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블 트윈(Evil Twin) 브랜드의 맥주들 가운데서

가장 유명한 제품들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임페리얼 비스코티 브레이크(Imperial Biscotti Break)입니다.


비스코티는 이탈리아 비스킷의 한 종류로

맥주의 컨셉이 커피 + 비스킷이라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라벨 백그라운드 디자인을 살펴보니

개인적으로는 커피에 살짝 적신 비스킷 같았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이블 트윈(Evil Twin)의 맥주들 -

Evil Twin Yin (이블 트윈 인) - 10.0% - 2015.02.23

Evil Twin Soft DK (이블 트륀 소프트 DK) - 10.4% - 2015.08.23

Evil Twin Falco (이블 트윈 팔코) - 7.0% - 2015.09.28

Evil Twin Freudian Slip (이블 트윈 프레우디안 슬립) - 10.3% -2015.12.27

Evil Twin Lil’ B (이블 트윈 릴 비) - 11.5% - 2016.02.28

Evil Twin Ryan And The Beaster Bunny (이블 트윈 리안 앤 더 비스터 버니) -7.0% - 2016.04.30

Evil Twin Sour Bikini (이블 트윈 사우어 비키니) - 3.0% - 2016.12.10

Evil Twin Femme Fatale Brett (이블 트윈 팜므 파탈 브렛) - 6.0% - 2017.02.10



기본 맥주 스타일은 임페리얼 스타우트(Imperial Stout)이며,

커피 원두, 아몬드와 바닐라향 등이 첨가되었습니다.


사실 이런 컨셉의 맥주는 어지간히 잘못 만들지 않는 이상

맛이 없기가 힘든 스타일 중 하나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오늘 시음하는 Imperial Biscotti Break 는 해당 시리즈의

가장 대표적인 제품으로 이를 모태로 여러 파생 상품들이 나옵니다.


뭐, 살짝 완화된 버전인 그냥 Biscotti Break 도 존재하긴 하지만


버번 배럴 에이징 버전, 메이플 시럽 버전, 칠리 버전,

라즈베리, 체리, 헤이즐넛 등 온갖 시도가 가미되었습니다.



거품이 도톰한 편은 아니나 진한 갈색의 거품이며,

색상은 볼 것도 없이 완벽한 검은색을 띕니다.


향은 바닐라, 초컬릿, 향긋한 커피가 강하며,

카라멜, 메이플 등의 디저트 단 내도 납니다.

비스킷이나 견과 등의 고소함도 어렴풋하네요.


탄산 포화도는 낮고 그게 또 어울립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11.5% 라는 수치에 비해서는,

어디까지나 상대적으로 마시기는 수월한 편입니다.

중간과 강함(Medium-Full Body)에 수렴한다 봅니다.


향과 맛은 크게 양상이 다르지는 않았습니다.

일단 커피나 초컬릿 바닐라 계통의 맛이 강하며,

쓴 맛이나 떫은 맛들은 찾아보기 어려웠습니다.


탄 맛도 향긋한 커피에 가려져 두드러지지 않으며,

카라멜과 조금 더 나아가 당밀(Molasses) 느낌,

거기에 감초나 삼과 같은 풍미도 살짝 얹혔습니다.


생각보다는 고소한 쪽 맥아의 활약은 포착하지 못했습니다.


높은 도수에 비해서 알코올에서 오는 술 맛이나

압박감 등은 아주 잘 가리고 경감시켰다고 보았으며,


개인적인 취향에는 커피/바닐라 등이 사라지고 난 뒤에

무언가 뒷받침 할 맛의 요소가 부족하게 느껴져서,

맛의 종반부가 달고 물리는 것 같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