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어울리는 특징의 맥주를 찾아 헤메다가 

외관만 보고 내가 찾는 거라 생각해서 고른

미켈러(Mikkeller)의 Zest Please 입니다.


제스트(Zest)가 이름에 붙은 까닭은 오렌지 제스트,

즉 오렌지 껍질이 맥주에 가미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오렌지 제스트가 들어갈 정도라면

색상이 밝고 산뜻한 류의 맥주일거라 넘겨짚었죠.


하지만 이미 구매한 후 맥주에 관련한 정보를 보니

이는 영국식 포터(Porter) 맥주가 기반이 되더군요. 



- 블로그에 리뷰된 미켈러(Mikkeller)의 맥주들 -

Mikkeller Big Worse (믹켈러 빅 워스) - 12.0% - 2010.11.10

Mikkeller 黑 (믹켈러 흑) - 17.5% - 2010.12.20

Mikkeller Tomahawk Single Hop IPA (믹켈러 토마호크 싱글 홉 IPA) - 6.9% - 2012.01.31

                               Mikkeller Monk's Elixir (믹켈러 몽크스 엘릭서) - 10.0% - 2013.03.10

Mikkeller Hop Burn Low (믹켈러 홉 번 로우) - 10.0 - 2014.03.24

Mikkeller Galena Single Hop IPA (믹켈러 갈레나 싱글 홉 IPA) - 6.8% - 2014.07.21

Mikkeller American Dream (믹켈러 아메리칸 드림) - 4.6% - 2014.11.07

Mikkeller Mastodon Mother Puncher (미켈러 마스토돈 마더 펀쳐) - 6.6% - 2016.01.24



오렌지 껍질은 생각보다 다양한 스타일에서 사용됩니다.


코리엔더와 오렌지 껍질이 필수인 벨지안 화이트는 물론이며,

종종 다른 류의 벨지안 맥주 스타일에도 첨가되기도 합니다.


하면발효하는 페일 라거 계열 맥주에서는 발견되지 않지만

검은/어두운 맥아가 들어간 단 맛이 감도는 맥주들의

초컬릿/카라멜 위주에 오렌지 껍질은 반전을 주는 요소입니다.


 아메리칸 홉(Hop)이 자주 쓰이는 페일 에일이나 IPA 등에서는

홉의 맛이 기본적으로 오렌지 제스트의 맛과 크게 다르지 않아

중복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함께 사용되는 일은 드뭅니다.


따라서 제가 라벨 디자인에 낚이기는 했지만

오렌지 제스트 + 포터의 조합은 있을 법한 구성으로

미켈러(Mikkeller) 맥주 치고는 얌전한녀석 같아 보이네요. 



어두운 갈색이나 검은색인 것으로 확인됩니다.


검은 맥아의 로스팅 커피, 초컬릿 향이 나는 가운데,

코를 찌르는 시큼함이 돌출되었고 

이는 레몬이나 오렌지와 같은 특징입니다.


탄산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입에 닿는 느낌은

7.0%에 준하는 포터(Porter)의 전형입니다.

진득하고 안정적인 느낌이 마음에 들며,

셸로우 그레이브 포터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맛은 생각보다 난해하지 않은 편이었습니다.


일단 확실하게 포터(Porter)와 같은 맛은 강합니다.

알코올 도수가 포터치고는 다소 높은 편이다보니

자연스럽게 검은 맥아의 풍미나 단 맛 상승이 있고,


후술할 오렌지 제스트의 맛을 제외하고 보면

굉장히 이상적이고 맛있는 강건한 Porter 에 해당합니다.


힘이 있는 포터의 맛이 있는 가운데 군데군데서

뚜렷하게 나타나는 오렌지나 레몬 등의 시큼 새콤함이

미각을 자극하는데 향과 마찬가지로 꽤나 돌출됩니다.


홉(Hop)에서 낼 수 있는 시트러스와는 다른 양상의

오렌지,레몬 맛으로 약간 입을 얼얼하게 만들 정도 입니다.


포터 한 잔 마시고 오렌지 한 입 베어 문 느낌으로

오렌지(제스트) 포터라는 컨셉은 확실하지만

뭔가 섞인다는 느낌보다는 따로 노는 느낌이 있네요.


아무튼 딱히 흠 잡을 것 없는 웰 메이드 맥주이지만

이질적인 맛이 뒤섞인 맥주로 시도해 볼 만 합니다.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