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번 시음 맥주는 미국 뉴욕 브루클린 양조장에서 만든

절연된(Insulated) 다크 라거(Dark Lager)입니다. 


속하는 맥주 스타일은 Dunkel 이나 Schwarzbier 등의

독일식 다크 라거 쪽에 묶이는 경향이 있지만,


어디까지나 이는 BA 나 RB 등의 맥주 분류이고,

생산업체 측에서는 그냥 Dark Lager 라고 합니다.


겨울 시즌 제품으로 11월에서 이듬해 1월까지 나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브루클린(Brooklyn) 양조장의 맥주들 -

Brooklyn East India Pale Ale (브룩클린 이스트 인디아 페일에일) - 6.9% - 2010.02.04

Brooklyn Black Chocolate Stout (브룩클린 블랙 초콜릿 스타우트) - 10.0% - 2010.11.11

Brooklyn Pennant Ale' 55 (브룩클린 페넌트 에일' 55) - 5.0% - 2011.07.24

Brooklyn Summer Ale (브룩클린 썸머 에일) - 5.0% - 2011.08.22

Brooklyn BAM Boozle Ale (브룩클린 뱀 부즐 에일) - 8.6% - 2012.04.14

Brooklyn Brown Ale (브룩클린 브라운 에일) - 5.6% - 2014.04.25

Brooklyn Sorachi Ace (브룩클린 소라치 에이스) - 7.6% - 2014.12.25

Brooklyn Lager (브루클린 라거) - 5.2% - 2016.04.13

Brooklyn 1/2 Ale (브룩클린 하프 에일) - 3.4% - 2016.08.14

Brooklyn Local 1 (브루클린 로컬 1) - 9.0% - 2016.12.27



독일식 다크 라거와 미국식이 혼합된 듯한 맥주로,

사용된 네가지 맥아들 가운데 3 종류는 독일식 맥아로

특히 뮌헨식 둔켈 라거를 만들 때 쓰일법한 조합이나,


나머지 하나가 미국 스타우트 쪽에 쓰일 

American Black Barley 로 탄 맛이 강한 재료입니다.


홉도 독일 노블 홉인 할러타우 미텔 프뤼는

전형적인 독일식 라거 맥주에 쓰이는 품종이나,

아마릴로, 센테니얼 등은 미국 에일의 단골입니다.


독일과 미국에 걸쳐있으며 어느 쪽이라고 단정 짓기

어려운 타입이기에 그냥 Dark Lager 라고 불리는 것 같고,


독일 뮌헨식 둔켈 라거보다 더 홉의 경향이 강하고

맥아에서 나오는 탄 맛이나 스모키가 있을거라 예상됩니다.



어두운 갈색에서 검은색으로 넘어가는 색상입니다.


검은 맥아의 향이 있는데 스타우트 급으로

탄 맛이나 로스팅 커피 향이 뚜렷하진 않습니다.

살짝 구운 곡물류의 고소한 향이 전달되었고,


홉에서 나오는 향은 허브나 꽃 계열으로

감귤이나 열대과일 쪽과는 거리가 멉니다.


탄산감은 살짝 적지만 맥주 컨셉에는 알맞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딱 중간수준으로 봅니다.

적당한 안정감과 포근한 감정이 들게 합니다.


어두운 카라멜 맥아에서 나오는 시럽 단 맛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단 맥주라는 느낌은 전혀 들지 않았으며,

구운 곡물 + 약간의 로스팅 맛이 위주가 됩니다. 


이후 홉의 느낌은 허브, 흙, 나무 느낌도 들게하는

차분하게 향긋한 풍미들로 구성되어 있더군요.


개인적인 소감으로는 홈브루 양조하시는 분들이

뮌헨식 둔켈이나 그와 비슷한 부류의 맥주를 만들다가


검은 맥아를 예상 보다 많이 넣어 기존의 고소한 맛과

검은 맥아의 탄 맛이 공존하는 경우가 있는데,

Brooklyn Insulated Lager 의 맛이 그런 듯 합니다.


맥주 퀄리티가 홈브루 초보 수준이라는 건 아니며,

둔켈/슈바르츠비어가 약간 탄 맛나는 정도라는 것이고,

맥주 자체는 대체로 밸런스도 맛도 조악하지 않아 좋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nge 2017.07.05 0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연 처리가 된 라거인가요? 너무 맛있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