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요근래 국내에 새롭게 들어오기 시작한 에픽(Epic)은

미국 유타(Utah) 주에 소재한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입니다.


마니아들에게는 국내에 없더라도 이름은 꽤나 알려진

미국 유수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이기도 합니다.


에픽(Epic) 양조장의 스탠다드 급 기본 맥주들과

특별 라인업으로 분류되는 맥주들이 여럿 들어온 가운데,


제가 가장 먼저 선택한 제품은 Smoked Porter 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취향에 맞을것 같아서 골랐습니다.



마찬가지로 국내에서 판매중인 동일 컨셉의

Stone Smoked Porter 에서도 알 수 있듯,

포터와 훈연(Smoked)은 어울리는 조합입니다.


에픽(Epic) 양조장에서는 캠프파이어 분위기에서

마시는 초컬릿과 커피 느낌의 포터를 컨셉으로 잡았고,


이를 이룩하기 위해 Cherry Wood Smoked Malt 를

이용하여 포터에 훈연 풍미를 부여했다고 합니다.


알코올 도수는 6.2%라 약하지도 강하지도 않지만,

당도에 따라 훈연 느낌이 더 노골적으로 느껴질 수도

단 맛과 훈연 맛이 밸런스를 구축할 수도 있습니다.



어두운 갈색이라고 보기 어려운 검은색을 띕니다.


개인적으로 양조를 하면서 체리우드 스모크 맥아의

향을 알고 있는 상황이기에 그 향이 포착되긴 하나,

모르는 입장이라고 가정한다면 흑맥아를 많이 쓴

포터/스타우트에서 나올 수 있을 법한 훈연 향기라 봅니다.


훈연향 못지 않게 에스프레소나 다크 초컬릿,  

약간의 당밀, 카라멜 등의 향이 나타나 줍니다.

향에서는 스모크가 상한가를 달린다는 느낌은 적네요.


탄산이 많지는 않지만 예상보다는 더 있었고,

무게감이나 질감도 짐작했던 것 보단 가볍습니다.

뭔가 묵직할 것 같은 Smoked Porter 의 이미지이나

도수에 비해 연하고 편하게 넘어가는 액체 성질입니다.


질감과 무게감이 그렇다는 것은 맥아적인 단 맛 또한

맥주에 많이 남아주진 않는다는 것의 반증입니다.


질척이는 카라멜이나 토피, 당밀 등의 단 맛이 적기에

입 안에서 퍼지는 훈연-검은 맥아 풍미가 더 부각되는데,


스모키, 에스프레소, 재(ash), 훈연 베이컨, 짠 맛 등이 있고,

이들 중 몇몇은 훈연 맥아와 검은 맥아의 교집합이라

훈연 맥아를 썼기에 나타나는 맛이라 고집하긴 어렵지만,


에픽(Epic)이 제품 설명에서 캠프파이어를 언급했듯

장작이나 나무 느낌이 후반부에서 강하게 전달됩니다.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맛이라 뒤가 따분하지 않았습니다.


이 제품을 버번(Bourbon)화 시켜서 달게 만들면

오늘 마신 제품과 좋은 대비가 될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