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번에 리뷰하려는 맥주는 올해부터 한국에 얼굴을 비춘

일본의 지비루 양조장 코에도(Coedo)출신의 캬라(Kyara)입니다.

 

생각해보건데, 만드는 모든 맥주가 한국에 수입되어진

양조장은 현재 코에도(Coedo)밖에 없는 것 같은데,

 

코에도는 총 5 종의 맥주를 취급하고 있으며,

오늘의 캬라(Kyara)와 곧 리뷰할 시코쿠(Shikkoku)가

먼저 한국에 수입된 3종(베니아카,루리,시로)에 뒤를 이었죠. 

 

제가 맥주 블로그 생활을 하면서도 한 양조장 내 

모든 맥주의 시음기를 남기게 되는 1호가 코에도가 될 것 같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코에도(Coedo)의 맥주들 -

Coedo Beniaka (코에도 베니아카) - 7.0% - 2012.05.18

Coedo Ruri (코에도 루리) - 5.0% - 2012.06.22

Coedo Shiro (코에도 시로) - 5.5% - 2012.08.21

 

 

오늘 소개하는 캬라(Kyara)의 이름적 의미는

'알로에 나무' 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2011년 까지의 버전과 2012년 출시의 코에도 캬라가

다른 스타일로 표시되어지는(비엔나라거▷임페리얼 필스)것을 보면

2012년 뭔가 코에도 캬라에 변화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2012년 이전 버전을 마셔보지 못해서 비교할 수 없겠지만

정황상 비엔나 라거 → 임페리얼 필스너로 전환된다는 것은

홉의 구성이나 투입에 있어서 뭔가 새롭게 바꾼 것 처럼 보입니다.

 

코에도의 CEO 인 Shigeharu Asagiri 의 인터뷰에 따르면

코에도의 맥주 목록에는 홉이 두드러지는 맥주가 없다고 느꼈는데,

그래서 캬라(Kyara)를 신중히 선택한 홉들로 리뉴얼했다고 설명하더군요.

 

몇몇은 새로워진 '캬라(Kyara)'가 IPA 가 된거냐? 라고 묻는데,

코에도 양조장은 본래 라거맥주 양조에 탁월한 면도 있고,

 일본 음식과의 밸런스 측면을 고려해 홉이 강한 라거를 만들었다 말합니다.

 

코에도의 5 종 맥주를 살펴보면 에일은 바이젠인 시로(Shiro)가 유일하며,

필스너인 루리(Ruri)에서는 홉의 대단한 무언가를 기대할 만하지는 않더군요.

뭔가 아기자기한 필스너 같다는 인상이 파란 라벨의 '루리' 였습니다.

 

코에도 캬라(Kyara)에서는 루리에게 없는 그것을 기대해도 되지 않을까요?

 

 

코에도 양조장의 슬로건이 Beer is beautiful 이던데,

그 말처럼 코에도 캬라(Kyara)의 색상은 아주 깔끔하고 맑은

구릿 빛-호박 색을 발하고 있었던게 인상적입니다.

 

향에서는 잘 익은 과일의 향, 포도나 감귤과 같은 내음이

코를 찌르는 수준이 아니게 섬세히 피어오르고 있었네요.

 

입에 닿는 질감이 상당히 매끈하고 부드럽게 다가왔으며

무게감은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중간수준이었습니다.

 

탄산감은 좋은 질감에 방해가 되지 않을 만큼 적당히 있었고

거품의 유지력(Head Retention) 또한 괜찮았습니다.

 

분명 맥주에서 홉이 만들어내는 쓴 맛에 아직 적응이 되지 않은 입맛이라면

코에도 캬라(Kyara)가 쓰게 다가올 수도 있겠다고 생각되지만..

 단순히 쓰다고 단정짓기에는 가진 매력이 아까운 맥주입니다.

 

상큼한 과일의 맛이 입안에서 터지는 것이 느껴지며,

홉의 씁쓸함이 입에 오래남기보다는 과일의 맛의 지속력이 길어

마시고 나서도 심심하게 만들지는 않았던게 좋았습니다.

 

거기에 매끈한 질감에 동반한 맥아의 달콤함 또한 있어

홉이 혼자 너무 튀도록 방치하지 않는 균형도 괜찮았네요.

 

적절한 선을 지키면서 보여줄 수 있는 매력은 다 보여주는 듯 했습니다.

 

시음기를 다시 검토하고나니 마치 수입사로부터 뭔가 받은 사람의

글처럼 약점하나 적지 않은게 저도 의아하게 느껴지는데,

 

이미 리뷰한 코에도 3종을 통해.. 이번 제품에는 큰 기대가 없었는데,

예상외로 정말 좋은 품질의 맥주를 코에도에서 만나게되니

얘(캬라)는 좀 더 사람들에게 알려져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dikey 2012.10.16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몇 달간 들어 온 맥주 중에서 제일 감동 받았습니다.
    코에도 캬라 지지합니다!!

  2. 클리아르 2012.10.16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에도가 한국에 정식수입되었나 보네요. 코에도는 아무래도 도쿄랑 가까운 사이타마에 위치하는만큼 도쿄 23구 내에서도 구입하기 쉬워서 인지도가 있었던 모양이군요. 개인적으로 코에도 라거종류는 잡맛이 거의 없다는 점이 특징인것 같습니다.

  3. 바보새 2012.10.16 1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뭔가 확 끌리는 평이! (-> 넹 아직 마셔보질 못했어용 ㅠㅠ)

    근데... 카라가 아니라 캬라로 바꿔주시면 어떨까 싶네요. 우리말에서 'ㅏ'와 'ㅑ'는 완전히 다른 것처럼 일본어도 그렇거든요. ^^;;

  4. 00 2012.10.17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 수입업자입장에서 코에도 맥주는 경쟁사 맥주이긴 하지만 카라의 경우는 상당히 괜찮은 맥주라는걸 인정하지 않을 수 없더라구요. 일단 맛있더라구요...

    • 살찐돼지 2012.10.19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쟁사 맥주임에도 맛있는 것은 맛있다고 인정하시는 00 님의 의견을 보니,
      분명 좋은 맥주를 한국에 소개하는 분이라고 생각이드네요~

  5. 맥주 2012.10.25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찐돼지님 이 제품의 수입사와 소비자 가격좀 알 수 있을까요?

  6. 아스팔트 2012.11.02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 갔을때 한병 업어왔었는데..정말 써서 죽을 뻔했어요..^^

  7. 산월 2014.10.11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은 라벨에 '캬라'라고 적혀있길래 캬라멜 풍미가 나는 흑맥주일 줄 알았는데 180도 다른 맛에 놀랐네요ㅋㅋㅋㄱ ipa가 아직 힘든 친구들에게 권해봐야겠습니다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