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열흘 전 소개한 '슈나이더 마이네 호펜바이세' 와는 다른 스타일인
슈나이더 마인 크리스탈 (Mein Kristall)입니다.

1990년 출시된 '마인 크리스탈' 은 의심의 여지없는
크리스탈 바이스비어로, Tap 번호는 2 입니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작년부터 슈나이더바이스는
그들의 맥주 종류에 번호를 붙여서 구분지어 놓고 있습니다.

Tap 1, Tap 2, Tap 3 와 같은 형식으로 Tap 7 까지 있고,
건너뛰어 별도로 Tap 11 도 하나 있더군요.  

- 슈나이더(Schneider)의 다른 바이스비어들 -
Schneider Aventinus Bock (슈나이더바이스 아벤티누스 복비어) - 8.2% - 2009.06.29
Schneider Weisse Original(슈나이더 바이스 오리지날) - 5.4% - 2009.07.04
Schneider Aventinus Weizen Eisbock (슈나이더 아벤티누스 바이젠 아이스복) - 12.0% - 2010.10.29
Schneider Meine Hopfenweisse (슈나이더 마이네 호펜바이세, tap 5) - 8.2% -2011.07.12


2009년에 제가 독일에서 리뷰한 오리지날과 아벤티누스를 보면,
그때 당시만 해도 슈나이더가 Tap 번호로 구분하지 않았던 것이 확인됩니다.

슈나이더는 바이스비어 전문 양조장으로 양조하는
맥주의 가짓수는 현재 총 9 종류 입니다.
 
이는 슈나이더의 홈페이지에 가면 확인할 수 있으신데,
Tap 1 ~ 5 번까지는 맥주 이름앞에 1격 단수 소유격인
Mein 과 Meine(My) 가 붙여지는 반면에,

Tap 6 ~ 7 인 아벤티누스와 오리지널 바이스비어에는
1격 복수 소유격인 Unser (our)가 선행됩니다.
 
'Tap 번호의 의미가 뭘까? 왜 6~7 에만 Unser ?' 가 궁금해
백방으로 수색해보았지만, 해답은 얻을 수 없었습니다.

혹시 둘 중 하나라도 아시는분은 댓글로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Tap 2, 슈나이더 마인 크리스탈 바이젠의 색상은
탁하지 않고 속이 비치는 라거와 같은 밝은 연두빛이었습니다.

밀맥주 답게 거품은 풍성하게 잔에 담겨졌으며,
입에 닿는 느낌이나 입 속에서 머금어지는 풍미는

탄산이 조금 많은 편이어서 때문인지
바이젠보다는 라거맥주 같은 느낌도 선사했습니다.

그러나 향에서 만큼은 밀맥아 고유의 달달한 향과 함께,
바나나와 비슷한 과일의 향도 접해졌습니다.

맛 부분이 향과 귀결된다고 생각되었던 것은
향에서 느낀 부분들이 맛에서 나타나서 였는데,

하지만 이런 맛들도 본래 어울릴만한 진득하고
부드러운 질감과는 동떨어진 크리스탈 바이스비어의
라거같은 풍미때문에 어딘가 모르게 겉돈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예를들면 라면을 끊일 때, 면과 스프를 함께 끊이지 않고
면 따로 스프 따로 끊여서 완성된 국물을 면 위에 부어서 먹는 라면이
분명 기름기가 없어서 깔끔하기는 하지만, 어딘가 모르게 어색한..
그런 느낌을 슈나이더의 마인 크리스탈에서 받았습니다.

그래도 얼마전 마셨던 쇠퍼호퍼의 크리스탈 바이스비어에 비하면
좀 더 밀맥주 같은 성향이 짙었다고 생각합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lgshipVG 2011.07.23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마이젤바이스 전용잔이로군요.. 에델바이스와 더불어서 정말 보유하고 싶은 전용잔인데 ㅠㅠ ㅋ
    블로그 글로 유추해 보건데 저건 독일 직수입일 것 같네요 :D

    • 살찐돼지 2011.07.24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살짝 잔을 돌려놓고 촬영했는데도 바로 맞추시네요 ㅋ 저 잔은 2년전쯤에 독일에서 제가 직접 가져온 잔이에요. 500ml S라인 잔이예요 ~

  2. era-n 2011.07.24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에딩거 크리스탈 보기 힘들더군요.
    바이엔슈테판 크리스탈이야 아무 이마트나 찾아가도 구할 수 있지만....ㅋ
    같은 크리스탈바이젠으로 비교하면 참 재미있을 것 같아요....ㅋㅋㅋ

    • 살찐돼지 2011.07.24 16: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에딩거 크리스탈은 겉면이 은색라벨로 되어있어 눈에 띄는데, 요즘은 바에가도 별로 없던것 같더라고요. 더불어 피칸투스도 잘 안보이네요

  3. ........ 2011.08.17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마셨는데요.. 이건 진짜 바나나향이 진하게 나네요.. 와... 기분좋게 마셨습니다...-ㅠ-

  4. midikey 2011.08.17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 블로그 방문 감사드리고, 상기 질문에 대해서,

    http://midikey.egloos.com/4613311

    ...를 보시면 어느 정도 궁금증이 풀리시리라고 생각합니다. ^^;;