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7.26 Smog City Buzzworthy (스모그 시티 버즈워씨) - 12.5%
728x90

 

'대중의 관심을 열렬하게 받을 자격있는' 이라는

Buzzworthy 라는 맥주가 오늘의 시음대상입니다.

 

제조자는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Smog City 양조장이며,

버번 배럴에 숙성된 임페리얼 스타우트+ 꿀 컨셉입니다.

 

컨셉 자체는 관심 받을 만한 독특한 타입이긴하나

산전수전 겪은 크래프트 맥주 매니아가 아닌, 스타우트가

뭔지도 모를 대중의 관심도 불러일으킬지는 미지수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스모그 시티(Smog City) 양조장의 맥주들 -

Smog City Brix Layer (스모그 시티 브릭스 레이어) - 8.3% - 2018.11.12

Smog City Sabre-Toothed Squirrel (스모그 시티 사브르 투스트 스쿼럴) - 7.0% - 2020.07.07

Smog City IPA (스모그 시티 IPA) - 7.3% - 2020.09.14

Smog City Coffee Porter (스모그 시티 커피 포터) - 6.0% - 2021.02.16

 

 

맥주는 보리나 밀, 귀리 등등을 발아시켜 양조용도로 가공한

맥아(Malt)를 담근 즙을 발효시켜 알콜을 생성하는 발효주이지만,

 

미드(Mead)는 역시 발효로 인해 알코올이 만들어지지만

당원이 꿀에서 오며, 사이더(Cider)와 함께 맥주와는 가까운 주류라

사이더-맥주-미드 등을 넘나들며 발효술을 만드는 곳들도 있습니다.

 

크래프트 맥주 축제 같은 곳에서 참가업체들을 살펴보면

맥주는 아니지만 사이더/미드 제조업체들도 초청받곤 합니다.

 

Buzzworthy 맥주의 유래를 살펴보면 빈티지 생산으로,

미국에서 미드를 만드는 Moonlight Meadery 와 콜라보로

 

제작 때마다 약 250~300kg 에 달하는 메밀 추출 꿀이

 맥아즙을 끓이는 과정중에 투입이 된다고 합니다.

발효 후 버번 배럴에서 1년여 정도 숙성을 거친다는군요.

 

 

그을린 갈색 거품이 나오는 빽빽한 검정의 스타우트입니다.

 

은은한 바닐라와 초콜릿, 꿀, 당밀과 같은 단 내가 있으며,

떫은 나무나 탄 내 등등은 없이 단 내 위주로 향이 나옵니다.

다만 향이 아주 강렬하진 않고 잔잔하고 포근한 편입니다.

 

탄산기는 적은 편이고 맥주 스타일상 잘 어울립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12.5 % 라는 알콜 도수에 비해서는

나름 경량급이라 끈적함이나 육중함을 주진 않았습니다.

7-8% 도수 대의 엑스포트 스타우트 정도와 비슷한 편입니다.

 

경감된 질감, 무게감만큼 잔당감도 말끔하게 사라진 편입니다.

카라멜이나 진한 당밀 등등의 단 맛은 많이 상쇄된 편이었고,

 

꿀이 자주 언급되는 맥주이지만 꿀이 들어간 맥주라고 해서

맥주가 달아지지 않는 것을 알았고, 또 그에 맞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그 때문에 부수적인 맛 등을 조금 더 뚜렷하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약간의 바닐라 톤에 나무 배럴에서 기인한 나무 맛이 적당히 있고,

 

순한 초콜릿과 커피류의 흑맥아 맛이 있지만 거칠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천천히 마시게 되는 맥주라 잔에 따르고 시간이 지나면

높은 알콜 도수에서 오는 알코올 맛도 어쩔 수 없이 마주하게 됩니다.

 

주관적인 느낌으로는 그래도 나름 버번 배럴에 숙성된 임페리얼 스타우트이지만

스타우트적인 면모인 검은 맥아 맛 쪽은 맛이 순화되어 나타난 편인데다가,

꿀과 관련된 맛이 강할거라고는 기대를 안 했기에 딱히 실망하지도 않았습니다.

 

다시 말해 전면에 등장할 것 같은 맛들은 후방에 포진한 느낌이고

뒷편에서 서포트 해야할 맛들이 되려 앞으로 전방배치 된 인상을 받았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