다하며,

청보리는 맥아화되지 않았다고(Unmalted Barley) 적혀있습니다.

 

때문에 멀티그레인(Multigrain) 세종이라고 불리고 있으며,

그렇다고 맥아화된 곡물이 아예 안 들어간 것은 아닐것입니다.

 

그래도 세종(Saison) 맥주의 주요한 맛은 효모 발효 맛에서 오기에

특수한 곡물들은 효모 발효 맛에 보조를 맞추는 정도일거라 예상합니다.

 

 

아주 탁월하게 맑진 않아도 그럭저럭 맑은 밝은 금색입니다.

 

향에서는 세종 효모에서 기인하는 바나나, 사과 등에

은근한 풀과 꽃 향 등이 있고 곡물쪽 향은 다소 묻혔습니다.

 

탄산기는 보통으로 과하게 청량함을 주진 않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볍고 연한 라거와 유사합니다.

 

맥아적인 단 맛은 거의 없이 꽤 깔끔하게 떨어지는 편에

역시 맛에서도 초반에는 세종 효모가 만들어내는

바나나, 사과와 같은 맛이 화사하게 드러나는 편입니다.

 

향에서는 세종 효묘에 눌려서 존재감이 미미했던

멀티그레인 곡물이 맛에서는 효모 향이 영향력이

점차 사라져가면 맛의 중반부터 후반까지 책임집니다.

 

메밀 등의 곡물 가루나 순도 높은 면에서 나오는

구수함을 봄마실 맥주에서 느낄 수가 있었고,

 

홉의 쓴 맛 수치(IBU)도 16으로 낮은 편이기에

구수한 곡물 풍미가 비중있는 맛으로 다가왔습니다.

 

깔끔하고 화사하고 구수하긴한데 봄마실 맥주의

체급이 체급인지라 음용성을 가져가는 대신에,

만족감이나 꽉찬 느낌은 덜한 제품이라 생각합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도끼 맨(Axe Man) IPA 는 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서리(Surly)에서 연중생산하는 제품입니다.

 

첫 공개는 2014년 덴마크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인

아마게르(Amager)와 콜라보레이션으로 출시되었으며,

 

외적으로 맥주에 얽힌 스토리는 바이킹 신화와

락 그룹 레드 제플린(Led Zeppelin)과 관련이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서리(Surly) 양조장의 맥주 -

Surly Coffee Bender (서리 커피 벤더) - 5.5% - 2020.12.21

 

홈페이지에 방문해서 사용된 재료들을 살펴보면

상당히 심플한 재료 구성이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맥아는 스코틀랜드에서 맥주나 위스키를 만들 때 쓰는

골든 프라미스(Golden Promise) 딱 한종이며,

 

홉 품종은 현 크래프트 맥주계에서 가장 검증된 조합인

미국의 시트라(Citra)와 모자익(Mosaic)의 결합입니다.

 

영국 에일 효모를 이용해 발효했으며 맥주의 쓴 맛

수치(IBU)또한 낮음으로 설정되어있기 때문에,

뉴잉글랜드/Hazy IPA 쪽일거라 예상하게 했지만,

 

구글링을 통한 인터뷰나 분류등에서는

West Coast IPA 로 언급되는 제품입니다.

 

 

아주 맑지는 않으나 탁하지도 않은 짙은 금색입니다.

 

향은 예상대로 강한 감귤, 망고, 구아바 등등의 과일과

풀에서 오는 싱그러움 등이 있지만 쥬스같진 않습니다.

 

탄산기는 보통으로 적당한 탄산터짐을 느낄 수 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볍고 산뜻하게 형성되었습니다.

미끄덩하거나 질척이는 성질은 없었다고 보았습니다.

 

West Coast IPA 라는 설정과 입에 닿는 느낌에서

이미 맥아적인 단 맛은 많이 소멸되었을거라 예상가능한데,

예상에서 어긋나지 않고 깔끔하고 개운한 바탕을 지녔습니다.

 

시트라/모자익 홉이 만들어내는 새콤 상큼한 열대과일 맛이

가득한 편이며, Hazy IPA 에 비해 쥬시함은 떨어지긴해도

홉 맛은 유사한데 단 맛은 나오지 않아 덜 물립니다.

 

West Coast IPA 임에도 쓴 맛의 존재감은 아예 없진 않지만

강하지 않은 편이라 쉬이 마실 수 있었던 장점은 있습니다.

허나 West Coast IPA 의 씁쓸한 여운을 즐긴하면 다소 맹할 수도.

 

Hazy IPA 의 낮은 쓴 맛과 West Coast IPA 의 깔끔함을

가장 트렌디한 홉들로 장점만 결합하여 만든 맥주로

 

투박하고 거칠 것 같은 라벨 디자인과 Axe Man 이라는

맥주 이름과 달리 아기자기한 면모가 돋보인 제품입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데슈츠(Deschutes) 양조장의 '빨간 의자' 맥주는

시즈널 맥주로 1월에서 3월에 공개됩니다.

