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오늘 시음하는 맥주는 Bruery Terreux 에서 만들어진

세종 아르덴(Saison Ardennes)이라는 제품입니다.

 

벨기에 아르덴 지역의 세종 맥주라는 의미를 가졌고,

벨기에 전통 세종이 아닌 미국적 크래프트가 가미되었습니다.

 

잘 만들어진 세종 맥주를 Oak Foeder 에 넣어 6개월 이상

숙성시켜 야생효모 등을 반응시켜 시큼하고 퀴퀴함을 부여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Bruery Terreux 의 맥주들 -

Bruery Terreux Tart of Darkness (브루어리 테레 타르트 오브 다크니스) - 7.2% - 2018.09.11

Bruery Terreux Orchard Wit (브루어리 테레 오차드 위트) - 5.7% - 2019.02.06

Bruery Terreux Rueuze (브루어리 테레 루에즈) - 5.8% - 2019.07.28

 

이번 맥주의 전면 라벨을 보면 말이 그려져있습니다.

오늘 맥주가 사실상 Wild Beer 계통으로 야생효모인

Brett 의 영향을 많이 받았을거라고 예상됩니다.

 

사람들이 보통 이야기하는 Brett 야생효모의 풍미는

건초, 먼지 등도 있지만 말안장(Horse Blanket)이라는

먹어 볼 수 없는 풍미로 많이 비유/묘사되고 있습니다.

 

우리말로 하면 퀴퀴함이나 꿉꿉함, 희미한 매캐함 등등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싫어하는 사람도 있는 냄새로

개인적으로 저는 Brett 쪽의 향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Bruery Terreux 에서 그들의 Wild Saison 의 라벨에

말 이미지를 삽입한 것은 풍미에 대한 힌트 아닐까 봅니다.

 

 

병입 숙성되는 Saison 맥주 답게 탁한 금색을 띕니다.

 

풀, 꽃, 오렌지, 살구 등의 화사하고 싱그러운 향이 있고

약간의 시큼한 향과 쿰쿰한 브렛 내음도 풍겨졌습니다.

 

탄산기는 보통 수준으로 많지도 적지도 않습니다.

무게감이나 질감은 가벼움과 중간 사이의 어딘가로

요즘 같은 여름철에 마셔도 어울릴 성질을 가졌습니다.

본래 세종이 딱 지금 같은 계절에 마시려 제작된거니.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거의 없이 깔끔-담백한 바탕이며,

첫 느낌은 시큼함 약간에 풀, 나무, 건초, 약간의 탄닌 등등

브렛과 홉(Hop)에서 나올 법한 요소들이 주인공이었습니다.

 

즙 많은 과일의 시큼함과 쿰쿰함과 식물 느낌이 어울러진 맥주며,

쓴 맛은 없어 여러 종류의 맛이 다채롭게 등장해서 마음에듭니다.

맛이 다양한데 하나가 유독 튀는 등의 자극적이지 않은 편입니다.

 

뒷 맛도 깔끔해서 마시고 나서도 가뿐한 편이었으며,

가격이 높은 편이라 어렵겠지만 이런 타입의 세종이라면

앉은 자리에서 3잔 정도는 거뜬하게 마실 수 있을 것 같았네요.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