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미국 뉴 벨지움(New Belgium) 양조장에서 만든 스냅샷(Snapshot)은

기본적으로 밀맥주(Wheat Beer) 바탕으로 하고 있는 맥주입니다.


클로브(Clove), 바나나 등의 언급이 없는 것으로 봐서는

독일식 헤페 바이젠이 아닌 아메리칸 위트 비어로 만들어진 맥주로,


사용된 효모 또한 Weizen Yeast 나 Wheat Beer Yeast 가 아닌

그냥 Ale Yeast 라고 적혀진 것을 보아 밀이 포함된 밀맥주에 가깝습니다.


맥아도 밀 맥아와 페일 에일 맥아라는 베이스 맥아의 심플한 구성으로

IBU 13 에 홉도 캐스케이드 한 종이라 단순한 맛으로 맹할 여지가 있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뉴 벨지움(New Belgium)의 맥주 -

New Belgium Ranger IPA (뉴 벨지움 레인저 IPA) - 6.5% - 2012.11.06



기본적인 재료만 가지고 맥주를 만들었다면 못마실 정도는 아니고

다소 심심하지만 편하게 마실 수 있는 무난한 맥주 정도가 되었겠지만,


스냅샷(Snapshot)은 코리엔더(고수)와 grains of paradise 라는

향신료의 투입을 통해 맥주 풍미의 다양화를 꾀했습니다.


더불어 산미의 원천인 '락토 바실루스' 를 맥즙(Wort)에 넣어

람빅이나 플랜더스 레드 처럼 강한 산미는 아니지만

약한 산성의 속성을 입히려고 계획했다고 설명되고 있습니다.


무난한 듯한 성질의 맥주에 변칙적인 요소를 넣어주는 것이

미국 크래프트 씬에서 한 가닥 하는 뉴 벨지움(New Belgium) 답습니다.



탁한 노란색, 상아색 등을 띄는게 눈에 보입니다.

흰색 거품은 수북하게 쌓이며 유지력도 탁월합니다.


코를 약간 자극하는 레몬, 곡물(밀), 요거트 냄새 등이 납니다.

맥아적인 단 내나 홉의 싱그러운 풀 느낌은 없습니다.

코리엔더나 바닐라와 같은 향기가 풍기기도 합니다.


탄산은 많지는 않는 편입니다. 입안에서 터지는건 없군요.

가볍고 순하며 질감이 얇은 편이라 마시기 매우 쉽습니다.


확실히 시큼함이 두드러지는 맥주이기는 합니다만

어디까지나 미국식 밀맥주의 얇고 깨끗한 기반이기 때문이지

홉이나 맥아가 득세했던 맥주였다면 시큼함이 무디게 다가왔겠네요.


코리엔더의 살짝 달면서 향긋함이 마시는 중간중간 풍기며

레몬의 상큼함이 다소 짭짤한 형태로 남아주었습니다.


후반부에서는 곡물 비스켓의 고소한 맛이 맴도는게 확인되며,

단 맛이 적고 홉의 쓴 맛도 없어 매우 개운하고 깔끔한 뒷 맛입니다.


부수적인 재료인 락토 균과 향신료들이 맛을 이끌어가는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4.10.22 0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 평이 썩 좋진 않더군요....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