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7.16 미스터리 브루잉 트로피아 IPA - 6.8%
728x90

 

미스터리(Mysterlee) 브루잉 컴퍼니는 서울 공덕동

경의선 숲길 공원을 앞에 둔 곳에 소재했습니다.

 

양조장 명칭 미스터리(Mysterlee)는 우선 창립자의 성이

이(李,Lee)씨이기 때문인 것과, 신비한 맥주를 만들겠다는

Mystery 라는 의미가 합성된 명칭이라 생각됩니다.  

 

미스터리 브루잉의 대표자는 약 10여년 전 부터

홈브루를 시작한 이후 맥주 커뮤니티도 운영하였으며,

 

미국식 크래프트 맥주가 막 시작되던 시기부터

이태원에서 수제 맥주 펍 두 곳을 운영한 경력이 있고,

이후 공덕동에 브루펍(Brewpub)인 '미스터리'를 세웠습니다.

 

대중들에게는 퀄리티 있는 음식을, 맥주 매니아들에게는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트렌디한 맥주들을 선보이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2017년에 공덕동에 양조장+펍이 오픈한 이래로

테이크아웃용 임시 포장 캔(Can)맥주는 취급했으나,

올해부터 정식 캔 장비를 들여 외부 유통도 시작했습니다.

 

오늘 시음하는 트로피아(Tropia)는 미스터리 양조장의

주력 맥주 스타일이라 할 수 있는 New England IPA 입니다.

 

홉(Hop)은 현재 미국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 사용 빈도가

급격히 높아진 스트라타(Strata)라는 품종을 주로 사용했고,

그 결과 효모의 과일 발효맛 + 베리/자몽 등이 나올거라 합니다.  

 

국내 수제맥주 양조장들 가운데 매니악한 최신 미국 크래프트 맥주 트렌드에 

가장 민감하고 이를 괜찮은 퀄리티로 만드는 양조장이라면 세 손가락 안에 꼽히기에

그 분야에 관심있는 맥주 매니아라면 찾아가 볼 만한 곳이라 생각합니다.

 

 

Hazy IPA 라고도 불리는 스타일 답게 탁한 노란-금색입니다.

 

위에 언급되었듯 베리류, 딸기, 자몽 등등의 과일의 향긋함과

단 내가 함께 오는데, 효모 발효 향과 홉의 결합이라 강렬합니다.

 

탄산감은 보통 수준으로 특별히 많거나 적다 느끼지 않았고,

질감적인 부분은 끈적하고 진득한 본래 특성에 비해서는

 

다소 더 마시기 쉽게 연하게 설계된 듯한 느낌을 받았으며

무게감도 덩달아 약간 가벼운 듯한 인상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래도 페일 라거 같이 마냥 연한 쪽으로 향하진 않습니다.

 

우선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거의 없는 편이라 보면 좋고,

단 맛은 사실상 효모에서 오는 과일류 발효 단 맛이 전부입니다.

 

과일 단 맛 또한 엄청 강한 편은 아니었기에 깔끔하게 떨어지며,

홉에서 오는 맛이 사실상 주인공이라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홉 맛의 형태는 향에서 언급했던 요소들이 그대로 나와주지만

맛의 세기가 약한 편은 아니지만 향에 비해서는 경감된 편입니다.

마시고 나면 은근하게 고소한 곡물빵류의 맛을 느낄 순 있네요.

 

New England IPA 답게 홉의 쓴 맛은 없었기에 씁쓸한 여운은 적으며,

홉 맛이 사라지고 나면 꽤나 개운한 편이라 시음성은 상승합니다.

 

아주 진한 New England IPA 를 마시던 사람들에게는 살짝 싱겁겠고,

대중적인 요소를 신경쓴 N.E IPA 라면 마실만한 제품이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