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별 맥주들/미국

Kona Wailua Wheat (코나 와일루아 위트) - 5.4%

by 살찐돼지 2014. 3. 26.
728x90
반응형


맥주 병에 하와이 섬들이 양각으로 새겨져있는 것이 인상적인

코나(Kona) 양조장의 맥주들 중 오늘 소개하는 제품은

코나(Kona)의 시즈널 맥주 군인 알로하(Aloha) 시리즈의

와일루아 위트(Wailua Wheat)라는 맥주입니다.


봄과 여름시즌에만 출시된다는 와일루아 위트(Wailua Wheat)의

이름에서 와일루아는 마우이(Maui)섬의 Hana 고속도로 근처

와일루아 폭포로부터 따온 것으로, 마치 파라다이스와 같은 풍경을

간직한 와일루아 폭포를 그리면서 마시기 좋은 맥주를 만들었다 합니다.


열대 과일 중 하나인 패션 푸르츠(Passion Fruits)가 첨가되었고,

와일루아 위트의 컨셉은 밝고 경쾌함 위주로 잡혀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코나(Kona) 양조장의 맥주 -

Kona Pipeline Porter (코나 파이프라인 포터) - 5.3% - 2012.12.28



와일루아 위트(Wailua Wheat)는 미국식 밀맥주(American Wheat)로서

미국식 밀맥주의 모티브는 독일식 바이젠(Weizen)에서 왔습니다.


청량함이나 가벼움, 풍성한 거품, 탁한 외관 등등은 서로 닮았지만

미국식 밀맥주가 독일식 밀맥주와 대비되는 가장 큰 성향은

아무래도 클로브(Clove)나 바나나와 같은 효모적 특징의 부재입니다.


독일식 밀맥주에서는 달작지근하면서 알싸한 풍미가 주도적이지만

미국식 밀맥주에서는 그런 풍미없이 무난한 맛의 진행을 보여주죠.


따라서 독일식 밀맥주를 주로 찾이시던 분들에게는

아메리칸 위트비어가 밋밋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많은 미국의 양조장들에서 나오는 밀맥주들은 하나의 무기쯤은 지녔는데,

그것이 다량의 홉이 되었건, 코나(Kona)처럼 Passion Fruits 가 되건,

아니면 서빙시 레몬을 꽂아서 먹는것을 제안도 되는 등..


아메리칸 위트(American Wheat) 맥주는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에서

어떤 무언가로 변형시키기 좋은 기본 베이스로서의 역할도 톡톡히 합니다.



탁한 기운을 드러내며 색상은 짙은 노란색 - 금색입니다.

거품은 크게 형성되지 않는 편이고, 지속력은 좋지 않더군요.


오렌지나 파인 애플 류의 과일스러운 새콤한 향이 풍기며,

꿀을 바른 밀로 만든 빵과 같은 향도 느껴졌습니다.

의식적으로 패션 푸르츠의 향도 맡아지는 듯 했지만..

아주 또렷하게 패션 푸르츠 위주로 향이 나타나진 않더군요.


탄산감은 청량함과 가벼움의 컨셉에 알맞게 많은 편이었지만

탄산의 터짐이 따끔거리지 않아 마시기에 편합니다.


맥주의 무게감 자체는 가벼운 편으로 보았지만

물과 같은 점성이 아닌 소량의 크리미-기름진 느낌이 있네요.


마냥 밝고 화사한 과일 맛의 향연일거라 예상했던 맥주였지만

기대와는 다르게 밀(Wheat)의 고소함과 텁텁함이 기반에 깔려있고,


그 위로 오렌지-파인 애플- 레몬-패션 푸르츠 등등의 과일 맛들이

입 안에서 상승하듯 퍼지는 맛들로서 밀-과일의 맛이 대비됩니다.


홉(Hop)의 씁쓸함이 뒤에 남는다던가, 효모의 과일스러운 

발효부산물이 남아 맥주 맛을 휘어 잡는다던가 하는 것 없이

두 가지 맛의 대비라는 매우 단순한 구성으로서

심각하게 시음기를 작성하고 고민할 필요없는 맘 놓고 마실 맥주네요.




728x90
반응형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