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번에 블로그에 소개할 맥주는 벨기에의 자연발효맥주
람빅(Lambic)으로 그중에서도 귀즈(Geuze) 제품입니다.

이 귀즈람빅을 만든 브루어리는 Oud Beersel 양조장으로,
Oud 는 올드(Old), Beersel 은 수도 브뤼셀의 남서쪽에 인접한
인구 약  25,000 의 광역도시입니다.

Beer-sel 이라는 이름과 어울리게 이 도시와 그 근교에는
이름난 전통방식의 람빅양조장들이 자리잡고 있는데,
'Boon''3 분수' 양조장들이 해당됩니다. 


Oud Beersel 브루어리는 1882년부터 그 역사가 시작되었으며,
람빅(Lambic) 맥주만을 전문적으로 양조하는
가업으로 맥주를 만들어 온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2002년 지속되어오던 그들가족의 과업은
재정난에 부딪히게 되었고, 이는 Oud Beersel
브루어리에서 람빅이 사라지게 될, 더 이상 만들지 않을 
위기나 다름없었던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그로부터 3년동안 람빅의 생산이 중단되었지만..
2005년 람빅에 대한 열성으로 무장한 두 젊은이가
브루어리를 재가동시키면서 기존에 만들던
귀즈(Geuze)람빅과 크릭(Kriek)을 재생산했으나,

람빅만으로는 도저히 양조장을 유지할 수 없기에,
'Bersalis' 라는 다른 브랜드를 자체내에서 만들어
라거와 트리펠(Trippel)을 재정을 위해 양조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위의 두 맥주는 다른도시의 다른 브루어리에서
따로 만들어 진다고 하네요.

결국 Beersel 의 Oud Beersel 에서는
예전처럼 람빅에만 몰두 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각각의 브루어리에서 생산된 맥주마다 맛이 다르고,
심지어 같은 브루어리에서 생산 된 동일한 종류의 것도
맛이 다르다고 알려진 맥주가 바로 람빅이라,
그 맛을 평하기가 참으로 어려운 맥주입니다.
오늘마신 것이 내일 것과 다를 수도 있다는 것이죠..

하지만 전통적인 람빅에 있어서 맛에 큰 줄기는 동일하게 보여지는데,
강력한 신맛과 약간의 짠맛을 접할 수 있다는 특징입니다.

그런데, 오늘 제가 마신 Oud Beersel 의 귀즈람빅은
지금껏 마셨던 것들과는 사뭇다르게 다가왔는데,
이전의 것들을 마시게되면 상당한 신맛과 자극적임으로
얼굴을 찡그리게 되는데, 오늘것은 그것이 덜하게 느껴졌습니다.

자극적임이 약화된 덕분인지.. 맛이 점점 사라져가는 후반부에서
텁텁하지않은 씁쓸함이 있다는 것을 포착할 수 있었던,
"맥주스러웠던 람빅" 이었다고 맛 보았습니다.

누군가가 람빅에 처음 관심을 가지고, 특히 전통방식을 원한다면
Oud Beersel 의 귀즈(Geuze)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그가 마실 람빅이랑 제가 마신 람빅이 맛이 동일할지는 알 수 없지만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