 

NWPA 는 North West Pale Ale 의 약자이며,

데슈츠 양조장은 미국 북서부에 소재했기에

해당 지역 느낌의 미국식 페일 에일이 되겠습니다.

 

사용된 홉은 미국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도

매우 클래식한 홉인 Cascade 와 Centennial 로

대강 홉 품종만 봐도 어떤 컨셉인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데슈츠(Deschutes) 양조장의 맥주들 -

Deschutes The Abyss Rum (데슈츠 디 어비스 럼) - 13.9% - 2019.08.09

Deschutes Fresh Squeezed IPA (데슈츠 프레쉬 스퀴즈드 IPA) - 6.4% - 2020.02.26

Deschutes Black Butte Porter (데슈츠 블랙 뷰트 포터) - 5.2% - 2020.04.03

Deschutes Obsidian Stout (데슈츠 업시디안 스타우트) - 6.4% - 2020.08.04

Deschutes Neon Daydream Hazy Ale (데슈츠 네온 데이드림 헤이지 에일) - 4.8% - 2020.10.22

Deschutes Chainbreaker (데슈츠 체인브레이커) - 5.6% - 2020.12.13

 

미국 크래프트 맥주계에서 Northwest Pale Ale 은

붉은 엠버계열 색상에 (카라멜)맥아의 진한 풍미가 있으며,

 

숲과 같은 느낌 + 적당한 시트러스 등의 홉 캐릭터로

홉의 씁쓸한 수치(IBU)도 결코 낮지 않은 타입입니다.

 

특히 오늘 시음하는 Deschutes 의 Red Chair 같은 경우 6.2%에

IBU 가 60이라고 기록되있으니 스펙은 IPA 나 다름없습니다.

 

요즘시대에 옛날 TV 를 보듯이, 2-30년 전에

시대를 주름잡던 페일 에일을 만나보고 싶다면

Deschutes 의 Red Chair 가 알맞을 것 같군요.

 

 

붉은 기운이 있는 호박색(Amber)을 띄었습니다.

 

풀, 솔, 흙에 약간의 감귤류의 상큼함이 있고

맥아에서 오는 카라멜,시럽류의 단 향도 납니다.

 

탄산기는 적은 편이라 청량함과 거리가 있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정도에 머무른다 보았습니다.

적당히 매끄럽고 마시기 어렵지 않은 페일 에일이네요.

 

맥아적인 단 맛은 향에서도 언급했던 카라멜, 시럽 등의

단 맛으로 남지만 끈덕지고 물리는 단 맛은 없습니다.

나름 개운하게 떨어지는 밑바탕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그것과 더불어 홉에서 오는 풀, 솔, 흙, 시트러스 등등의

클래식한 미국 홉들에서 오는 맛들을 고스란히 전달받았고

마시고 나면 은근 쓴 맛이 남아 여운을 주는 편이었습니다.

끝 맛으로는 고소한 비스킷과 같은 맛이 남아주는군요.

 

아메리칸 페일 에일 - 엠버 에일 - 아메리칸 IPA 라는

세 장르에 적당히 걸쳐있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맥주로,

 

쓴 맛에 어느정도 내성이 있다면 어렵지 않게

마실 수 있는 클래식한 미국식 페일 에일이라봅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펩시템 2021.04.04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돼님 혹시 바이젠쾨니히 헤페바이젠 리뷰도 해주실 수 있나요?💕

728x90

 

경상북도 문경에 소재한 가나다라 브루어리는

2016년에 설립된 수제 맥주 양조장입니다.

 

수제 맥주 뿐만 아니라 문경 특산물들을 이용한

사이더를 비롯한 과실주 등도 취급하고 있습니다.

 

오늘 시음할 맥주는 은하수 스타우트이며,

알콜 도수 5.6% 의 너무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스탠다드 스타우트에 속하는 제품으로 보입니다.

 

 

가나라다 브루어리의 맥주들로는 스타우트와

페일 에일, IPA 와 같은 미국식 수제 맥주들과

 

바이젠, 바이젠복, 헬레스 라거 등등의

독일식 전통 맥주 등으로 구성되어있으며,

 

더불어 문경의 대표 특산물인 오미자를 넣은

화이트 에일이라는 독창적인 맥주도 구비했습니다.

 

 

스타우트니까 짙은 검은색을 띕니다.

 

초콜릿, 은은한 커피, 고소한 빵류 등의

향이 포근한 형태로 다가온 맥주였습니다.

 

탄산기는 적으며 질감이나 무게감은

중간 수준으로 마냥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아

마시는데 큰 무리 없었다고 보았습니다.

 

연한 카라멜과 초콜릿 등의 단 맛이 있지만

가면 갈 수록 개운해지는 성향 때문인지

잔당감에 의한 물림은 없는게 좋았습니다.

 

은은한 커피와 풀이나 꽃과 같은 맛도 나며

쓴 맛 자체는 적은 편이라 대중들이 마시기에

큰 부담없은 흑맥주라고 생각되었습니다.

 

스타우트와 포터에 걸쳐있는 맥주 같았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4.01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21.04.02 0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