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에어딩어(Erdinger) 바이스비어의 한 종류인 둔켈(Dunkel) 바이스비어입니다.
일반적으로 둔켈비어는 오리지널의 밝은 색깔의 맥주에 비해
고소함과 약간은 무겁고 진중한 듯한 맛이 특징입니다.
보통 스타우트같은 흑맥주를 광고 할 때의 카피문구를 보면
'남자의 맥주'라는 식으로 표현하는 경우가 많지요..


윗 사진 상단부분을 보면, 병 주위로 하얀 때 같은 것들이
끼여있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유통과정에서 창고나 판매점에 있다보니 자연스럽게
병에 달라붙은 먼지들인데...
 독일에서 맥주를 살 때 먼지가 많이 붙어 있는 맥주병은
여러번의 재활용을 통해 산전수전 겪은 맥주병이고
먼지가 덜 붙어 있는 맥주병은 새내기 맥주병이라 여기시면 됩니다.

저도 리뷰를 하면서 사진을 찍어야 하다보니
겉 면이 지저분한 맥주병보다는
깔끔하고 라벨도 훼손이 안 된 맥주병을
비교해 가면서 고르게 되더군요..
만약 리뷰를 안 썻으면 신경 안쓰고 아무거나 마셨을 테죠 ~ ㅋ


에어딩어 둔켈 바이스비어도 여러번 먹어 본 제 느낌으로는
오리지널 만큼은 못하는 느낌을 받습니다.
에어딩어 오리지널 바이스비어가 본디 정직하고
꾸준한 맛을 선사하다 보니..
둔켈 바이스비어를 먹을 때도
약간 초컬릿의 향과 탄산이 좀 더 많을 뿐
오리지널 바이스비어의 풍부함과 부드러움이
둔켈비어의 특징을 약간 묻어버린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파울라너(Paulaner), 마이젤바이스(Maisel's weisse)
그리고 에어딩어(Erdinger) 와 같은 바이스비어는
오리지널 그 자체로도 충분히 진득하고 풍부하고 고소한 맛을 선사해서 인지
둔켈버전을 먹었을 때, 색깔이 다르고 마실 때의 기대감만 다를 뿐이지..
맛 자체로는 아주 큰 차이점을 못느끼겠네요..

아예 프란치스카너나 아우구스티너처럼 과일의 신맛이 강한 맥주라면
오히려 둔켈의 고소함이 더 특별하게 느껴지지 않았을까 짐작해봅니다.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09.07.16 0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도 들어오는데 너무 비싸서....^^;;

  2. Seth's Life 2009.07.16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품이 아주 부드러우면서도 풍부한게 특징인 것 같아요.
    era-n님은 여기서도 보네요. ㅎㅎ

  3. 나상욱 2012.06.22 0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건...맛을 표현하기가 힘드네요
    확실히 느낀건 개인적으로 오리지널보다는 한참 못하다는겁니다;;

    살짝 코젤 다크같기도 하면서 밀맥이다보니 코젤 다크보다는 바디감이 있긴 한데...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