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4'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10.04 맥파이 가을가득 - 5.5%
728x90

 

제주도에 양조장이, 경리단 길에 오리지널 펍이 있는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맥파이(Magpie)의 계절맥주들 중,

 

연속성이나 인지도 등을 보면 오늘 시음하게 될

'가을 가득'이 맥파이의 대표 계절 맥주가 아닐까 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지난 9월 초가을에 정식 출시가 되었습니다.

 

특히 SNS 의 반응을 참고해보면 올해의 라벨 디자인은

역대 최고가 아니냐는 반응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맥파이(Magpie) 양조장의 맥주들 -

맥파이 겨울산행 - 5.0% - 2021.02.14

맥파이 봄마실 - 4.0% - 2021.04.07

맥파이 여름회동 - 6.0% - 2021.07.28

 

 

가을이라는 계절에는 붉게 물든 단풍잎이 떠오르듯,

맥파이의 가을 가득은 붉은색 맥주 타입에 해당합니다.

 

엠버 에일(Amber Ale)에 호밀을 첨가한 것으로,

적당한 쌉쌀함,알싸함,진한 맥아 맛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호밀(Rye)과 엠버 에일이 결합한 형태는

미국을 비롯한 크래프트 맥주 계에서도 흔한 편인데,

적당한 사례로는 이 제품이나 요 제품 정도가 되겠네요.

 

개인적으로도 처음 오픈했던 크래프트 맥주 펍에서

직접 기획하여 연중생산 대표 맥주로 판매했던 타입이

 Rye Amber 라 꽤 애착가는 스타일이기도 합니다. 

 

 

예상외로 꽤 맑은 편이며 붉은 호박색을 띕니다.

 

카라멜, 토피, 토스트 등등의 달고 고소함과

푹 익은 과일류와 같은 달콤새콤함이 나왔으며,

호밀에서 오는 고소함과 약간의 알싸함도 있습니다.

 

탄산감은 보통 수준이라 청량함과는 거리가 있고

다만 알콜 도수에 비해서 체급이나 질감 등에서는

매끄럽고 진득하며 안정된 차분한 느낌을 선사합니다.

 

첫 느낌에서는 카라멜, 토피와 같은 단 맛이 적당히 오나

뒤이어 등장하는 시트러스, 풀, 흙 등등의 홉/효모 맛이

단 맛보다는 조금 더 눈에 띄는 맛이라 판단되었습니다.

 

약간의 토스트, 비스킷류의 고소함도 엿보였으며

IBU 가 높지 않음에도 쓴 맛이나 알싸함이 뒤에 남는데,

맥주에 특별한 문제가 없다 가정하면 호밀(Rye)이라 봅니다.

 

다만 고소함과 찾아오는 아린듯한 알싸함이 꽤 강했기에

초반과 후반의 맛의 양상이 사뭇 다른 맥주같았다는 평이며,

저에게는 나쁘지 않지만 초심자가 마시기에 살짝 어려울 것 같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