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현재는 AB-InBev 소속으로 같은 인베브 소속의

오비 맥주에서 수입하는 구스 아일랜드 입니다.


구스 아일랜드의 몇몇 제품들은 유려한 글씨체로

서양 여성의 이름을 맥주의 명칭으로 가지고 있는데,


이는 구스 아일랜드의 빈티지 에일 브랜드들로

벨기에 스타일 맥주에 해당하는 맥주들입니다.


오늘은 그들 중 가장 잘 알려진 제품인

소피(Sofie)를 시음하며, 빈티지 에일 브랜드에서

유일하게 국내에 수입된 맥주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구스 아일랜드(Goose Island)의 맥주들 -

Goose Island India Pale Ale (구스 아일랜드 인디아 페일 에일) - 5.9% - 2010.11.16

Bourbon County Brand Stout (버본 카운티 브랜드 스타우트) - 13.0% - 2010.12.14

Goose Island Christmas Ale (구스 아일랜드 크리스마스 에일) - 5.7% - 2010.12.25

Bourbon County Brand Coffee Stout (버본 카운티 브랜드 커피 스타우트) - 13.0% - 2011.01.03

Goose Island Honkers Ale (구스 아일랜드 혼커스 에일) - 4.3% - 2016.05.20



소피(Sofie)는 벨기에 스타일 팜하우스 에일로

동의어로 간략하게 줄이면 세종(Saison)입니다.


80% 의 일반 벨지안 스타일 팜하우스 에일과

20%의 와인 배럴에서 숙성된 팜하우스 에일이


블랜딩되어 완성된 맥주가 소피(Sofie)이며,

숙성(에이징)될 때 오렌지 껍질과 함께했습니다.


이름부터 라벨 디자인, 풍겨지는 맥주의 특성이

아기자기하고 예쁠 것 같은 분위기 제품으로

실제로도 그럴지 마셔보고 판단해보겠습니다.



아주 맑진 않지만 그렇다고 탁한 편은 아니며

색상은 레몬색, 노랜색을 발하고 있었습니다.


레몬이나 감귤과 같은 향이 나타나는 가운데,

모스카토와 같은 화이트 와인스런 향도 있습니다.

풀이나 허브와 같은 식물스러운 향도 풍깁니다.

은근히 Brett 과 같은 헛간, 가죽 내 등도 있네요.


탄산은 살짝 있는 편으로 과하진 않습니다.

입에 닿는 질감과 무게감은 연하고 가벼운 편으로

묽지 않은 선에서 부드러운 질감도 갖추었습니다.


  처음에는 확실히 산뜻하고 어여쁜 느낌의

새콤한 과일 맛과 풀 등의 맛을 볼 수 있습니다.

화이트 와인이 연상되는 맛도 상당합니다.


그러나 조금씩 맛에 익숙해지면 Brett 과 유사한

곰팡이나 건초, 먼지 등과 같은 맛이 포착되는데,


완전한 Brett 발효 맥주에서 발견되는 수준까진 아니라서

초반의 예쁘고 아기자기한 이미지가 무너질 정도는 아닙니다.


소피(Sofie)는 왠지 외관과 분위기는 예쁘고 아름답지만

조금 만나면 털털하고 꼬질꼬질한 면모도 있어보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016.08.03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밍밍한 요구르트 맛이 느껴졌던..

  2. era-n 2016.08.06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종치곤 사우어에일에 더 가까웠어요.

  3. Talier 2018.08.22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를 조금씩 즐기다가 이 소피라는 맥주를 마셔보니깐, 역시 벨기에스럽다 이런생각이 듭니다. 독일 밀맥주랑 벨기에 밀맥주랑 비교하다보니, 벨기에 사람들은 여러 향신료를 넣더군요. 이 맥주도 여러방법을 통해서 세종을 맛이고 가볍고 상큼하게 바꾼것 같네요.
    전통적인 세종을 마셔보지 못해서 비교하지 못하는게 아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