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개인적으로 밸러스트 포인트(Ballast Point) 양조장의

맥주들 가운데 가장 선호하는 Black Marlin Porter 입니다.


밸러스트 포인트가 국내에 처음 수입된 시기부터

사람들에게 선보여진 나름 연차있는 맥주입니다.


바로 지난 번에 다루었던 The Commodore

동일 양조장에서 만든 미국식 스타우트(Stout)로,


홉의 씁쓸함과 검은 맥아의 탄 맛 등이

매우 자극적이게 드러나는 간이 센 맥주였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밸러스트 포인트 양조장의 맥주들 -

Ballast Point Calico Amber Ale (밸러스트 포인트 칼리코 엠버 에일) - 5.5% - 2013.09.07

Ballast Point Fathom IPL (밸러스트 포인트 패덤 IPL) - 7.0% - 2014.05.25

Ballast Point Piper Down (밸러스트 포인트 파이퍼 다운) - 5.8% - 2015.03.19


반면 블랙 마린 포터(Black Marlin Porter)는

그 기반은 영국의 포터(Porter)이긴 하나..


양조장 성향이 어디 가질 못하듯 공격적 홉(Hop)의 

성향을 키운 Hop-Forward Porter 로 제작되었습니다.


이러한 성향의 맥주들은 American Porter 로 묶이며 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들이 주로 만드는 타입으로 여겨집니다.


영국의 포터와 미국의 포터가 어떻게 다른지 알고 싶다면

Fuller's London Porter 와 이것 or 블랙 마린을 비교해보면 좋습니다.


그래도 포터(Porter)니까 The Commodore 에 비하면 

그나마 조금 더 고소하고 순한 속성을 가졌을겁니다..



포터(Porter)라는 이름 치고는 더 어두운

검은색을 띄는게 눈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초컬릿, 카라멜, 견과, 스모키 등이 있으며,

포터 치고는 검은 맥아 특유의 향이 많긴하나

The Commodore 에 비하면 얌전한(?) 편입니다.


탄산은 많지 않아 포터에선 무난한 정도며,

질감과 무게감은 중간정도의 무게감고 점성으로

심각하게 무겁지 않으면서 안정감주는 성질입니다.


카라멜이나 바닐라와 같은 적당한 단 맛이 느껴지며,

담백하거나 개운한 속성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온건한 단 맛 위에 로스팅 커피, 초컬릿,

검붉은 건 과일, 약간의 감초 같은 맛이 나오며

풀과 같은 씁쓸한 홉 맛도 같이 등장해주었습니다.


마시고 나면 입 안에 맴도는 견과 같은 고소함도 있네요.


개인적으로 느꼈던 소감은 향과 마찬가지로

맛에서도 포터 치고는 검은 맥아 맛이라던가

홉의 씁쓸함이 더 강한 편에 속하는 제품이긴하나,


The Commodore 수준으로 맛이 범람한다는

생각까지는 이르게 하지는 않았습니다.


어쨌든 잘 만들어진 포터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제 취향은 확실히 이쪽에 가깝다는걸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